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35,0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3일까지 수령"…설 대목 막판 배송 경쟁

    ‘설 연휴 전날인 23일까지 수령 가능.’ 막판 설 대목을 잡기 위해 식품·유통업계가 배송 전쟁에 나섰다. 택배업체는 물론 자체 배송망을 가동해 연휴 전 배송을 보장하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22일 오후 4시까지 자체 온라인몰인 ‘하이프레시’에서 주문하면 다음날 오후 6시까지 배송하기로 했다. 전국 1만1000여 명에 달하는 프레시매니저(일명 야쿠르트 아줌마)가 상품을 직접 전달한다. 유산균 ...

    한국경제 | 2020.01.21 17:30 | 박종필

  • thumbnail
    美·프랑스 '디지털세 갈등' 일단 봉합…대서양 무역전쟁 한숨 돌렸다

    ... 미국의 판정승이란 평이다. WSJ는 “트럼프 미 행정부의 관세 압력에 프랑스가 한발 물러났다”고 분석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마크롱 대통령과 만나 디지털세가 미국과 EU 간 무역전쟁을 촉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프랑스는 최근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협상이 완료되면서 EU가 미국의 집중적인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6일 “미·중 ...

    한국경제 | 2020.01.21 17:27 | 선한결

  • thumbnail
    "올해 위안화 강세…세계경제 내년 위기 우려"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2021년부터 세계 경제가 다시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달러화보다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데이비드 만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 글로벌 수석 이코노미스트(사진)는 2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달러화 강세의 정점은 지난해까지였다”며 “미국이 중국에 대해 관세를 인하한 영향으로 위안화가 강세를 보일 확률이 높아졌다”고 ...

    한국경제 | 2020.01.21 14:44 | 송영찬

  • thumbnail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사망 2주기, 안타깝게 져버린 배우 '추모 물결'

    ... 타이틀에서 벗어나 배우 전태수로서 자신만의 연기색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다 2011년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활동을 중단한 그는 MBN '왔어 왔어 제대로 왔어'로 복귀, 이후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MBC '제왕의 딸, 수백향' 등에 출연했다. 그러나 다시 활동이 뜸해지며 공백기에 돌입했고, 복귀를 논의하던 중 사망 비보를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

    HEI | 2020.01.21 13:38 | 김수영

  • thumbnail
    트럼프, 탄핵심리일에 다보스포럼 연설…성과 앞세워 맞불 놓는다

    ... 채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어서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고, 불공정한 무역 관계라고 주장했던 한국 일본 캐나다·멕시코 등과의 협정을 개정했다. 미국이 최대 통상 과제인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봉합한 만큼, EU를 향해 칼을 휘두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회담할 예정이다. 또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존속 문제도 미국과 EU가 해결해야 ...

    한국경제 | 2020.01.21 07:14

  • thumbnail
    IMF "세계경제 올 성장 전망 3.4→3.3%"

    ... 영국이 아무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낮아진 점 등은 긍정적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미·중 1단계 합의가 지속될 경우 미·중 무역전쟁이 올해까지 세계 총생산에 미칠 부정적 효과가 당초 0.8%보다 낮은 0.5%로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IMF는 “미국과 EU 간 새로운 무역 긴장이 조성될 수 있고 미·중 갈등도 재발할 ...

    한국경제 | 2020.01.20 22:00 | 주용석

  • [사설] '한강의 기적' 마지막 거인의 퇴장…"할 수 있다" 정신 계승해야

    전쟁으로 황폐해진 한국을 재건한 마지막 기업가 세대가 갔다.” 롯데그룹 창업자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타계하자 블룸버그통신은 이렇게 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이병철 정주영 회장 등과 함께 한국 경제의 창업 1세대를 이끈 마지막 생존자였다. ‘한강의 기적’을 가능하게 했던 거인들의 퇴장은 그들이 남긴 기업가 정신을 어떻게 계승할지 우리 앞에 큰 과제를 던져주고 있다. 과거 한국의 고도성장은 ‘기...

    한국경제 | 2020.01.20 18:30

  • thumbnail
    [THE WALL STREET JOURNAL 칼럼] 세계 경기 회복되고 있나

    지난 16일 성사된 미국과 중국 간 무역합의가 과연 세계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다행히도 세계 경제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없을지 모른다. 투자자들은 다음과 같은 모순에 직면해 있다. 즉, 주식시장은 올해 들어 무역전쟁 휴전에 따른 낙관론으로 가득 차 있지만 정작 경제지표는 그다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독일은 15일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년 만에 가장 부진했다고 발표했다. 지난주 발표된 작년 11월 영국 국내총생산(GDP)은 예상외로 ...

    한국경제 | 2020.01.20 18:26 | 오춘호

  • thumbnail
    흑인 수병 이름 붙인 美 항공모함 건조된다

    ... 이름이 붙는다고 미 CBS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만간 건조에 들어가 7~8년 후 취역할 것으로 예상되는 ‘USS 밀러’호(號)에 이름을 제공하게 되는 주인공은 진주만 공습 당시 활약한 취사병 전쟁영웅 도리스 밀러(사진·영화 ‘진주만’의 한 장면)다. 1941년 12월 7일 구축함 웨스트버지니아호에 타고 있던 밀러는 취사병으로 막 식사 준비를 마쳤을 때 일본군 전폭기를 봤다. 그는 함장을 ...

    한국경제 | 2020.01.20 18:15 | 장현주

  • thumbnail
    여성과 음식…연극계 '2色 코드'로 뜬다

    ... ‘음식’을 새롭게 해석한 기획 시리즈도 눈길을 모은다. 여성들의 연대, 모계 중심 사회 등 다뤄 국립극단이 2월 28일~3월 22일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올리는 ‘화전가’는 1950년 전쟁이 일어나기 직전을 배경으로 오직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던 여인들의 삶을 다룬다. 배삼식 작가가 대본을 쓰고 이성열 예술감독이 연출한다. ‘화전가’는 여인들이 봄날에 꽃잎으로 전을 부쳐 먹으며 즐기는 것을 노래한 ...

    한국경제 | 2020.01.20 17:46 | 김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