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1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늘 600명안팎 나올수도…1차 대유행 뛰어넘나 '수능변수' 촉각

    ... 14차례 가운데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5차례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전날까지 26일째 이어졌다. 이는 1차 대유행 때와 비교해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당시 300명 이상 나온 날을 보면 절정기라고 할 수 있는 2월 말 3월 초의 11일(2.27∼3.8, 449명→427명→909명→595명→686명→600명→516명→438명→518명→483명→367명)이 전부였다. 이 전후로 200명대는 5차례, 100명대는 14차례가 ...

    한국경제 | 2020.12.04 04:50 | YONHAP

  • thumbnail
    강창일, 日언론에 과거발언 해명 "부임시 천황이라 부를 수밖에"

    ...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 아닌가"라고 하면서 일왕 사죄 문제를 거론했다. 아키히토의 부친은 일본인들이 그의 연호를 따서 '쇼와 덴노(昭和 天皇)'로 부르는 히로히토(裕仁)다. 한반도 식민통치의 성숙기와 절정기가 그의 재위 기간(1926~1989)과 겹치고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위안부 문제 같은 수많은 불행한 역사가 그의 재위 중에 벌어졌다.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는 문 전 의장의 표현이 나온 배경이었다. 하지만 고노 다로(河野太郞) ...

    한국경제 | 2020.12.02 09:52 | YONHAP

  • thumbnail
    日코로나 중증환자 440명 '최고치'…2주 만에 2배로 껑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일본의 중증환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증환자 수가 제2차 절정기를 맞았던 지난 8월 수준을 넘어서면서 의료체계 붕괴 우려까지 나온다. 올 8월 2차 절정기보다 악화…연일 신규 확진자 2000명대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인공호흡기 등으로 집중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증환자는 지난 13일 당시 234명에서 28일 현재 440명으로 급증했다. ...

    한국경제 | 2020.11.29 11:26 | 김수현

  • thumbnail
    일본 코로나 중증환자 440명…2주 만에 2배로 급증

    올 8월 2파 절정기보다 악화…의료체계 붕괴 우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제3차 유행(제3파)으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는 가운데 중증환자 수도 제2파 절정기인 지난 8월 수준을 넘어서면서 의료체계를 압박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인공호흡기 등을 이용해 집중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증자는 지난 13일 현재 234명으로 늘어 올 8월 중순과 같은 수준이 됐다. 이어 중증자 수는 28일 현재 440명으로, ...

    한국경제 | 2020.11.29 06:53 | YONHAP

  • thumbnail
    '3차 코로나 대유행' 공포…오늘도 환자 500명 이상 나올까

    ...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이날 오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역시 400명대 중후반에서 많으면 500명 선을 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이날 ...

    한국경제 | 2020.11.27 08:00 | 김기운

  • thumbnail
    오늘도 신규 확진 500명대 예상…어제 오후 6시까지 349명

    ... 만의 최다 기록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지역 감염이 지금의 확산세를 주도하는 셈이다. 이날 오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역시 400명대 중후반에서 많으면 500명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

    한국경제TV | 2020.11.27 06:46

  • thumbnail
    오늘도 500명 안팎 나오나…코로나19 연일 확산 '비상'

    ... 만의 최다 기록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지역 감염이 지금의 확산세를 주도하는 셈이다. 이날 오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역시 400명대 중후반에서 많으면 500명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

    한국경제 | 2020.11.27 04:5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방역 둑' 무너졌다…확진 600명 육박 '3차 대유행' [종합]

    ... 후반까지 폭증했다.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은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이나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08명, 경기 177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만 402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72.7%를 차지했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지난 ...

    한국경제 | 2020.11.26 10:58 | 강경주

  • thumbnail
    신규확진 583명, 1차 대유행 3월초 후 첫 500명대…대규모 확산(종합)

    ... 1차례다. 이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이나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이 같은 증가세로 인해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물론 지역발생 확진자 수도 1주간 일평균 300명 선을 크게 넘어섰다. 최근 1주일(11.20∼26일)간 신규 확진자 ...

    한국경제 | 2020.11.26 10:00 | YONHAP

  • thumbnail
    [3보] 신규확진 583명, 1차 대유행 3월초 후 첫 500명대…대규모 확산

    ... 1차례다. 이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553명은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이나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이 같은 증가세로 인해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물론 지역발생 확진자 수도 1주간 일평균 300명 선을 크게 넘어섰다. 최근 1주일(11.20∼26일)간 신규 확진자 ...

    한국경제 | 2020.11.26 09: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