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고] 정상윤 전 대구경북낙농비육우 회장 부친상 외

    ▶정상윤 前대구경북낙농비육우회장·희윤 서울연구원연구실장·화윤 현대제철부장 부친상, 길홍근 국무조정실규제혁신기획관 장인상=20일 대구수성요양병원 발인 22일 오전 8시 053-766-4444 ▶신민수 자영업·미이 청주MBC보도부기자·직수 현대기아연구소바디선행개발팀 부친상=20일 충북대병원 발인 22일 오전 8시30분 043-269-7213 ▶강문철 한국에스지티차장 부친상=20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

    한국경제 | 2016.05.20 17:55

  • [부고] 문형재 한국경제신문 대화지국장 장인상 外

    ...형재 한국경제신문대화지국장 장인상=15일 이대목동병원 발인 17일 오전 7시 02-2650-5121 ▶이면상 전대한적십자사대전세종충남지사회장 별세=15일 충남대병원 발인 17일 오전 7시 042-257-1705 ▶송병희 전전남대교수 ... 이웅 LG전자연구원 장인상=15일 전주시모악장례문화원 발인 17일 오전 010-5093-9700 ▶이얼암 경산시향우회장 별세, 석현 원푸과장·석곤 치과의사·부경 교사·선경 교사 부친상, 이근화...

    한국경제 | 2015.03.15 20:54

  • 아프리카서 만난 김우중 前대우회장

    43일간 'KOREAN IN AFRICA' 취재 여름은 모기의 전성시절 그시절 생각나 여름, 모기가 귀찮고 날씨는 참 무더워서 짜증이라도 날 땐 한번쯤 떠오르는 곳이 있다. 바로 아프리카다. 너무 뜨거워서 옷 입는 것이 싫어지고 먹는 것조차 성가실 때가 많다. 발가벗고 알몸으로 다니는 게 이해될 정도로 덥다. 자동차 위에 올리브기름 붓고 달걀 깨 놓으면 반숙 정도는 쉽게 된다. 멀쩡한 사람도 그곳에서 일주일만 지내면 건망증이 심해진다. ...

    The pen | 2008.08.13 10:36

  • 김우중 前대우회장 오늘 1심 선고

    분식회계와 횡령, 재산국외도피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30일 오후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황현주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417호 법정에서 징역 15년에 추징금 23조358억원이 구형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1심 선고공판을 연다. 김 전 회장은 1997∼98년 옛 대우그룹 계열사에 20조원 안팎의 분식회계를 지시하고 분식한 장부로 금융기관으로부터 9조8천억여원을 사기대...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추징금 21조‥구속정지는 유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게 징역 10년의 실형이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황현주 부장판사)는 30일 20조원대의 분식회계,9조8000억원의 사기대출,1억달러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전 회장에게 징역 10년에 벌금 1000만원,21조4484억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전 회장의 회전신용장을 통한 2억2125만달러 사기 혐의에 대해 징역 2년,나머지 횡령과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8년과 벌금 1000만...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억울" "안타깝다" … 재계 반응

    김우중 전 대우 회장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오자 대우의 전·현직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착잡하고 불만스럽다"는 반응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김 전 회장에게 적용된 분식회계,사기대출,재산해외도피 등의 혐의는 지난해 4월 이미 대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안들이었던 만큼 이번에 뒤집힐 가능성이 거의 없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대우 관계자들은 "김 전 회장이 그동안 우리나라 경제에 기여한 공로가 재판 결과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섭섭한 감...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조일훈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국민경제 피해 너무 커" 판단

    법원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해 실형을 선고한 것은 김 전 회장이 대우그룹을 이끌면서 경제 성장에 기여한 공로보다는 '대우 사태'를 초래,국민경제에 끼친 피해가 더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회장이 작년 8월부터 약 10개월간 진행된 재판에서 당국의 미숙한 대응이 외환위기를 불렀다며 대우그룹의 '정치적 사망설'을 제기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도 중형 선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국민경제 피해 너무 커" 판단

    법원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해 실형을 선고한 것은 김 전 회장이 대우그룹을 이끌면서 경제 성장에 기여한 공로보다는 '대우 사태'를 초래,국민경제에 끼친 피해가 더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회장이 작년 8월부터 약 10개월간 진행된 재판에서 당국의 미숙한 대응이 외환위기를 불렀다며 대우그룹의 '정치적 사망설'을 제기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도 중형 선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판...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세계시장 개척 … 공로도 많았는데"

    한때 샐러리맨의 우상이었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세계경영'의 기치 아래 전 세계를 누비며 수출입국의 선봉에 섰던 그였지만 30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에 선 모습은 초라하기 그지없었다. 신촌 세브란스 병원 구급차량에 실려온 김 전 회장은 손목에 링거를 꽂은 채 환자복 차림으로 법정에 들어섰다. 개흉 수술 등 잇따른 수술과 협심증 등 지병으로 몸이 만신창이가 된 탓이다. 이미 죄값은 충분히 치른 셈이다. 그러나 법원은...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평가 교차하는 인생역전

    그러나 법원은 또다시 그의 과오를 단죄했다. 검찰측 주장은 대부분 수용된 반면 김 회장의 입장은 거의 반영이 안 된 결과다. 방청석에 있던 대우그룹 전직 임원은 "이번 판결은 김 회장 본인의 잘잘못뿐 아니라 성장주의와 분배주의에 대한 갈등을 평가받는 기회가 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성장론자인 김 회장의 고심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 같은 점 때문에 재판 직후 김 회장 변호인단은 즉각 항소의사를 밝혔다. ○공과...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조일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