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명주식 허위신고' 태광 이호진 前회장 벌금 3억원

    공정거래위원회에 차명주식 관련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혐의를 받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3억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신세아 판사는 이날 자본시장법·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 전 회장에게 벌금 3억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일 이 회장에 대한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약식명령은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사안에 정식 공판을 열지 않고 벌금·과료·몰수 등 형벌을 내리는 절차다. ...

    한국경제 | 2021.03.24 12:29 | YONHAP

  • thumbnail
    검찰, '차명주식 허위신고' 태광 이호진 前회장 약식기소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차명주식 관련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지난 4일 이 전 회장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란 검찰이 정식 형사재판을 하지 않고 약식명령으로 벌금·과료·몰수 등 형벌을 내려달라고 요청하는 절차다. 판사는 정식 공판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

    한국경제 | 2021.03.10 15:58 | 안효주

  • thumbnail
    검찰, '차명주식 허위신고' 태광 이호진 前회장 약식기소

    자본시장법·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차명주식 관련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지난 4일 이 전 회장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사안인 경우 검찰이 공판절차에 따른 정식 형사재판을 하지 않고 약식명령으로 벌금·과료·몰수 등 형벌...

    한국경제 | 2021.03.10 07:11 | YONHAP

  • thumbnail
    정종선 前회장 횡령·성폭행 혐의 무죄…벌금 300만원

    고교 축구감독으로 재직하며 축구부 운영비를 횡령하고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은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주요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는 21일 유사강간·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정 전 회장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하고 추징금 4천만원을 명령했다. 정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 감독 재임 당시 학부모들로부터 축구부 운영비 등 명목으로 거액을 받고, 학부모를 상대로 여러...

    한국경제 | 2021.01.21 15:52 | YONHAP

  • thumbnail
    [단독] 박찬구 회장, '금호家 마지막 매물' 아시아나CC 품는다

    ▶ 마켓인사이트 1월20일 오전9시42분 금호석유화학이 경기 용인에 있는 아시아나CC 등을 소유한 금호리조트를 인수한다. 계열분리한 금호석유화학그룹의 박찬구 회장(사진)이 형인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한때 경영하던 기업을 인수하는 것이어서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채권단은 20일 금호석유화학을 금호리조트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금호리조트의 부채를 제외한 지분 가치에 대해 200...

    한국경제 | 2021.01.20 17:24 | 김리안/이상은

  • thumbnail
    프랑스서 99세 공기업 전 회장 20년전 부패 혐의로 기소

    프랑스 국영 석탄회사 샤르보나주드프랑스의 회장을 지낸 장 보네퐁이 20년 전 저지른 부패 의혹 때문에 99세 나이로 법정에 서게 됐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네퐁 전회장은 11일 파리 근교 낭테르 지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그는 1999∼2003년 파리 외곽 국제상업지구 라데팡스에서 자회사인 클리마데프가 지분을 소유한 에너지 업체에 유리한 내용의 냉난방 시설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에너지 시장을 왜곡했다는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1.11 08:40 | YONHAP

  • thumbnail
    '경이로운 소문' 이홍내X옥자연, 모태구-박일도 잇는 'OCN 역대급 악역 계보'

    ...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이홍내는 극 중 3단계 악귀 ‘지청신’으로 분한 가운데 태어난 순간부터 고아원에 버려진 그의 과거는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 4회 에필로그에서 전회장(이도경 분)을 가위로 살해하는 잔인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6회 엔딩에서 보여준 눈알 연기는 소름 끼치는 섬뜩함으로 보는 이의 머리카락을 쭈뼛 서게 만들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역대급 호러”, ...

    스타엔 | 2020.12.18 08:08

  • thumbnail
    '경이로운 소문' 최윤영, 유준상과 긴밀 공조X은근한 로맨스까지…인생캐 경신

    ... 이번 방송에서 정영(최윤영 분)은 모탁(유준상 분)과 소문(조병규 분) 부모의 사망사건에 대해 본격적으로 파헤치기 시작했고, 그 과정 속 모탁과 긴밀하게 공조하며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들을 제공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전회장(이도경 분)의 죽음을 수사해 나가는 과정에서도 정영의 일당백 활약이 돋보였다. 윗사람들에게 압박을 받는 환경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전회장의 죽음이 ‘김영님 실종사건’과 연관되어 있음을 알아내는가 하면, 첫 사건을 ...

    스타엔 | 2020.12.14 12:24

  • thumbnail
    '경이로운 소문'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에 시청률 동시간 1위

    ... 살아있자 “너 분명 죽었는데. 너 죽었다고 이 새끼야”라며 경악했고, 가모탁은 자신의 과거 죽음을 알고 있는 노창규에게 “너였냐? 날 찌른 게”라며 거친 분노를 표출했다. 뿐만 아니라 전회장(이도경 분)의 죽음을 둘러싼 중진시장 신명휘(최광일 분)와 경찰서장 최수룡(손강국 분)의 모종의 거래가 이뤄지고, 전회장을 죽인 지청신을 은밀하게 제거하라는 명령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드리웠다. 이처럼 마지막까지 눈 뗄 ...

    스타엔 | 2020.12.13 10:11

  • thumbnail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가족사 밝혀졌다 …新악귀 옥자연 '소름'

    ... 가모탁이 살아있자 “너 분명 죽었는데. 너 죽었다고 이 새끼야”라며 경악했고, 가모탁은 자신의 과거 죽음을 알고 있는 노창규에게 “너였냐? 날 찌른 게”라며 거친 분노를 표출했다. 또한 전회장(이도경 분)의 죽음을 둘러싼 중진시장 신명휘(최광일 분)와 경찰서장 최수룡(손강국 분)의 모종의 거래가 이뤄지고, 전회장을 죽인 지청신을 은밀하게 제거하라는 명령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드리웠다. 이처럼 마지막까지 눈 뗄 ...

    텐아시아 | 2020.12.13 08:42 | 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