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0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증시 6거래일에 다섯번째 '거래 일시중지'…지수 13.9%↓

    ... 금융시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증시에서는 개장 직후 주가 급등락으로 주식 거래가 일시 중지되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가운데 보베스파(Bovespa) 지수가 전거래일보다 13.92% 떨어진 71,168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보베스파 지수는 지난 2018년 6월 27일의 70,609포인트 이후 가장 낮다. 오전장에서 보베스파 지수가 12% 넘게 떨어지자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돼 30분간 ...

    한국경제 | 2020.03.17 06:17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누적 사망자 2천명 넘어서…총 2만7천980명 확진(종합)

    ... 리구리아 667명, 라치오 523명, 캄파니아 400명, 프리울리-베네치아 줄리아 386명, 풀리아 230명, 시칠리아 213명 등이다. 이탈리아 주식시장의 FTSE-Mib 지수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한 우려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며 전거래일 대비 6.1% 떨어졌다. 한편, 시진핑 중국 주석은 전날 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바이러스에 대항한 이탈리아의 승리를 확신한다"며 이탈리아에 의료진을 추가로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은 앞서 9명으로 구성된 ...

    한국경제 | 2020.03.17 03:09 | YONHAP

  • thumbnail
    [주간전망]'13일의 금요일' 벗어날까…FOMC·한은 임시 금통위 관심

    ... 전날 미국 증시가 폭등한 점, 이번 주부터 공매도가 6개월 동안 금지되는 점 등은 긍정적이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36% 폭등했다. S&P500과 나스닥 지수도 9% 넘게 뛰어 전거래일의 낙폭을 대부분 회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는 등 세계 각국의 부양책 기대감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에서 적극적인 재정 부양책에 대한 약속이 나왔고 유럽연합(EU)은 약 370억유로의 ...

    한국경제 | 2020.03.15 08:00 | 채선희, 차은지

  • thumbnail
    코스피 추락에 연기금 방어 나서나…장중 2800억원 순매수

    ... 연속 '사자'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 투자자 역시 3천83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를 지탱했다. 이에 따라 지수도 낙폭을 점차 줄여가는 모습이다. 장중 한때 8% 넘게 내리면서 1,680까지 추락했던 코스피는 이날 같은 시각 전거래일보다 71.60포인트(3.90%) 내린 1,762.73을 가리켰다. 그러나 외국인은 8천523억원을 순매도해 장중 기준으로 7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13 14:13 | YONHAP

  • thumbnail
    [증시 긴급진단]"코로나19 하락세, 장기투자자에겐 오히려 기회"

    ... "우리나라 정유사는 순수하게 정제만 하지만 글로벌 정유사의 경우 채굴해서 정제까지 하기 때문에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간밤 뉴욕 증시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폭락을 기록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013.76포인트(7.79%) 폭락한 23,851.0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25.81포인트(7.60%) 하락한 2746.56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24.94포인트(7.29%) ...

    한국경제 | 2020.03.10 10:04 | 차은지

  • thumbnail
    [속보] 공매도 과열종목 11일부터 확대…3개월간 한시적 시행

    ... 시장안정조치로서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를 일시적으로 강화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가가 폭락한 데 따른 단계별 비상대응 계획(컨틴전시 플랜)의 첫 번째 조치로 풀이된다.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85.45포인트(4.19%) 급락한 1954.77에 장을 마쳤다. 특히 외국인이 1조3122억원 순매도하면서 2011년 8월10일(1조2759억원) 이후 9년 만에 최대 매도폭을 기록했다. 코스닥도 마찬가지다. 전날보다 ...

    한국경제 | 2020.03.10 08:30 | 윤진우

  • thumbnail
    코로나19에 채권시장 '화들짝'…국고 3년물, 사상 첫 0%대 기록 후 반등

    ...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장중 사상 처음으로 0%대를 기록했다. 이후 낙폭을 되돌려 후 소폭 하락 마감했다. 4월 이후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아직은 형성되지 않아서다. 9일 서울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거래일보다 4.0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038%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 연중 최저점인 연 1.029%와는 0.009%포인트 밖에 차이나질 않는다. 이날 3년물 금리는 개장 직후 연 0.998%까지 하락했다가 이후 반등했다. ...

    한국경제 | 2020.03.09 16:51 | 이송렬

  • thumbnail
    아시아 금융시장 '블랙먼데이'…코스피, 外人 1조3000억원 팔자에 4% 폭락[종합]

    ... '블랙먼데이'를 맞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국제유가도 급락하면서 투자심리가 얼어붙었다. ◆코스피, 1년5개월 만에 최대 낙폭 기록 9일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85.45포인트(4.19%) 급락한 1954.77에 장을 마쳤다. 4%대 폭락으로 코스피는 여러가지 최악의 기록들을 다시 썼다. 코스피가 1950선에서 마감한 건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컸던 지난해 8월29일(종가 1933.41) ...

    한국경제 | 2020.03.09 16:18 | 채선희,차은지

  • thumbnail
    원·달러 환율 1200원 돌파…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에 '급등'

    원·달러 환율이 전거래일 대비 12원 가까이 오르면서 1200원을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와 러시아의 원유 증산 결정에 따른 유가 급락, 증시 폭락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탓이다. 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1.9원 오른 1204.2원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위에서 거래를 마친 것은 지난 달 28일 이후 6거래일 만이다. ...

    한국경제 | 2020.03.09 16:01 | 차은지

  • thumbnail
    금융당국 '주가·환율' 급등락에…긴급 점검회의 개최

    ...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가 참여한다. 주식 시장 등 금융 시장 상황을 살피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국내 금융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출렁이고 있다. 오후 2시 1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84.12포인트(4.12%) 하락한 1956.10을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도 24.65포인트(3.84%) 내린 618.07에 거래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13.0원 오른 1205.3원에 ...

    한국경제 | 2020.03.09 14:14 | 윤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