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0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연 "작년 제조업 일자리 7만2천 개 해외로 빠져나가"

    ... 12조4천억원에 달했지만, FDI는 절반도 안 되는 4조9천억원에 그쳤다. 제조업의 직접투자 순유출액(ODI에서 FDI를 뺀 금액)이 연평균 7조5천억원 발생해 이 여파로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천 개 유출됐다는 것이 전경련의 주장이다. 누적치론 49만1천 개에 달한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ODI는 반도체(2조6천억원), 전기장비(2조3천억원), 자동차(2조2천억원) 순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지난 10년간 해외직접투자 증가액이 ...

    한국경제 | 2021.04.19 06:00 | YONHAP

  • thumbnail
    신월IC-여의대로 지하터널 내일 개통…요금 2천400원

    ... 80㎞/h 상습 교통정체 구간인 국회대로(옛 제물포길) 여의도∼신월IC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16일 0시 개통된다. 2015년 10월 착공한 이래 5년 6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15일 오후 2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 신월여의지하도로 진출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 지하도로는 건설사업이 추진되고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서울제물포터널'로 불렸으나, 개통과 함께 새로운 이름인 '신월여의지하도로'로 명명됐다. ...

    한국경제 | 2021.04.15 11:15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세계 15개국 경제단체와 과도한 민간규제 규탄

    GBC 총회 참석…글로벌 최저법인세 도입·미중 갈등 장기화 비판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전 세계 민간 경제단체들이 글로벌 법인세 하한선 도입 등 정부의 과도한 민간 규제를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세계경제단체연합(GBC) 총회가 14일 '팬데믹 경제위기 극복방안'을 주제로 화상으로 열렸다. GBC는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등 15개국 민간 경제단체들로 구성된 국제 협력체로, 동아시아에선 유일하게 전경련이 참여하고 있다. 총회에 ...

    한국경제 | 2021.04.14 20:00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K-ESG' 발족…김윤 회장이 초대 의장

    ... 위해 조직된 기구다. 국내에선 ESG 관련 정보를 회원사와 공유하고 해외에선 ESG 콘퍼런스, 기관투자가 대상 투자 설명회 등을 열 예정이다. 초대 의장인 김 회장은 한국산업기술협력재단 이사장, 한·일경제협회 회장, 전경련 부회장,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 등을 맡고 있다. 얼라이언스는 위원 구성 절차를 거친 뒤 다음달부터 분기별로 회의를 열 예정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회원사 외에도 ESG 경영에 관심이 있는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고 국제기구 ...

    한국경제 | 2021.04.14 17:54 | 황정수

  • thumbnail
    전경련 "한국의 기업제도경쟁력, OECD 37개국 중 26위"

    ... 평가하는 기업제도경쟁력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하위권에 속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OECD 국가의 기업제도경쟁력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OECD 37개국 중 26위를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경련은 세계경제포럼(WEF),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의 국가 경쟁력지수와 코넬 글로벌 혁신지수의 제도 항목 점수를 각각 추출해 국가별로 점수를 산출하고 OECD 순위를 매겼다. 먼저 한국의 종합 기업제도경쟁력은 OECD 37개국 ...

    한국경제 | 2021.04.14 11:00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K-ESG 얼라이언스 발족…의장에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 ESG 관련 정보를 회원사와 공유하고, 글로벌 차원에선 ESG 콘퍼런스, 기관투자자 대상 ESG 투자설명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얼라이언스 의장은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맡는다. 얼라이언스는 이후 위원 구성 절차를 거쳐 다음 달부터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회원사 외에도 관심이 큰 기업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국제기구·글로벌 경제단체 등과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얼라이언스라는 명칭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4 09:14 | YONHAP

  • 10대 그룹 경영 키워드는 SMART

    ... (alliance) ’, ‘소비자·협력사와 관계 재정립 (relations) ’, ‘친환경 등 기술개발 투자 (tech) ’ 영문 앞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다. 전경련 조사 결과 10대 그룹 중 7개 그룹이 ESG 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개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와 현대중공업그룹 등 두 곳도 올해 상반기 ESG 관련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사회 ...

    한국경제 | 2021.04.13 17:14 | 이수빈

  • thumbnail
    美 대기업 CEO들 "28% 법인세 인상은 기업에 타격" 반발

    ... '28% 연방 법인세율 인상'에 대해 반대 응답률이 압도적이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은 애플의 팀 쿡,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등 상위 200여개 대기업 CEO들이 포함된 단체로, '미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으로 통한다. 이날 발표된 설문조사에는 178곳의 CEO들이 참여했다. 이들 중 98%는 바이든 정부의 법인세 인상안이 세계 무대에서의 미국 기업의 경쟁력에 ‘어느 정도’ 혹은 ‘매우’ ...

    한국경제 | 2021.04.13 15:51 | 김리안

  • thumbnail
    ESG 경영도 `SMART`하게…10대 그룹 중 7곳 위원회 설립

    ... 또한 관련 국내외 인증,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서는 한편 공동 펀드 등 동맹을 통한 ESG 경영 확대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4일 `그룹 ESG경영 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상위 10대 그룹의 ESG 경영 키워드를 `S.M.A.R.T.`로 제시했다. ● [ S tructuring] 기구설치·구조화 현재 10대 그룹 중 7개사는 ESG 관련 위원회를 두고 있다. ...

    한국경제TV | 2021.04.13 11:01

  • thumbnail
    전경련 "10대 그룹 ESG 경영 키워드는 '스마트'(S.M.A.R.T)"

    ... 측정가능수단 확보'(Measure), '적극적 동맹 체결'(Alliance), '소비자·협력사 관계 중심 프로젝트 추진'(Relations), '친환경 등 기술개발 투자'(Tech)의 영문 앞 글자를 따 조합한 용어다. 먼저 전경련은 10대 그룹 중 7개 그룹이 ESG 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개편하는 등 기구 설치를 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LG, 현대중공업그룹 등 2곳도 올해 상반기 내 관련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국내 10대 그룹은 환경·사회 ...

    한국경제 | 2021.04.13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