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1120 / 1,1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관촌수필 / 실크로드

    ... 몽골지역은 동서교역의 중심지답게 유목민인 흉노를 비롯해 선비 유연 돌궐 위구루 거란족등 수많은 민족이 찾아들던 곳이 다. 고대 한제국에서 로마에 이르는 실크로드는 칭기즈칸의 유라시아대륙 정복으로 동서교류의 주요 통로로 절정기를 맞이한다. 카라코룸유적등 동서교역의 주역을 담당했던 사람들의 발자취를 찾아본다. 창사특집30부작 "관촌수필"(SBSTV오후9시50분)=민구아버지와 공석은 민구가 가져온 찬합의 밥으로 식사를 한다.공석은 민구아버지와 마주앉 ...

    한국경제 | 1992.11.30 00:00

  • [TV하이라이트]

    ... 알타이의 고향. 몽골지역은 동서교역의 중심지답게 유목민인 흉노를 비롯해 선비 유연 돌궐 위구루 거란족등 수많은 민족이 찾아들던 곳이다. 고대 한제국에서 로마에 이르는 실크로드는 칭기즈칸의 유라시아대륙 정복으로 동서교류의 주요 통로로 절정기를 맞이한다. 카라코룸유적등 동서교역의 주역을 담당했던 사람들의 발자취를 찾아본다. 창사특집30부작 "관촌수필"(SBSTV오후9시50분)=민구아버지와 공석은 민구가 가져온 찬합의 밥으로 식사를 한다. 공석은 민구아버지와 ...

    한국경제 | 1992.11.29 00:00

  • < 천자칼럼 > 낙화유수의 부활

    ... 연 극(무대에서 나타낼수 없는 장면을 영화로 보여주는 극)에 삽입되는 무성영화를 만들어 국산영화제작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그후 본격적인 무성영화"월하의 맹서"에서 발성영화의 출현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무성영화시대를 구가했다. 그 절정기는 나운규의 "아리랑"에서 비롯된다. 거기에 빼놓을수 없는 존재가 변사였다. 구미의 무성영화에서는 보조수단으로 자막을 삽입하여 대화나 줄거리의 진행을 나타내 주었으나 한국이나 일본에서는 변사라는 직업인이 등장하여 스크린에 펼쳐지는 ...

    한국경제 | 1992.10.29 00:00

  • 설악산 국립공원 주차시설 크게 미비

    가을 관광철을 맞아 설악산에 밀려드는 차량들로 큰 혼잡을 빚고 있으나 주차장과 진입로 등 기반시설의 확장이 뒤따르지 못해 관광객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단풍관광의 절정기를 맞은 요즘 설악산에는 주말마다 3천~8천여대의 각 종 차량이 몰려 진입로부터 주차장으로 변해 차량들이 도로에 4~5시간씩 갇히기 일쑤여서 모처럼 설악산을 찾는 관광객들은 물론 주민들마저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국립공원 설악산 관리사무소 집계에 따르면 일요일인 ...

    한국경제 | 1992.10.20 00:00

  • 금년 단풍철 늦어질듯

    ... 25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단풍은 9월초순 기온이 낮을수록 빨리 들고 높을수록 늦어지게되는데 올9월 초 중순 기온이 평년보다 0. 6도정도 높았기때문에 단풍철이 늦어질것으로 예고했다. 이에따라 올가을엔 29일께부터 설악산고지대를 시작으로 강원 산간지방은 10월상순,중부및 남부 고지대는 10월중순,그밖에는 10월하순께 단풍철에 접어들 전망이다. 산전체의 20%정도가 단풍으로 물들었을때 첫단풍,80%정도 물들었을때를 절정기로 본다.

    한국경제 | 1992.09.25 00:00

  • < 천자칼럼 > 바캉스의 분산

    장마가 물러가고 여름휴가의 절정기를 맞은 요즈음 서울거리는 쾌적함을 만끽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으로 변해 버린듯한 착각을 느끼게 한다. 평상시처럼 사람들이 북적대지도 않고 차량의 홍수와 매연의 퀴퀴함이 넘쳐나지 않는 거리에는 어떻게 보면 스산함마저 감도니 말이다. 도시의 공동화가 이런 것일까. 도시의 활력은 사라졌지만 서울을 지키는 사람들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떠올려 보았을 것이다. 그와는 대조적으로 바다와 강 계곡등 피서지는 사람들의 ...

    한국경제 | 1992.08.04 00:00

  • 피서기간 고속도로 정체대비 견인차128대 배치...도로공사

    ... 안내전화 10대를 설치,방송.전광안내판등을 통해 교통상황을 이용객들에게 신속정확하게 전달키로 했다. 자동안내 전화번호는 (02)(237)0671-4,일반안내 전화번호는 (585)0675 -6,(238)6604,(231)6604,(0342)(48)0404이다. 도로공사는 이번 피서절정기를 8월1 9일까지로 보고 이기간중 고속도로 이용에는 혼잡시간대를 피해서 운행계획을 세울 것과 출발전 고속도로상황을 미리 확인한뒤 출발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경제 | 1992.07.17 00:00

  • < 천자칼럼 > 이병주의 역사의식

    ... 한 작가로 손꼽힐만 하다. 44세가 되어 뒤늦게 소설을 쓰기 시작했지만 문단생활 27년동안에 2백자 원고지로 10만여장이나 되는 방대한 분량의 작품을 80여편이나 남겨 놓았으니 말이다. 줄곧 하루에 10장씩을 써온 셈이다. 절정기에는 하룻밤에 2백장을 써내면서 며칠밤을 꼬박 지새우는가 하면 대하장편소설 편수에서도 단연 선두를 유지할 정도로 누구도 따라가지 못할 정력과 열정의 소유자였다. 그의 소설세계는 "현대가 살아 숨쉬는 역사"였다. 고전에서 현대사상에 ...

    한국경제 | 1992.04.05 00:00

  • 12월결산 상장법인 매출원가 부담 경감

    ... 재료비같은 매출원가가 모두 73조6천31억원으로 집계돼 매출총액의 84.7%를 차지했다. 이 매출원가 부담률은 지난 90년의 85.3%보다 0.6%포인트 떨어진 것인데 이처럼 매출원가 부담률이 전년보다 하락한 것은 3저호황의 절정기였던 지난 87년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는 고무 기계 음식료 섬유 전자업종등의 매출원가 부담률이 전년대비 1%포인트이상 떨어져 원가부담이 다른 업종에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웠던 것으로 조사됐다. 대신경제연구소는 상장기업들의 매출원가 부담률이 ...

    한국경제 | 1992.03.05 00:00

  • 한은 올 상반기 기업경영분석 특징

    ... 90년상반기 49.7%에서 51.8%로 높아졌다. 반면 기업의 순이익비중은 11.4%에서 10.1%로 하락했다. 올상반기 국내제조업체의 매출액증가율 19.2%는 괄목할만하다. 작년상반기(15.5%)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며 3저호황절정기인 87년의 22.6%에 근접하는 선이다. 내수가 호조를 보이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는데다가 노사관계의 안정도 큰힘이 됐다. 올상반기 노사분규건수는 1백87건으로 전년동기의 2백53건에 비해 크게 줄었고 이에따라 생산차질액도 ...

    한국경제 | 1991.1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