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4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韓 '유럽 열등생' 이탈리아 답습 말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인당 국민소득(GNI) 3만달러를 넘어선 한국 경제가 다음 단계로 올라서려면 이탈리아 사례를 따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24일 전경련에 따르면 인구 및 경제 규모가 한국과 비슷한 이탈리아는 2005년 국민소득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수차례 역성장했다. 최근에도 경제 성장률이 연 0~1%대에 그치고 있다. 2008년 3만7910달러였던 이탈리아 GNI는 최근 3만달러대 초반까지 쪼그라들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4:51 | 고재연

  • thumbnail
    "韓, 현금성 복지로 성장 동력 약화된 伊 답습 말아야"

    ...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복지성 지출이 많아 2005년 GNI 3만 달러 클럽에 진입하고도 여전히 4만 달러를 돌파하지 못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사례를 답습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에 따르면, 2008년 이탈리아 국내총생산(GDP)의 25.1%를 차지한 사회복지지출은 2017년 28.1%로 증가한 반면, 경제·산업 진흥을 위한 정부 지출은 같은 기간 4%에서 3.6%로 감소했다. 우리나라와 인구, 경제규모가 ...

    조세일보 | 2020.02.24 12:02

  • thumbnail
    전경련 "현금복지 늘리는 이탈리아, 국민소득 10여년째 정체"

    ... GDP의 20%…재정 악화가 성장동력 약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인 당 국민소득(GNI) 3만달러를 넘어선 한국 경제가 다음 단계로 넘어서려면 이탈리아 사례를 따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24일 지적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인구, 경제규모가 비슷한 이탈리아는 2005년 국민소득이 3만달러대에 올라섰지만 금융위기 후 몇차례 역성장을 하고 최근에도 성장률이 0∼1%대에 그쳤다. 그 결과 2008년 3만7천910달러에 달한 ...

    한국경제 | 2020.02.24 06:00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기업정책실 신설 '조직개편'…3실→4실로 확대(종합)

    전경련 정기총회…경제 재도약 비전 제시 등 4대사업 중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1일 정책연구 기능을 보강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단행, 조직을 확대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은 산하 기구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있던 사업 및 기업연구 기능을 전경련으로 이관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업정책실을 신설해 기존 3실(경영기획실·커뮤니케이션실·국제협력실) 체제를 4실 체제로 확대하고 기업정책실 아래는 산업전략팀과 기업제도팀을 두기로 했다. ...

    한국경제 | 2020.02.21 17:59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정기총회…경제 재도약 비전 제시 등 4대사업 중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1일 제59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4대 중점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전경련은 중장기 한국경제 혁신 전략 등 경제 재도약 비전을 제시하고 주력산업 고도화·내수활성화를 위한 산업 경쟁력 강화,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규제개혁, 보호무역기조 등 통상현안 대응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전경련은 "수출과 내수가 동반 부진한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우리 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활력을 ...

    한국경제 | 2020.02.21 14:48 | YONHAP

  • thumbnail
    한경연-중견기업聯 "상생협력법 개정안 재고해야"(종합)

    전경련회관서 세미나…"대기업에 기술유용 입증책임은 법리에 안 맞아" 토론서 중기부 간부 "해명할 것 있다" 발언 신청에 좌장 "불허"…신경전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9일 오후 중견기업연합회와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세미나를 열고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협력법) 개정안을 재고해줄 것을 촉구했다. 상생협력법 개정안은 대기업이 기존에 거래하던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물품과 유사한 ...

    한국경제 | 2020.02.19 17:17 | YONHAP

  • thumbnail
    '주요 14개국 참석' 세계경제단체연맹 서울총회 코로나19로 연기

    ... '2020 세계경제단체연맹(GBC: Global Business Coalition) 총회'가 잠정 연기됐다. 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다음달 17∼19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2020 GBC 총회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GBC는 전경련을 비롯한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아르헨티나 등 14개 주요국의 경제단체 연합체로, 자유로운 교역과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2012년 설립됐다. GBC 회원국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

    한국경제 | 2020.02.19 16:23 | YONHAP

  • thumbnail
    한경연-중견기업聯 "상생협력법 개정안 재고해야"

    전경련회관서 세미나…"대기업에 기술유용 입증책임은 법리에 안 맞아"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9일 중견기업연합회와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세미나를 열고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협력법) 개정안을 재고해줄 것을 촉구했다. 상생협력법 개정안은 대기업이 기존에 거래하던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물품과 유사한 물품을 자체 제조하거나 제3자에게 제조를 위탁한 경우 대기업의 기술유용행위가 ...

    한국경제 | 2020.02.19 14:00 | YONHAP

  • thumbnail
    권태신 부회장 "프랑스 경제 살린 마크롱式 개혁, 한국에도 절실"

    ... 부문 개혁과 친기업 정책을 통해 ‘유럽의 병자’에서 ‘경제 우등생’으로 변모한 프랑스처럼 한국도 과감한 경제 활성화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혁으로 부활한 프랑스 경제, 한국 경제에의 시사점’ 전문가 좌담회를 열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개회사에서 “지난 1월까지 14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2.18 17:59 | 황정수

  • thumbnail
    탈북민, '남북통일당' 창당 추진…"정치세력화 필요"

    ... 모여 창당준비위 발족…태영호 "더 많은 탈북민 들어올 것" 국내 정착한 탈북민들이 '북한 민주화', '북한 주민과 탈북자 권익 수호' 등을 구호로 내건 정당의 창당을 추진한다. 탈북민 200여 명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남북통일당'(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들은 '취지문'을 통해 "8천만 남북한 주민의 같음과 다름을 모두 담아낼 수 있는 정당을 창당하려 한다"며 "최악의 인권유린 상황과 자유와 ...

    한국경제 | 2020.02.18 15: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