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조 '노란메기' 증시로…카카오뱅크, IPO '시동' 걸었다

    ... 카카오뱅크가 상장 이후 플랫폼 기업으로서 선도적인 지위를 구축할 수 있느냐에 따라 은행업계 판도가 좌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례로 쿠팡은 지난달 뉴욕증시 상장으로 5조원을 끌어모은 뒤 물류 시스템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면서 전자상거래시장의 선두 자리를 굳혔다. 신우석 베인앤드컴퍼니 금융부문 파트너는 “카카오뱅크가 빅테크 DNA를 바탕으로 중금리 대출, 주담대 등 새로운 시장에서 표준을 새로 만드는 혁신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전예진/빈난새 ...

    한국경제 | 2021.04.15 17:39 | 전예진/빈난새

  • thumbnail
    삼성·LG전자가 '든든한 뒷배'…쿠팡도 못 뚫은 하이마트

    국내 최대 가전 양판점인 롯데하이마트가 e커머스(전자상거래)의 공세 속에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쿠팡 불가침 구역’이란 말이 나올 정도다. 대형 온라인 유통사의 저가경쟁에 휘둘리지 않는 삼성·LG전자가 든든한 우군 역할을 하는 특수 상황과 숙련기사를 갖춘 ‘오늘배송’ 등 특화된 물류 역량이 성장 비결로 꼽힌다. ○삼성·LG전자의 가격전략 수혜 15일 증권가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4.15 17:22 | 박동휘

  • thumbnail
    소비자 정서 놓친 '데이터 마케팅'

    ... 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맞춤형 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롯데쇼핑은 지난해 대표 직속으로 창사 이후 처음으로 최고데이터책임자(CDO)를 선임했다.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등 롯데쇼핑에 속한 유통 부문은 대형 e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들의 공세에 맞서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평촌점 사례는 데이터 기반 마케팅이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점을 여실히 보여줬다. 마케팅의 본질은 결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다. 소비자를 끌어모으기 위해 온 힘을 쓴 롯데가, ...

    한국경제 | 2021.04.15 17:21 | 노유정

  • thumbnail
    세계 코로나19 '완화'에 중국 B2B 전자상거래 무역 급증

    1분기 전자상거래 무역, 작년 동기대비 46.5% 증가 세계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벗어나 점차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조짐을 보이면서 올해 1분기 중국의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무역이 급증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5일 중국 최대 B2B 전자상거래 무역 플랫폼인 DH 게이트(DHgateㆍ敦煌網))를 인용해 올해 1분기 B2B 전자상거래 무역 플랫폼을 통해 주방용품, 가전제품, ...

    한국경제 | 2021.04.15 15:26 | YONHAP

  • thumbnail
    SKT-아마존 동맹 가능성…박정호 "주주로 초대할 수도"

    글로벌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인적분할을 통해 새롭게 출범하는 SK텔레콤 투자회사의 전략적 주주로 합류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 발표' 행사에 앞서 "아마존도 (투자회사의) 전략적 투자자(SI)로 들어올 수 있다"며 "분할에 6개월이 걸리니 우리도 주주 구성에 있어서 전략적인 ...

    한국경제 | 2021.04.15 14:10 | 강경주

  • thumbnail
    쿠팡·배민 이어 위메프오도 "한번에 한 집만"…단건배달 경쟁

    `한 번에 한 집 배달`을 내세운 쿠팡이츠가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을 흔들고 있다. 배달의민족에 이어 위메프오가 단건 배달에 나선다. 전자상거래 기업 위메프의 배달 앱 자회사 위메프오는 위치 기반 서비스 개발 기업 LK ICT와 음식 주문과 배달 라이더를 일대일로 매칭하는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단건 배달 서비스 개발을 마치고 서비스를 시작한단 계획이다. 위메프오는 배달 대행업체를 활용한 일대일 배달 등 다양한 ...

    한국경제TV | 2021.04.15 10:27

  • thumbnail
    美 제재에 궁지 몰린 화웨이, 클라우드 부문에 역량 집중

    ... 클라우드 부문 매출은 작년에 168%나 성장했다. 화웨이 클라우드의 작년 4분기 중국 내 시장 점유율은 17.4%로, 알리바바(阿里巴巴) 클라우드 인텔리전스의 40%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알리바바 클라우드 인텔리전스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의 클라우드 부문 자회사다. 클라우드란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 인터넷에 접속하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이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마치 전력 회사가 전기를 판매하듯이 ...

    한국경제 | 2021.04.15 10:27 | YONHAP

  • 중국, 빅테크 집합 '군기잡기'…"불법 있다면 한달내 시정하라"

    ... 공정거래위원회 격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과 인터넷 기강을 담당하는 인터넷정보판공실, 세무총국 등 3개 기구는 전날 ‘인터넷 플랫폼 기업 행정지도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알리바바와 텐센트, 검색업체 바이두와 서우거우, 전자상거래 징둥닷컴과 핀둬둬, 짧은 동영상 업체 바이트댄스와 콰이서우, 음식배달 기업 메이퇀과 어러머, 차량 호출업체 디디추싱 등 각 업종의 독과점 업체 34곳의 관계자들이 소환돼 참석했다. 당국은 이 자리에서 “플랫폼 경제가 빠르게 ...

    한국경제 | 2021.04.14 17:21 | 강현우

  • thumbnail
    네이버 '유료 실험'…콘텐츠 장터 연다

    ... 플랫폼으로 포섭한다는 게 네이버의 복안이다.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은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스마트스토어’ 개념이다. 기존 스마트스토어는 소상공인들이 자신의 제품을 네이버를 통해 쉽게 판매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콘텐츠 내용, 상품 구성, 금액 등은 모두 CP가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텍스트, 이미지, 영상 등 콘텐츠 형식도 창작자가 정한다. 향후에는 공연 전시와 같은 라이브 콘텐츠도 유료화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4월 ...

    한국경제 | 2021.04.14 17:16 | 구민기

  • thumbnail
    인천공항 1분기 국제선 화물 물동량 78만여톤…역대 최대

    ... 물동량은 28만7천989t을 기록해 개항 이후 월간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앞서 2월 4일에는 하루 1만1천332t의 물동량으로 일일 최대 실적을 다시 썼다. 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전자상거래 물품과 의약품 등 신성장 화물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경기 회복세가 더해지면서 항공 화물 운송 수요가 대폭 증가했던 점을 요인으로 꼽았다. 항공사의 화물사업 비중 확대도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측은 오는 8월께 누적 ...

    한국경제 | 2021.04.14 16: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