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1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급증속 동해안 호텔서 수십 명 또 '풀 파티'

    강릉시 방역 수칙 위반하고 풀 파티 벌인 호텔에 영업정지 명령 피서 절정기를 맞아 강원 동해안에서 수십 명이 풀 파티를 벌이다가 적발됐다. 강릉시는 풀 파티가 벌어진 강릉 시내의 A 호텔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간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1일 밝혔다. A 호텔은 지난 31일 저녁 수십 명이 참여하는 풀 파티를 벌였다. 호텔 측은 강릉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할 위험이 커 사전에 파티를 ...

    한국경제 | 2021.08.01 15:10 | YONHAP

  • thumbnail
    '그래도 휴가인데'…강원 흐린 날씨 속 동해안 북적

    ...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은 1일 강원지역은 흐린 날씨 속 피서지와 유명산에 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오후 들어 도내 곳곳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지만, 폭염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인파가 몰렸다. 피서 절정기를 맞아 동해안 해변을 찾은 관광객들은 백사장 파라솔 그늘에서 쉬거나 바닷물에 뛰어들었다. 차량이 몰리면서 동해안 7번 국도를 비롯해 주요 해수욕장 주변 도로와 주차장은 정체를 빚었다. 속초를 찾은 손모(46·서울)씨는 "휴가를 ...

    한국경제 | 2021.08.01 14:01 | YONHAP

  • thumbnail
    양양 '풀 파티'처럼 될라…강릉시 '호텔 루프톱 불꽃축제' 금지

    강원 강릉시가 피서 절정기를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자 호텔 투숙객 등을 모집해 벌이는 불꽃축제를 금지했다. 30일 강릉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SNS를 통해 모집한 젊은이들이 참여하는 '호텔 루프톱 불꽃축제'로 코로나19가 확산할 위험이 커 모임을 전격 금지했다. 모객을 하는 사람이 올린 SNS를 보면 이곳에서는 이날 저녁 라이브 공연과 불꽃놀이가 예정돼 있다. 기본 참가비로 보이는 '엔비'는 ...

    한국경제 | 2021.07.30 17:30 | YONHAP

  • thumbnail
    가을에 식비 걱정 느나…원자재가 이어 소매가 상승 예고

    ... 비용이 늘었다. 더 길고 심해진 극단적 가뭄 때문에 미국과 브라질 등지에서 곡물 생산량이 급감해 원자재 가격이 뛰어올랐다. 수요 측면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기에 억눌린 소비가 부활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식품 수요는 팬데믹 절정기에 외식이 줄면서 위축됐다가 백신 보급, 방역규제 완화로 급격히 회복하는 추세다. 중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딛고 돼지 사육을 재개한다는 점, 고유가 때문에 곡물을 원료로 한 에너지 생산이 는다는 점도 변수로 거론된다. 유엔...

    한국경제 | 2021.07.30 11:45 | YONHAP

  • thumbnail
    [주목! 이 책] 한옥·보다·읽다

    ... 높아졌다. ‘한옥 호텔’ ‘한옥 마을’도 더는 낯설지 않다. 한옥의 원형 내지 이상향이라 할 수 있는 조선 후반기 양반 가옥이 어떤 형태였는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저자들은 유교 문화 절정기에 지어진 전국의 ‘완성형 한옥’을 사진에 담고, 숨겨진 이야기들을 풀었다. 혼인, 가계 계승, 가부장의 가치관, 남녀 신분 등 미시사회학적인 관점에서 한옥을 서술한 점도 눈에 띈다. (디자인하우스, 388쪽, ...

    한국경제 | 2021.07.22 18:27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소박한 일상 그린 '조선의 고갱'…이인성 '풍경'

    ... 화가’였다. 그에게 ‘향토’는 조국 산천, 그중에서도 지리적·예술적 고향인 대구를 뜻했다. 그래서 그는 대구 지역의 실제 장소와 고향의 소재를 유난히 자주 화폭에 담았다. 작가의 절정기였던 1930년대 중반 작품인 ‘풍경’은 고향의 소박한 일상을 표현한 수작이다. 나무판에 유화물감으로 그려 색채가 전반적으로 은은하다. 하지만 집 앞에 나와 있는 주민들의 저고리와 물을 길어오는 여성의 치마 등 눈길을 ...

    한국경제 | 2021.07.19 17:21 | 성수영

  • thumbnail
    美서 코로나 사망자 재급증 경고…"최근 일주일 감염 47% 증가"

    ... 포화 상태인 미주리주 같은 곳에선 놀랄만한 수치를 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의 머시 병원 에릭 프레드릭 행정국장은 중환자실 환자의 91%가 산소호흡기에 의존하고 있고 상당수가 20∼40대라면서 작년 감염 절정기 때 중환자실 환자 40∼50%가 산소호흡기를 했다는 점에서 상황이 우려된다고 했다. 라이너 교수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보통 입원이 필요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할 때까지 1주일, 이후 치명적으로 될 때까지 2주가량 걸린다면서 감염 3∼4주 ...

    한국경제 | 2021.07.13 01:20 | YONHAP

  • thumbnail
    홍콩매체 "중국공산당, 40~50대 간부 후보 추리는 중"

    ... 중국과학원대학의 셰마오쑹(謝茂松) 교수는 시 주석이 자신의 비전과 정책을 시행할 젊은 지도자를 선발하기 위해 넓은 범위에서 선별 작업이 진행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셰 교수는 "시 주석이 당 100주년 연설에서 말했듯, 당은 절정기에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시 주석은 젊은 인재 선발을 위한 폭넓은 작업을 필요로 하며 그들에게 각기 다른 임무를 맡기고 어려운 결정으로 도전받게 해 시험하고자 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들은 젊고 경험이 한정돼 국내적 시각으로만 ...

    한국경제 | 2021.07.09 10:09 | YONHAP

  • thumbnail
    '빅리그' 입성하는 이재성 "축구 인생 후반전 뛰러 갑니다"

    ... 중요하다. 얼마든지 잘 치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후배들을 향해서는 "올림픽은 어떤 일도 벌어질 수 있는 무대인 만큼, 꼭 금메달을 따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성은 축구선수로서 절정기에 올라있다. 이제야 처음 빅리그 무대에 선 것은 이재성의 기량과 그를 향한 기대치에 비해 좀 늦은 감이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킬에서 뛰는 3년 동안 이적설이 계속 나돌았으나 그는 계약기간을 결국 다 채웠다. 이재성은 "킬과 ...

    한국경제 | 2021.07.08 12:45 | YONHAP

  • thumbnail
    [여기 어때] 거창韓거창

    ... 다른 종류다. 전래 민간요법에 쓰이던 창포는 천남성과 식물이다. 창포원은 공식 개장한 뒤 주말마다 3천∼4천 명이 방문하고 있다. 꽃창포는 4∼6월이 개화기이지만 가장 예쁠 때가 5월 중순이다. 우리가 방문했을 때는 절정기를 약간 넘긴 시기였지만 노란색, 보라색 꽃창포 군락은 여전히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있었다. 관광객들은 꽃창포밭에서 넋을 잃은 듯, 취한 듯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창포원에서는 봄이면 벚꽃, 튤립, 이팝나무꽃, 유채, 장미 ...

    한국경제 | 2021.07.07 07: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