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펄펄 끓는 이상고온에 1㎝ 눈까지…러시아 기상이변 속출

    ... 내리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아나디르스키 지역에 마련된 헌법 개정안 국민투표소에서 근무하는 자원봉사자들이 촬영한 사진이다. 타스 통신은 이곳의 눈 소식을 전하면서 일반적이지 않은 자연현상이라고 보도했다. 적설량은 약 1㎝를 기록했다. 예년보다 기온이 크게 낮아지고 악천후가 이어지면서 이 지역 행정당국은 주민들을 위해 난방을 가동했다. 추코트카 지역 기상 당국은 초여름에는 가끔 눈이 내리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기온이 크게 낮아져 ...

    한국경제 | 2020.06.30 10:40 | YONHAP

  • thumbnail
    중국, 에베레스트 높이 재측정 완료…"2~3개월 뒤 발표"

    ... 악천후로 두차례 정상 등정에 실패했던 측량팀이 세 번째 시도 만에 성공한 것이다. 측량팀은 정상에서 머무는 2시간여 동안 해발 5천~6천m에 위치한 다른 측량 대원들이 교차 측량을 할 수 있도록 측량 표를 세우고, 레이더를 이용해 적설량을 측정하는 한편 위성 정보를 이용해 정확한 정상의 위치를 확정했다. 임무를 마친 측량팀은 오후 1시 22분께 하산에 나섰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고도 측정에 5세대(5G) 이동통신과 중국판 '위성 위치확인 시스템'(GPS·위성항법장치)으로 ...

    한국경제 | 2020.05.28 11:24 | YONHAP

  • thumbnail
    중국, 위성탐지 대신 직접 올라가 에베레스트 높이 재측정

    "사람이 오르지 않으면 적설량 몰라 정확한 고도 못 발표" 중국이 세계 최고봉인 히말라야 에베레스트산의 높이 재측정에 나섰다. 8일 글로벌타임스와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 측량팀은 6일 오후 시짱(西藏·티베트) 자치구 딩리(定日)현의 해발 5천200m에 위치한 베이스캠프를 출발해 7일 해발 6천500m 중간지점까지 도착했다. 측량팀은 이 곳에서 휴식을 취하며 전열을 가다듬은 후 등반을 이어가, 정상까지 오를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0.05.08 11:13 | YONHAP

  • thumbnail
    내일 새벽까지 중부·전북내륙·경상도에 돌풍과 강한 비

    ... 상층에 남은 찬 공기가 대기 불안정 상태를 유발해 18일 새벽까지 내륙 지역에 우박이 내릴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 안전사고 예방을 당부했다. 18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강원도 높은 산지 지역에서는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1㎝ 안팎의 적설량을 기록하겠다. 미세먼지 등급은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되나 호남·영남·제주권은 오전까지 황사의 영향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15∼16일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기류를 따라 남동진하고 있다고 기상청은 ...

    한국경제 | 2020.04.17 17:27 | YONHAP

  • thumbnail
    그린란드 대륙빙하 기록적 손실…작년 지구해수면 1.5㎜ 상승치

    ... 기후체계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고기압권 기후는 그린란드 남부 상공에 구름의 형성을 막아 여과되지 않은 태양광선이 대륙빙하 표면을 녹이는 결과를 초래했다. 더 적은 구름대는 1980~1999년 평균보다 1천억 t 적은 적설량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게다가 적설량 감소는 대륙빙하가 숯검정을 칠한 것처럼 어둡게 하는 효과를 가져왔는데 이로 인해 흰눈이 빛을 반사하는 순수 자연 상태의 빙하보다 더 많은 태양열을 흡수해 대륙빙하가 손실되게끔 ...

    한국경제 | 2020.04.17 10:58 | YONHAP

  • thumbnail
    미국 중북부·오대호 일원에 '때늦은 눈폭풍' 예보

    ... 내려와 미국 중부 및 동북부 지역 기온을 예년 평균 이하에 묶어두고 있다면서 "불안정한 대기가 서쪽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며 눈을 뿌리고, 일부지역에는 매우 많은 양의 눈이 쌓일 것"이라고 전했다. AP통신은 "일부 산악지대의 경우 적설량이 50cm에 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로키산맥 동쪽 기슭의 콜로라도주 볼더의 경우 16일 오전 적설량이 이미 31.5cm를 넘었다. 이와 관련 미 국립기상청은 로키산맥부터 중부 평원, 오대호 남부 지역에 곳에 따라 겨울폭풍 ...

    한국경제 | 2020.04.17 04:47 | YONHAP

  • thumbnail
    4월 중순 제주에서 26년 만에 '폭설' 내린 까닭은

    ...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어 이날 오후 7시께부터는 대설주의보는 대설경보로 격상됐다. 1994년 대설특보 발효 시스템이 도입된 이래 제주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4월에 대설특보가 내려졌다. 전날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영실 3.3㎝, 어리목 17.7㎝, 윗세오름 29.8㎝, 진달래밭 31.6㎝다. 갑작스러운 폭설에 제주 한라산 어리목 입구에서는 차량이 줄줄이 고립돼 119에 구조 요청이 잇따랐다. 제주소방서 구조대와 경찰은 구조차량을 ...

    한국경제 | 2020.04.13 14:28

  • thumbnail
    4월 중순 제주 산지에 26년만에 깜짝 폭설 '이유는'(종합)

    ... 대설특보가 내려지면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3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0분께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려졌다. 이어 이날 오후 7시께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격상했다. 전날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영실 3.3㎝, 어리목 17.7㎝, 윗세오름 29.8㎝, 진달래밭 31.6㎝다. 전날 폭설로 제주 산간을 운행하던 차량과 관광객들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1994년 대설특보 발효 시스템이 도입된 이래 ...

    한국경제 | 2020.04.13 13:57 | YONHAP

  • thumbnail
    4월 중순 제주 산지에 26년 만에 깜짝 폭설 '이유는'

    ... 대설특보가 내려지면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3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0분께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려졌다. 이어 이날 오후 7시께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격상했다. 전날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영실 3.3㎝, 어리목 17.7㎝, 윗세오름 29.8㎝, 진달래밭 31.6㎝다. 전날 폭설로 제주 산간을 운행하던 차량과 관광객들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1994년 대설특보 발효 시스템이 도입된 이래 ...

    한국경제 | 2020.04.13 11:23 | YONHAP

  • thumbnail
    강원 산지·태백 대설주의보 해제…구룡령 15.3㎝

    강원지방기상청은 12일 오후 9시를 기해 강원 산지 전역과 태백에 내린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또 같은 시각에 정선, 평창, 홍천, 횡성, 춘천, 화천, 철원에 발효한 건조주의보를 함께 해제했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적설량은 홍천 구룡령 15.3㎝, 평창 스키점프대 6㎝, 용평 1.7㎝, 대관령 1.2㎝, 태백 1㎝ 등이다. 강원지역은 13일 오전까지 구름이 많다가 오후 들어 점차 맑아지겠다. 강원지방기상청은 "13일 새벽까지 산지는 낮은 ...

    한국경제 | 2020.04.12 21: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