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71-3479 / 3,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가스케치>.."우리당이 봐줄때 그만해야지" 민정 평민에 일침

    민정당은 28일 야권의 5공청산 연계주장과 위원장내정자의 자격시비로 국회예결위의 구성이 늦어지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시하면서 야당이 예산심의에 협조해 줄 것을 다시 촉구. *** 쓸데없는 후렴은 안하는게 좋아 *** 박희태대변인은 이날상오 당직자회의가 끝난후 "예산문제가 과거청산문제를 연계시키는 것이랴말로 청산돼야할 과거숫법"이라면서 "국민들의 살림살이와 복지를 담보로 잡아 국민들에게 불편과 고통을 주어서는 안된다"고 주장. 박대...

    한국경제 | 1989.10.27 00:00

  • >>> 정가스케치...노대통령 "헝가리 민주화는 고무적인일" <<<

    노태우대통령은 24일 상오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페테르 메제시 헝가리 부총리를 접견하고 오는 11월 중순으로 예정된 헝가리방문과양국간 협력문제 등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 **** 메제시 부총리 노대통령 헝가리 방문 초청 **** 노대통령은 헝가리방문과 관련하여 "이번 방문이 우리나라의 헝가리 양국 간의 발전에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헝가리가 오랜 통제사회 에서 벗어나 자유와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은 헝가리뿐만 아니...

    한국경제 | 1989.10.24 00:00

  • <정가스케치> 민정당 강경태도로 돌아서

    야3당 총재들이 노태우대통령의 방미중 5공청산과 정권퇴진운동을 결부 시킨데 반발해온 민정당은 노대통령의 귀국후 야당측에 더욱 강경한 태도로 돌아서 주목. 이러한 민정당의 태도경화는 20일 노대통령 귀국후 청와대쪽이 국내에서 생각했던것 보다 야3당 총재회담 내용에 크게 언짢아 하고 있음을 감지했기 때문이라는게 당주변의 해석인데 이에따라 여야 중진회담과 영수회담도 상당히 늦춰지고 정국이 경화조짐을 보일 것으로 전망. 박준규민정당대표위원...

    한국경제 | 1989.10.21 00:00

  • <정가 스케치>...여권 총재 합의 이해할수 없어

    노태우 대통령은 21일 낮 청와대교위당정회의에서 이번 방미성과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는 방미중 의회연설이 있었던 바로 그날인 지난 19일 여 3당총재들이 모여 노대통령의 퇴진등을 요구한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시. 노대통령은 이날 상오 11시부터 50분간간 계속된 당정회의에서 "귀국도중 신문에서 3김총재가 손을 잡고 있는 것을 보고 큰 비젼이나 제시한 것으로 알고 자세히 읽어보니 별내용도 없더라"며 "대통령이 정상외교 성과를 이...

    한국경제 | 1989.10.21 00:00

  • 정가스케치...문교차관 소신넘친 답변 한때 소란

    지난 13일부터 계속된 국회 본회의에서의 분야별 대정부질문은 여야간의 별다른 격돌없이 순조롭게 진행됐으나 마지막날인 18일 저녁 정원식 문교부 장관의 해외출장으로 대신 출석한 장기옥 문교차관이 전교조문제등에 대해 정부측의 기존입장을 너무 소신있게 답변하여 일부 야당의원들을 자극함 으로써 다소 소란. 장차관은 이날 답변에서 "교원노조는 자유민주체제를 부정하고 있으며 우리 교육여건을 절대 향상시키지 못하는 단체" "전교조에 재가입할 경우...

    한국경제 | 1989.10.19 00:00

  • 정가 스케치...이미자 공연후 4당대표 한자리에

    박준규민정당대표, 김대중평민, 김영삼민주,김종필공화당총재등 4당 대표들은 16일 저녁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이미자 노래30년" 공연을 부부동반으로 관람한 뒤 공연후 리셉션에서 오랜만에 자리를 같이하고 환담. 4당 대표들은 공연을 마치고 리셉션장소에 나타난 이미자씨에게 "오늘 무대는 우리 가요계에 큰 경사로 봐야 한다" (김영삼), "동료 후배가수들도 이런 무대는 갖기 어려울 것" (김대중), "노래도 잘하고 말도 잘합디다" (박준...

    한국경제 | 1989.10.17 00:00

  • 정가 스케치...한-소관계발전이 통일에도 도움

    김대중 평민당총재와 김영삼 민주당총재는 13일 나탈리아 야코블레바 노보스티통신 편집장등 소련언론인들의 방문을 각각 받고 한반도정세와 양국관계개선문제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 김대중총재는 이 자리에서 "한-소관계의 발전은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공헌할 것"이라고 전제, "특히 소련이 북한과 가까우므로 한-소관계발전이 남북관계개선과 통일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양국관계가 더욱 가까워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 김총재는 소련기자들에게 "소련이 ...

    한국경제 | 1989.10.14 00:00

  • 정가 스케치..."처칠과 히틀러가 어찌 같은가?"

    11일 상오 국회본회의에서 박준규 민정당 대표위원에 이어 두번째로 대표연설을 한 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이날 연설의 대부분을 5공청산과 민주화라는 단일주제에 초점을 맞춰 꿈은 사라지는가 위기의 현실과 대전환의 필요 옳바른 해결의 길 90년대의 비젼 등 4개 항목으로 나눠 자신의 소견을 밝히면서 " 어두운 80년대를 청산하고 밝은 90년대를 열자" 고 강한 톤으로 호소. 김총재는 "노대통령이 5공청산과 민주화만 성실히 하면 정국의...

    한국경제 | 1989.10.11 00:00

  • >>> 정가 스케치...중간평가제기에 언짢은 반응 <<<

    청와대측은 26일 야 3당총재회담에서 중간평가평가문제를 다시 제기 한데 대해 이날회담의 내용과 배경을 면밀히 검토하고 이같은 문제제기의 진의를 파악하기위해 부심하면서도 애써 의미를 부여하지 않으려는 모습.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야 3당총재들이 5공청산과 민주화를 실천한후 신임투표형식으로 중간평가를 실시하라는 주장에 대해 "현안이 많은데 무슨 얘기인줄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 뒤 "그 문제에 대해 말하고 싶지않다"며 언짢은 표정....

    한국경제 | 1989.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