[한국경제] 뉴스 41-50 / 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9호 태풍 '찬홈' 북상…중부지방, 오늘밤이 최대 고비

    ... 많이 내릴 것으로 보여 가뭄 해갈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던 강원도에도 이날 오후 1시 현재 누적 강수량이 4.5∼25.5㎜에 그쳤다. 이 때문에 소양강댐의 수위는 전날과 같은 152.8m로 저수율이 40%에 머무르고 있다. 태풍 찬홈이 중국에 상륙할 것이라는 당초 전망과 달리 서해로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에 예상보다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 특히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에 중부 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

    한국경제 | 2015.07.12 16:38 | 정형석

  • thumbnail
    박 대통령 "비를 몰고 다녔으면…어려울 때는 한마음이 돼야"

    ... 격려했고, 소방대원의 안내로 농업용수를 지원하는 소방차량을 이용해 호스를 들고 직접 논에 물을 뿌렸다. 청와대에 따르면 인천·경기·강원·경북 일부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강수량 부족으로 저수율이 평년의 58%에서 올해 50%에 그치면서 극심한 가뭄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강화도 내 저수지는 모두 31곳으로 수리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지만 평년에 비해 강수량이 적어 평균 저수율이 3%에 불과한 ...

    한국경제 | 2015.06.21 15:41 | 김근희

  • '반짝 단비' 내렸지만 여전히 속타는 가뭄지역

    ... 100mm 정도의 비가 내려야 하는데 20일 내린 비는 턱 없이 부족한 양이다. 강화도의 누적 강수량은 지난 19일 현재 132.1mm로 예년의 41%에 불과한 실정이어서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다. 강화도 내 저수지 31곳의 평균 저수율은 현재 3%까지 내려갔다. 특히 총 저수량이 6214㎥인 난정저수지는 지난 1일 저수율이 0%로 양수작업이 중단된 상태다. 농업용수 부족으로 오는 25일까지 모내기를 할 수 없는 논은 올해 벼농사를 포기하고 콩·...

    한국경제 | 2015.06.21 13:38 | 김근희

  • 박 대통령, 강화도 가뭄피해 지역 방문

    ...) 사태 대응을 위해 현장 방문을 이어가던 박 대통령이 가뭄 피해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인천·경기·강원·경북 일부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강수량 부족으로 저수율이 평년의 58%에서 올해 50%에 그치면서 극심한 가뭄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강화도 내 저수지는 모두 31곳으로 수리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지만 평년에 비해 강수량이 적어 평균 저수율이 3%에 불과한 ...

    한국경제 | 2015.06.21 11:09 | 김근희

  • thumbnail
    [심각해지는 물 부족] '목타는 한반도'…4대강 지류 환경파괴 논란에 보(洑) 못지어 가뭄 극심

    ... 109억7400만㎥다. 국내 최대 규모인 소양강댐의 연간 용수 공급량은 12억㎥다.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면서 14일 기준으로 소양강댐 수위는 152.7m로, 1974년 댐 준공 이후 1978년 6월(151.9m)에 이어 역대 최저치다. 저수율은 평년의 66%에 불과하다. 정부는 인근 화천댐과 춘천댐 등 전력 생산을 목적으로 하는 발전댐의 물을 급히 농업용수로 돌리는 비상대책을 지난 12일부터 시행 중이다. 하지만 최소한의 낙차(150m)가 있어야 전력 가동을 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15.06.14 21:01 | 강경민

  • 때 이른 폭염에 가뭄까지…농업용수 부족 '빨간불'

    ... 적었다. 기상청은 6∼7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적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모내기에 농업용수 사용이 크게 늘어 중부지방의 댐과 저수지 수위가 평년보다 내려갔다. 한강수계 다목적댐들의 저수율은 평소의 60∼70% 수준이다. 강원 소양강댐 수위는 157.61m로 평소 168.48m보다 10.87m나 낮다. 얼마 전 최소 수위를 기록했던 156.94m보다 다소 올라간 상태다. 충북 충주댐은 116.21m로, 1년 ...

    한국경제 | 2015.05.26 16:20 | 최유리

  • [광주전남혁신도시] 해외농업·신재생에너지 개발…물 관리 시스템 구축도

    ... 있다. 광주전남혁신도시 신사옥에서 운영 중인 물관리 종합센터도 그 일환이다. 물관리 종합센터는 급수 관리, 재해상황 모니터링 등을 비롯해 물 관련 시스템 데이터를 통합·관리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한다. 공사는 저수율 현황, 가뭄 상황 등의 정보를 모바일을 통해 농어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공사는 또 혁신도시 이전을 계기로 스마크워크 도입 등 내부 경영혁신과 함께 광주전남 인재 채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고은이 기자 ...

    한국경제 | 2015.03.27 07:01 | 고은이

  • thumbnail
    가뭄에도 물걱정 없는 중부…"4대강 효과"

    ... 2억3000만가량의 물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전국 3372개의 주요 저수지를 관리하고 있는 농어촌공사 이명준 수자원운영처장은 “올 상반기 강수량은 332.2㎜로 평년(459㎜)보다 27.7%나 감소했지만 평균 저수율은 평년(60%) 대비 17%만 줄어든 43% 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북에서 가장 큰 문경댐 저수량이 2700만t인 것을 감안하면 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으로 문경댐 8.5개 분량의 수자원을 추가로 ...

    한국경제 | 2014.07.09 20:35 | 김보형/김동현

  • 2014년 봄 가뭄·여름 폭염 심해진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기상청 관측 자료와 기후변화 추이에 비춰 올해 한반도는 봄철 가뭄과 여름철 폭염 피해가 평년보다 커질 것이라고 26일 전망했다. 연구원은 올 들어 지난달까지 강수량과 저수율이 평년의 60% 수준에 그친 데다 다음달 강수량도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예보돼 남부를 중심으로 광범위한 지역에 가뭄 피해가 우려된다고 내다봤다. 봄철 건조한 기후로 산불 발생 때 광범위한 지역에 피해가 확산될 것으로 예상했다. 7월 말~8월 초에는 무더운 ...

    한국경제 | 2014.03.26 20:45 | 박기호

  • thumbnail
    경주 산대저수지 둑 붕괴, 아파트 1층 등 침수 피해

    ... 우방아파트, 삼도타운 1층 등이 물에 잠기고 이 일대에 주차해둔 차량 10여대도 침수됐다. 경주시 재난 관계자는 “농민들이 농사를 위해 저수지에 물을 가득 채워놓은 상황에서 일부 둑이 유실되면서 발생한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저수율이 95%로 수압이 높은 상태에서 구멍이 생겼다”며 “흙 저수지 아랫부분에서 물이 새다가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주=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13 01:47 | 박상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