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올해 역성장 시사…"0.1% 목표 달성 쉽지 않다"

    ...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이날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2%에서 -1.3%로 1.1%포인트(p) 내렸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세를 반영한 조치다. 정부는 다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지표 악화는 절정기였던 2~3월보다는 덜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 김 차관은 기재부가 분석 중인 일일 속보지표를 토대로 지하철이나 철도 같은 이동지표, 놀이공원 등 대외활동 지표, 대면서비스 소비 등 측면에서 감소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

    한국경제 | 2020.08.27 10:48 | YONHAP

  • thumbnail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80% 급감…장마·코로나에 쓸쓸히 폐장

    ... 격상됨에 이날 오전 0시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이처럼 피서객 수가 반의반 토막이 난 데에는 코로나19와 긴 장마 탓이 컸다. 코로나19 여파로 피서객 발길이 끊겼고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한 여름 축제까지 모두 취소되면서 타격을 받았다. 게다가 휴가 절정기인 7월 말∼8월 초마저 비가 내리는 등 맑은 날을 손에 꼽을 정도로 궂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해수욕장은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24 14:43 | 차은지

  • thumbnail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반의반 토막'…1천434만명 급감

    ... 운영을 중단했다. 이처럼 피서객 수가 반의반 토막이 난 데에는 코로나19와 긴 장마 탓이 컸다. 코로나19 여파로 피서객 발길이 뚝 끊겼고,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한 여름 축제까지 모두 취소되면서 발길이 더 뜸했다. 게다가 휴가 절정기인 7월 말∼8월 초마저 비가 내리는 등 맑은 날을 손에 꼽을 정도로 궂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해수욕장은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였다. 실제로 개장 44일 동안 맑은 날은 14일에 불과했고, 30일은 먹구름이 끼어 있었다. 동해안 ...

    한국경제 | 2020.08.24 14:31 | YONHAP

  • thumbnail
    집단면역 부르짖던 스웨덴에 뒤늦게 '마스크 착용' 여론(종합)

    ...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텡넬 청장은 이에 "10%라면 해볼 만하지 않나?"라고 답한다. 집단면역을 얻을 수 있다면 이 정도의 노인 감염률 증가는 감수할 가치가 있다고 시사한 것이다. 실제로 스웨덴은 코로나19 확산 절정기에도 학교를 폐쇄하지 않았다. 텡넬 청장은 당국이 집단면역을 얻기 위해 이같이 조처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메일 공개 직후 "내 발언은 학교를 열어두는 조치가 초래할 수 있는 효과에 관한 예측이었지, 이미 학교 개방 조치를 ...

    한국경제 | 2020.08.19 16:3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장마까지…삼척해수욕장 피서객 '반의반 토막' 폐장

    ... 상태나 마찬가지였다. 개장 초기에는 불과 1천여명이 찾았던 날도 있었을 정도로 해수욕장은 어느 때보다 썰렁했다. 실제로 개장 38일 동안 날씨를 보면 '맑음'은 단 9일에 불과했고, 29일이 '비' 또는 '흐림'이었다. 피서 절정기인 '7말 8초' 마저도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상인들은 "올해 여름 장사는 끝났다"며 일찌감치 기대를 접어야 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올해는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하면서 여름 대표 축제인 '삼척비치 썸 페스티벌' 등 행사도 ...

    한국경제 | 2020.08.16 19:02 | YONHAP

  • thumbnail
    1년에 한 번 열리는 광릉숲길 올해도 못 간다

    ... 개최 예정이던 제15회 광릉숲 축제, 제34회 정약용 문화제 등 전국 단위 축제를 전면 취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의 수도권 'n차 감염' 확산과 이른바 '깜깜이 환자'가 증가 추세여서 이같이 결정했다. 광릉숲 축제는 단풍 절정기에 생태계 보고(寶庫)인 광릉숲 비공개 지역을 단 이틀만 일반인에게 출입을 허용, 매년 4만 명가량이 찾을 정도로 관심이 크다. 국립수목원에서 출발하는 코스와 달리 봉선사 인근에서 들어갈 수 있으며 평소에는 숲 보존을 위해 출입이 ...

    한국경제 | 2020.08.13 10:03 | YONHAP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사망 30주기 맞은 한국계 러시아 로커 빅토르 최

    ... 원어(러시아어)로 부른 곡은 유튜브로 알려져 "빅토르가 살아 돌아왔다"는 러시아인의 반응을 끌어냈다. 빅토르 최는 라시트 누그마노프 감독의 영화 '이글라'(바늘)에서 주인공 모로 역을 맡아 연기 재능을 과시하기도 했다. 1990년 키노는 절정기를 맞았다. 모스크바에 있는 소련 최대 경기장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6만2천여 명의 관객을 모아놓고 대규모 단독 콘서트를 펼쳤다. 한국과 일본에서도 공연 일정이 잡혀 빅토르 최는 난생처음 증조부모의 나라를 방문한다는 꿈에 부풀어 ...

    한국경제 | 2020.08.10 07:00 | YONHAP

  • thumbnail
    중국, 7월 희토류 수출 '반토막'…미중 갈등·코로나19 여파

    ...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가 줄고 수입마저 지연되면서 많은 국가의 제조업 생산활동 재개가 제대로 안 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천잔헝 중국 희토류산업협회 사무차장은 2018년이 희토류 수출 절정기였다면서 "다른 국가들이 지난 몇 년간 희토류를 비축해온 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수요마저 줄었다"고 말했다.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최근 중국의 희토류 수출 급감이 미중 갈등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중국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0.08.08 09:44 | YONHAP

  • thumbnail
    '비만 주룩주룩' 해 뜬 날 없는 동해안…상인들 "장사 끝" 한숨

    ... 급감…코로나19·장맛비에 '개점 휴업' 비, 비, 비, 오전 비·오후 흐림, 비 조금·흐림, 맑음, 비, 비' 지난달 10일부터 강원 동해안 79개 해수욕장이 차례로 개장했으나 긴 장맛비로 인해 피서객 발길이 뚝 끊겼다. 피서 절정기인 '7말 8초'에 접어들었음에도 이번 주말까지 비가 예보돼 해수욕장 관계자와 주변 상인들의 속이 타들어 가고 있다. 6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5일까지 동해안 6개 시군 해수욕장 방문객은 173만3천여 명이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8.06 10:32 | YONHAP

  • thumbnail
    캠핑장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해수욕장은 괜찮나 '긴장'

    ... 강원 속초시 거주 3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되자 속초시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실내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위험이 적다고 인식된 야외활동에서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자 피서절정기를 맞은 동해안 시군은 방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0일 속초시에 따르면 지난 24∼26일 2박 3일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캠핑동호회원들과 캠핑을 했던 30대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치료 중이다. 이들은 경기도에 ...

    한국경제 | 2020.07.30 17: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