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1-383 / 3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잇단 소송으로 얼룩진 연예계

    ... 김민선은 2004년 8월 스타즈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부존재 확인 소송을 냈고, 스타즈 측은 작년 12월 김민선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며 지난 12일 명예훼손 및 횡령 혐의로 형사고소했다. 정다빈 역시 12일 전소속사 인터드림엔터테인먼트로부터 사기와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했고, 정다빈은 전 매니저를 1억5천만원 상당의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법조계에서는 이처럼 연예계에 소송이 잇따르고 있는 것은 연예계가 하나의 산업으로 커가는 과정에서 ...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탤런트 김성택 전소속사에 4천만원 배상"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5부(김만오 부장판사)는22일 연예 매니지먼트사인 렛츠이앤씨㈜가 탤런트 김성택씨를 상대로 "출연료를 계약대로 분배하고 계약파기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김씨는 계약파기 위약금 4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김성택)는 원고(렛츠이앤씨)가 연예활동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아 계약을 해지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여러 증거에 비춰보면 원고는피고를 드라마나 광고에 출연시키려고...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탤런트 김성택씨 전소속사 맞소송

    텔런트 김성택씨는 13일 연예 매니지먼트사인 렛츠이앤씨㈜를 상대로 "계약파기 책임을 떠넘기며 잘못된 사실을 언론에 보도되게해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며 1억5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지법에 냈다. 김씨는 소장에서 "렛츠이앤씨가 주장하는 연예 수입은 전속계약 전 체결한 방송및 광고계약에 대한 것으로 분배하지 않기로 합의했던 것이며 연예활동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고 무상 광고출연을 요구하는 렛츠이앤씨와 틀어져 계약을 파기하게 된 것일 뿐 일...

    연합뉴스 | 2003.1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