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5,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지도자 '총출동'…다보스포럼 '기후변화·무역전쟁' 주목

    ... 이유에서다. 지난해 9월에는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툰베리가 지나가는 트럼프 대통령을 쏘아보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며 화제에 오른 적 있다. 한편, 이번 다보스포럼에서는 기후 변화 외에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역시 주목 받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참석하고,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황창규 KT 회장, ...

    한국경제 | 2020.01.19 10:35 | 이보배

  • thumbnail
    이란, '탑승자 전원 사망' 피격 여객기…블랙박스 분석 '불가'

    ...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 국제항공 소속 여객기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176명이 모두 숨졌다. 당시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 사건에 대해 기계 결함 때문이라고 밝혔으나, 이틀 후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전쟁 수준으로 첨예한 상황에서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해 실수로 격추했다고 해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9 10:06 | 이보배

  • thumbnail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북미협상 실패? 김정은, 대화의 길 열어둬"

    ... 19일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브룩스 전 사령관은 미국 전문가들 사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북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 발사를 반복해 한반도 전쟁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 주한미군 사령관을 지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017년 북한이 벼랑 끝 외교를 펼치던 당시와는 다르게 북미 당국자간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존재한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의 ...

    한국경제 | 2020.01.19 10:04 | 김예랑

  • thumbnail
    '해리스 콧수염' 논란에 CNN "인종차별" 지적도

    ... 비난이 커진 것에 대해 CNN은 한국에 여전히 남아있는 일제 강점기에 대한 반감, 최근 미국이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 것 등을 배경으로 들며 "일제 강점기 조선 총독의 고압적인 태도를 떠올리게 한다. 태평양전쟁 전범으로 처형된 도조 히데키와 히로히토 일왕도 콧수염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인종차별로 간주될 것"이라는 해석과 함께 "한국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동질의(homogenous) 사회다. ...

    한국경제 | 2020.01.18 19:23 | 최민지

  • thumbnail
    김정은, '백두산 정신' 내세웠던 황순희 빈소 찾아…'정면돌파전' 노선 공고화

    ... '백두산 정신'을 치켜세웠다. 황순희는 과거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모인 김정숙 등과 함께 동북항일연군에서 활동한 '혁명 1세대'의 대표 인물로 올해 100세다. 그는 6·25 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류경수 전 105탱크사단장의 아내로, 이들 부부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숙에 의해 결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인맥과 빨치산 출신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김 위원장은 2017년 조선혁명박물관 시찰 때 휠체어에 ...

    한국경제 | 2020.01.18 14:24 | 조준혁

  • thumbnail
    2020 드라이버 新병기 전쟁

    “스윙 스피드가 5~6마일은 더 빠른 것 같아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US오픈 챔프 출신 더스틴 존슨(36·미국)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드라이버 ‘심(SIM:Shape In Motion)’에 대해 내놓은 평가다. 심은 테일러메이드의 2020년 드라이버 신제품으로 존슨이 하와이에서 열린 ‘왕중왕전’ 센트리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 대회에 들고나왔다. 미국...

    한국경제 | 2020.01.18 00:19 | 김병근

  • [사설] 중국이 미국에 약속한 지재권 보호조치, 한국도 요구해야

    미국과 중국이 서명한 1단계 무역 합의는 중국의 미국 제품 구매 확대와 미국의 관세전쟁 수위 조절이 핵심 내용이다. 그러나 합의문에 포함된 기술이전 강요 금지, 지식재산권 보호 등 미국이 요구해 온 일부 구조개혁 내용도 눈길을 끈다. 지재권 보호와 관련해 중국은 1단계 합의 발효 후 30일 이내에 합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액션 플랜(실행계획)’을 제출하기로 했다. 미국은 중국의 약속 위반 가능성에 대비해 90일간 협의를 ...

    한국경제 | 2020.01.17 18:14

  • thumbnail
    "규제완화·감세로 투자 촉진…트럼프정부 親시장 정책이 美경제 호전 이끌어"

    ... 평가한 것이다. 그는 다만 “미국 연방정부 부채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시중금리까지 오르면 경제에 커다란 충격을 줄 수 있다”며 부채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테일러 회장은 또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오랜 기간 미 재무부와 함께 일하면서 통화정책에 관여해 왔다”며 “최근 미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그보다 한 단계 낮은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한 것은 상호 무역관계를 더 좋은 방향으로 ...

    한국경제 | 2020.01.17 17:43 | 좌동욱

  • thumbnail
    우버 "2023년 PAV 상용화"…도요타도 4500억 베팅하며 참전

    보잉, 에어버스, 아우디, 현대자동차 등 세계 200여 곳의 항공·완성차·카셰어링(차량공유) 업체들이 앞다퉈 ‘개인용 비행체(PAV: personal air vehicle)’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이들 기업이 개발 중인 PAV 종류만 300여 개로 추산된다. 업계에선 미국 최대 차량공유 업체 우버가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버는 올해 PAV를 이용한 에어택시 시범 서비스를 호주 멜버른...

    한국경제 | 2020.01.17 17:42 | 장창민

  • thumbnail
    창동차량기지 부지, '의료·바이오 첨단 산업단지'로 탈바꿈

    ... 노후 아파트 문제 해결도 당면한 과제다. 노원구는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주거 거점으로 개발됐다. 전체 주택의 83%가 아파트다. “30년 이상 된 아파트에서 녹물이 나오고 지하 주차장이 없어 밤마다 주차 전쟁이 벌어진다는 등의 민원이 많다”고 노원구 관계자는 전했다. 새 아파트를 원하는 주민들은 주변 신도시로 속속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3년간(2016~2018년) 노원구와 인접해 있는 경기 남양주·의정부&...

    한국경제 | 2020.01.17 17:27 | 추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