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J 30만달러 수수' 전군표·허병익 재판에

    CJ그룹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전군표 전 국세청장(59)과 허병익 전 차장(59)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13일 CJ그룹 측으로부터 현금 30만달러와 명품 시계 등(총 3억1900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전 전 청장을 구속기소했다. 또 이를 중간에서 전달한 혐의(뇌물수수 방조)로 허 전 차장을 함께 구속기소했다. 전 전 청장은 30만달러를 취임 ...

    한국경제 | 2013.08.14 05:40 | 정소람

  • 檢, 'CJ 3억원대 뇌물수수' 전군표·허병익 기소

    전씨 취임 전 '국세청 운영경비' 명목…허씨는 방조범 CJ그룹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 대가로 수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전군표(59) 전 국세청장과 허병익(59) 전 국세청 차장이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13일 전 전 청장과 허 전 차장을 각각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뇌물수수 방조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 전 청장은 국세청장 취임 직전인 2006년 7월 초순 허씨와 공모해 향후 ...

    연합뉴스 | 2013.08.13 09:21

  • 전군표 前 국세청장 두번째 구속

    CJ그룹으로부터 3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 구속 수감됐다. 정상곤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부터 7000만원과 미화 1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2008년 12월 대법원에서 3년6월 징역형이 확정돼 복역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서울중앙지법 김우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3일 저녁 “범죄혐의에 대한 소명이 있고 기록에 비추어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전 전 청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한국경제 | 2013.08.04 17:17 | 김병일

  • thumbnail
    [한경데스크] 국세청 다시 태어나려면

    ... 서비스행정에 종사하고 있다고 여기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2006년 봄. 국세청의 한 간부가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선진 과세행정을 위해 지난 10년간 과세자료 전산화율을 35%에서 세계 최고수준인 80%로 높였다”는 내용의 강의를 한 적이 있다. 사람이 인위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공간이 줄어든 만큼 보다 투명하고 효과적인 징수 기반이 마련됐다는 자평도 곁들였다. 그 간부는 지난 3일 구속 수감된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었다. 조일훈 경제부장

    한국경제 | 2013.08.04 17:03 | 조일훈

  • 전군표 전 국세청장, 구속 전 피의자 심문 포기

    CJ그룹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3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 3일 예정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포기 했습니다. 서울지검 특수 2부 관계자는 3일 "전 청장이 심문을 포기 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전 청장의 변호인도 "(전 전 청장이) 검찰에 자수서를 대면서 `굳이 (심문을) 받을 필요가 있느냐?`고 생각했다"며 "다 인정하기 때문에 심문을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전 전 청장은 현재 체포 상태로 ...

    한국경제TV | 2013.08.04 13:57

  • 전군표 前국세청장 구속영장 발부…서울구치소 수감

    CJ그룹으로부터 3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3일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우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혐의에 대한 소명이 있고 기록에 비추어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전 전 청장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전 전 청장이 이날 오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스스로 포기함에 따라 검찰 측 심리만 거친 뒤 증거자료들을 토대로 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따라 ...

    연합뉴스 | 2013.08.03 19:37

  • 전군표 前국세청장 구속영장 발부

    CJ그룹으로부터 3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3일 발부됐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이신영 기자 san@yna.co.kreshiny@yna.co.kr

    연합뉴스 | 2013.08.03 19:28

  • 전군표 前국세청장 구속 전 심문 포기…'혐의 인정'

    법원, 檢 수사 자료 검토 후 저녁께 영장 발부 여부 결정 CJ그룹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3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 3일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전 전 청장이 심문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전 전 청장의 변호인도 "(전 전 청장이) 검찰에 자수서를 내면서 '굳이 (심문을) 받을 필요가 ...

    연합뉴스 | 2013.08.03 13:49

  • 전군표 영장 청구…사라진 10만弗 행방은

    CJ그룹의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일 그룹 측으로부터 30만달러와 명품시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59)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전 전 청장은 20만달러만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사라진 '10만달러'의 행방을 찾는 과정에서 다른 전·현직 국세청 고위 공무원들이 추가로 연루됐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이와 함께 전 전 청장이 연루된 2006년 외에 2008년의 세무조사 무마 로비 ...

    한국경제 | 2013.08.02 17:05 | 김병일

  • 전군표 前국세청장 '자수 전략'…6년 전과 닮은꼴

    2007년 수사·재판 때 '자수 검토→혐의 부인' 수순 이번엔 검찰에 자수서 제출·뇌물로 받은 시계 반납 CJ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2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군표(59) 전 국세청장이 예상과 달리 수사 초기부터 적극적인 '자수 전략'으로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 전 청장은 검찰 소환에 앞서 변호인을 통해 금품 수수 사실 자체는 인정한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제출했으며 1일 소환 당일에는 CJ측에서 받은 명품 시계를 검찰에 제출했다. ...

    연합뉴스 | 2013.08.02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