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71-780 / 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Briefing] 신임 국세청장 전군표씨 유력

    청와대는 이르면 29일 이주성 전 국세청장의 후임을 발표할 방침이다. 신임 국세청장에는 전군표 국세청 차장(52)의 승진 기용이 유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인사추천회의를 열어 인선절차를 바로 매듭지을 방침"이라고 28일 말했다. 전 차장은 강원도 삼척 출생으로 강릉고와 경북대 법대를 나왔으며 행시 20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국세청에서 조사국장 등을 지낸 세무관료다.

    한국경제 | 2006.06.28 00:00 | 허원순

  • 국세청, 전군표 차장 대행체제‥조직 빠르게 안정

    "늦어도 내주 초까지는 국세청장 후보자 발표될 듯" 국세청장의 돌연 사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국세청이 노무현 대통령의 이 청장의 사표를 수리함에 따라 '전군표대행체제'를 맞았다. 국세청은 28일 청와대로부터 전군표 차장이 청장 권한대행을 할 수 있다는 내락을 받았으며, 이에 따라 전 권한대행은 신임 국세청장 후보자가 내정되고국회 청문회를 거쳐 임명되기까지의 기간 동안 4급이하 공무원의 임명권 등 국세청장으로서의 모든 권한을 행사하게 ...

    조세일보 | 2006.06.28 00:00

  • 빠르면 내일 후임 국세청장 발표

    청와대는 빠르면 29일 사표가 수리된 이주성(李周成) 전 국세청장의 후임을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후임 국세청장에는 전군표(全君杓) 국세청 차장의 승진 기용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후임 국세청장 후보군들에 대한 검증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29일 인사추천회의 심의를 거쳐 인선절차를 매듭지을 방침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세청장 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직 안정을 위해 가급적 빨리 검증작업을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thumbnail
    [국세청장 전격사퇴 후폭풍] "개각 앞당겨지나" … 관가 술렁

    ... 청와대는 그러나 이 청장의 사퇴는 그가 밝힌대로 건강 문제와 후진을 위한 용퇴일 뿐 개각 여부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이주성 청장의 사표를 즉각 수리하고 29일 후임 청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후임에는 전군표 차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장이 왜?" 관심 증폭 관가에선 이 청장의 전격 사퇴를 매우 의아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따라서 나돌고 있는 이 청장의 사퇴 이유도 손으로 꼽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하다. 여당의 사퇴 ...

    한국경제 | 2006.06.28 00:00 | 차병석

  • 국세청 인사 '후폭풍'

    ... 국세청장의 사의표명이후, 후임 국세청장과 지방청장 그리고 국장 세무서장들에 대한 인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후임 국세청장 인선과 관련해서 청와대는 일단 시간을 두고 지켜보자는 입장입니다. 후임 국세청장에는 현재 전군표 국세청 차장과 한상률 서울지방국세청장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아울러 과거 이용섭 전 국세청장처럼 재정경재부에서 올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 청장의 사의 여부를 놓고 청와대 교체설 등 여러 얘기들이 나오며 국세청 ...

    한국경제TV | 2006.06.28 00:00

  • [국세청장 전격사퇴 후폭풍] 국세청 '도미노 인사태풍' 불가피

    ... 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세무서장·과장급도 함께 단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인사는 이제 시작이다. 후임 청장이 다음 주 초 내정되고 청문회 등을 거쳐 7월 중순께 임명되면 또 한 차례의 대규모 인사가 필요하다. 특히 전군표 차장(행시 20회)이나 한상률 서울청장(21회)이 내부승진할 경우 19기 이상 고위 간부들의 퇴진과 연쇄 이동이 불가피하다. 외부인사 기용설도 여전히 나돌고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6.28 00:00 | 김현석

  • 국세청 '도미노 인사태풍' 불가피

    전군표 국세청 차장이 29일 후임 청장으로 유력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세청장 돌연 사퇴'라는 초유의 사태로 충격에 빠졌던 국세청은 빠르게 안정을 되찾는 분위기다. 게다가 차일피일 미뤄졌던 지방국세청장 등 국장급 간부 인사가 29일 단행되면 이번 사태는 예상보다 빨리 봉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청장 임명에 따른 '도미노 인사태풍'은 8월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전 차장은 강원 삼척 출신으로 강릉고와 경북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79년 ...

    한국경제 | 2006.06.28 00:00 | 김현석

  • 이주성 국세청장 사퇴

    ... 9월 열리는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국세청장 회의 서울 유치, 주요 10개국 국세청장 회의체 창설 등의 성과도 일궈냈다. 일각에서는 이 청장이 외국계 자본에 대해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벌인데 따른 반발기류가 이 청장의 거취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으나 설득력이 떨어진다는게 국세청 안팎의 시각이다. 후임 청장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경우 전군표 국세청 차장이 유력하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gija007@yna.co.kr

    연합뉴스 | 2006.06.27 00:00

  • 이주성 국세청장 전격 사임

    ... 받았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이 청장이 청와대와의 '정책적 코드 맞추기'를 지나치게 의식,세무 조사 등 과도한 행동에 나서면서 참여정부와 여당이 민심을 잃도록 만들었다는 게 정권 핵심부의 판단이라는 것이다. 후임 청장에는 전군표 국세청 차장,한상률 서울지방청장 등이 유력하다. 그러나 청장이 외부에서 수혈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청장은 재임기간 중 론스타 등 6개 외국계 펀드를 대상으로 첫 세무 조사를 벌이는 등 내·외국 자본에 대한 ...

    한국경제 | 2006.06.27 00:00 | 김현석

  • 이주성 국세청장 전격 사퇴‥과도한 '코드 맞추기'가 禍 불렀나

    ...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정권 내 부산 인맥의 퇴조에 따른 세력 간 힘겨루기에서 밀려났을 것이라는 설도 나돌고 있다. 일부에서는 청와대의 레이더망에 부적절한 처신이 포착됐다는 이야기도 했다. 후임 청장이 내부 발탁될 경우 전군표 국세청 차장(행시 20회)과 한상률 서울지방청장(행시 21회)의 기용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전 차장이 낙점받을 경우 국세청의 후속 인사폭이 크지 않겠지만 한 서울청장이 올라설 경우 국세청의 관례상 부이사관급 이상 동기 10명이 ...

    한국경제 | 2006.06.27 00:00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