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을 절정인데 궂은 날씨 대수냐'…유명산·축제장 관광객 넘실

    ... 등산로는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등산객들로 북적였다. 한라산 둘레길 5개 코스 중 하나이자 고운 단풍빛으로 물든 천아숲길을 걸으며 가을의 정취를 즐겼다. 천아숲길 진입도로는 양방향 차들이 엉켜 큰 혼잡을 빚었다. 이미 단풍 절정기가 물러간 중부지방의 주요 산들에서도 등산객들이 넘쳤다. 아직 단풍이 남아 있는 속리산국립공원에는 4개 탐방지구에 8천900여 명이 찾아 등산과 산책으로 휴일을 만끽했다. 특히 법주사에서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은 형형색색의 등산복을 ...

    한국경제 | 2019.11.10 15:38 | YONHAP

  • thumbnail
    '가을아 가지 마' 남쪽으로 내려온 절정의 가을…단풍명소 북적

    ...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산 아래까지 울긋불긋한 단풍 옷으로 갈아입은 한라산은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등산객으로 북적였다. 이날 오전에만 6천200여 명이 한라산을 찾았다. 경남 대표적인 단풍 명소인 지리산·가야산은 단풍이 절정기를 지나 정상 쪽부터 지기 시작했지만, 막바지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리산 국립공원 사무소는 오후 1시까지 탐방객 3천700여명이 경남지역 지리산 권역에서 단풍을 즐겼다고 밝혔다. 장터목·로터리·세석·벽소령·치밭목·노고단 ...

    한국경제 | 2019.11.09 15:13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단풍·억새 구경 행렬로 지리산·황매산 북적

    주말 1박2일 산행 인파로 지리산 대피소 예약 80∼90% 맑고 청량한 전형적인 늦가을 날씨를 보인 9일 경남 지역은 유명 관광지마다 행락객으로 북적였다. 경남 대표적인 단풍 명소인 지리산·가야산은 단풍이 절정기를 지나 정상 쪽부터 지기 시작했지만, 막바지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리산 국립공원 사무소는 오후 1시까지 탐방객 3천700여명이 경남지역 지리산 권역에서 단풍을 즐겼다고 밝혔다. 장터목·로터리·세석·벽소령·치밭목·노고단 등 ...

    한국경제 | 2019.11.09 13:34 | YONHAP

  • thumbnail
    中, '광군제 택배 절정기' 8일간 28억건 배송 전망

    ... 택배량이 절정을 이루는 기간을 11~18일로 보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신문망이 5일 전했다. 이 기간 하루 평균 우편·택배 처리량은 3억5천만 건이고, 가장 많을 때는 하루 5억2천만 건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올 2분기 이래 하루 평균 택배 처리량인 1억7천400만 건의 약 3배에 해당한다. 지난해의 경우 광군제 우편·택배 절정기 11~16일 총 18억8천200만 건이 배송돼 하루 평균 3억1천300만 건이 처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05 18:17 | YONHAP

  • thumbnail
    홍콩시위 150일…'공세적 진압·투쟁 피로'에 기세 한풀 꺾여

    ... 얼마나 줄었는지 알 수 있다. 이전에는 홍콩 도심에 대규모 시민이 운집해 그 세를 과시하는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시위대가 홍콩 곳곳에서 '치고 빠지기' 식의 게릴라식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시위 진압에 나서는 한 경찰은 "시위의 절정기는 이미 지났으며, 이제 하락세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위의 기세가 꺾인 데는 홍콩 경찰의 공세적인 시위 진압과 시위 장기화에 따른 '투쟁 피로'가 맞물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5일 복면금지법 시행과 지난달 ...

    한국경제 | 2019.11.05 15:21 | YONHAP

  • thumbnail
    단풍 물든 '조선의 왕릉' 걸으며…역사의 숨결 만끽

    잦은 비와 연이은 태풍에도 궁궐과 왕릉을 물들이는 단풍은 어김없이 시기를 맞춰 찾아왔다. 단풍이 절정기에 이른 11월에 가을의 정취와 함께 역사의 숨결이 살아 숨쉬는 조선 왕릉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조선 왕릉은 조선 왕조의 왕과 왕비 및 사후 추존된 왕과 왕비의 무덤이다. 한 왕조의 왕릉이 이처럼 온전한 형태로 보존돼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시대 27대 왕과 왕비의 무덤 총 44기(基) 중 북한 지역에 있는 제릉(태조비 ...

    한국경제 | 2019.10.29 16:10 | 은정진

  • thumbnail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 지리산 피아골 단풍축제

    ... 피아골 일대서 개최 "산도, 물도, 내 마음도 삼홍이라." 지리산 피아골 단풍은 산과 산을 비추는 맑은 계곡, 그 풍경을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마저 붉게 물들여 '삼홍(三紅)'이라고 불린다. 29일 전남 구례군에 따르면 단풍 절정기를 맞아 다음 달 2일과 3일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린다.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는 주제로 피아골 단풍공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축제는 2일 오전 10시 피아골 ...

    한국경제 | 2019.10.29 14:36 | YONHAP

  • thumbnail
    제주 한라산 울긋불긋 단풍 절정…첫 서리·얼음도

    ... "등산로 서리·결빙 주의하세요" 남한 최고봉 제주 한라산에서 28일 단풍이 절정을 이루고, 올해 첫 서리도 내렸다. 28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한라산 단풍은 10월 12일에 시작돼 이날 절정을 이뤘다. 이는 지난해 절정기(10월 29일)보다 하루 이른 것이다. 단풍 시작은 산 정상에서부터 20% 정도 물들었을 때, 절정은 산 전체 중 80%가량 물들었을 때를 말한다. 한라산 첫 단풍 관측지점은 해발 1천700m 윗세오름, 절정 관측지점은 해발 ...

    한국경제 | 2019.10.28 11:04 | YONHAP

  • thumbnail
    [#꿀잼여행] 제주권: 단풍 그림동화 펼쳐진 한라산·들녘…"주말 절정이래요"

    ... 추천했다. 한라산 단풍은 구상나무, 주목, 적송 등 상록수와 갖가지 단풍나무가 어우러져 여러 색깔로 은은하게 물든다. 가을 한라산을 수놓는 참빗살나무의 분홍빛 열매는 한라산을 찾는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만하다. 다만, 단풍 절정기에는 탐방객 증가로 주차 공간이 부족해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일교차가 크게 나타나므로 온수와 여벌 옷 등을 충분히 준비해 안전 산행에 나서야 한다. 울창한 숲이 아름다운 제주 교래 삼다수 숲길에서는 '삼다수 숲길 지질트레일' 행사가 ...

    한국경제 | 2019.10.25 11:00 | YONHAP

  • thumbnail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절정'

    ... 기암절벽이 어우러진 영실기암, 용진각·왕관릉 일대가 손꼽힌다"고 밝혔다. 한라산 단풍은 구상나무, 주목, 적송 등 상록수와 갖가지 단풍나무가 어우러져 여러 색깔로 은은하게 물들며, 산을 수놓는 참빗살나무의 분홍빛 열매는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 소장은 "단풍 절정기에는 탐방객 증가로 주차 공간이 부족하므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일교차가 크므로 온수, 간식, 여벌 옷 등을 충분히 준비해 안전한 산행을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23 10: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