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4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가스케치] "대화통해 북한개방 유도" .. 김대중총재

    국민회의 김대중총재는 25일 6.25 46주년을 맞아 판문점과 서부전선 모사단을 방문, "국방에 관한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피력. 김총재는 그러나 "북한이 오판을 하지 않도록 강력한 군사력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이와함께 북한의 개방을 유도할수있도록 대화를 추진하는 유연한 대북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 김총재는 이어 "북한도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할수있도록 정전협정을 준수하고 한미양국이 제안...

    한국경제 | 1996.06.25 00:00

  • [정가스케치] 환경특위.정조위장 마찰

    신한국당은 최근 한탄강등의 오염 사건을 계기로 수질오염 방지를 위해 각 종 대책을 마련중인 가운데 환경세 신설 여부를 놓고 당직자들간에 의견 충 돌을 일으키는등 혼선. 박세직환경특위위원장은 지난주 한탄강 폐수방류 피해조사결과를 보고한뒤 환경세 도입 방침을 밝혔으나 정작 환경정책 담당자인 정영훈제3정조위원장 이 24일 확대당직자회의에서 "환경세 신설은 박의원의 사견일 뿐"이라고 반 박. 정위원장은 이날 "최근 당이 환경세 신설을 추진...

    한국경제 | 1996.06.24 00:00

  • [정가스케치] `당선자 영입' 감정 싸움

    24일 국회에서 열린 3당총무회담에서 각당 총무들은 "여당의 당선자영입"을 둘러싸고 서로 얼굴을 붉히는 감정싸움을 벌여 향후 여야협상도 순탄치 않을 전망. 신한국당 서청원총무는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창당과정을 상기해보면 여당 의 당선자 영입에 대해 양당이 말할 자격이 없다"고 공세. 자민련 이정무총무는 이에대해 "자민련이 창당할 당시의 정치적 상황은 모 든 국민들이 잘 알고있다"며 "원구성후 자유로운 상황에서 입당했다면 문제 는 달...

    한국경제 | 1996.06.24 00:00

  • [정가스케치] 자민련, 자금난에 고심

    자민련은 지난 15일 14억여원의 국고보조금을 지급받았으나 선거비용 갚기에 도 부족한데다 막대한 공천헌금을 낼 것으로 알려졌던 전국구의원들이 실제로 는 거의 한푼도 내지 않아 고심. 이에따라 자민련은 원외위원장은 물론 당소속 국회의원의 9급 여비서까지 급여의 일부를 당비로 납부하는 것을 주내용으로한 "당비납부규정 개정안"을 마련했으나 지난 19일 당무회의에서 강한 반발에 부딪치쳐 무산. 이 과정에서 박준규최고고문은 "사무처직원이 많을...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정가스케치] 신한국당, 피고발인 KT로 바꿔

    신한국당은 22일 야3당 총재들을 "부정선거백서" 발간과 관련, 검찰에 고발 하면서 민주당 책임자를 당초의 김원기전대표에서 이기택총재로 바꿔 그 배경 을 놓고 설왕설래. 이날 고소고발장을 서울지검에 제출한 김찬진법률자문위원은 "백서제작 당시 에는 김원기씨가 공동대표로 돼 있었으나 이기택총재가 백서발표당시 야권의 두 김총재와 함께 참석하고 당대표로 연설했다"며 "발표시점이 명예훼손과 관 련이 있다고 판단, 이총재를 피고소 고발인으로 한...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정가스케치] 국민회의 "낙하산 인사 5공 무색"

    국민회의 정동영대변인은 22일 "공기업에 대한 낙하산인사가 계속되고있다" 며 "공기업의 놀고먹는 자리를 폐지하라"고 촉구. 정대변인은 "김영삼대통령은 지난92년 대선당시 제기한 이사장제도의 폐지 공약을 지키기는 커녕 공기업 이사장과 고문자리를 PK출신과 신한국당 낙선자 일색으로 채우면서 5공시대를 뺨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난. 정대변인은 "현정권은 입으로는 공기업의 경영을 개선하라고 주문하면서 행 동으로는 낙하산인사로 공기업을 멍들...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정가스케치] DJ-JP 내각제 언급 공박...신한국당

    신한국당 김철대변인은 21일 "야당의 두 김총재가 내각제를 중심으로 설왕 설래하는 것은 시국과도 어울리지 않고 두분의 연령과도 걸맞지 않는다"고 공박. 김대변인은 이날 "한분은 16대 국회에서나 내각제의 가능성을 내비치고, 한 분은 다음 대선에서 내각제주창자를 일단 뽑아서 내각제를 채택하자는 얘기 를 한다"며 "두분의 연령으로 볼때 이 문제는 두분이 주도할 몫이 아니다"고 은근히 "세대교체론"을 부각. 김대변인은 이어 "이 문제는 ...

    한국경제 | 1996.06.21 00:00

  • [정가스케치] "홍의원과 무관 주장"...이건개의원

    자민련 이건개의원은 21일 최근 야당의 "신한국당 홍준표의원 죽이기"에 자 신과 박철언부총재가 배후인물로 알려지고 있는데 대해 홍의원과 자신의 무 관함을 강조하는 보도자료를 배포. 이의원은 "지난 93년 슬롯머신사건에서 홍의원은 수사 및 공소제기를 담당 한 검사가 아니었다"며 "당시 수사는 대검 중수부에서 담당한 것"이라고 강 조. 이의원은 또 "당시 특가법위반으로 문제가 되었던 사안은 이미 무죄가 선고 되었다"며 자신의 판결내용에...

    한국경제 | 1996.06.21 00:00

  • [정가스케치] `선거백서' 가처분신청은 입막음 수단

    국민회의는 21일 신한국당에서 야권이 공동발간한 부정선거백서 배포금지 가처분신청을 낸데 대해 "진실이 알려지는것을 두려워한 입막음 수단"이라 고 공박. 박선숙부대변인은 "백서는 이미 검찰에 제출한 부정선거의 명백한 증거들을 모은 것"이라면서 "독재권력의 서슬이 퍼렇던 5공때도 야당의 공적활동을 지 금처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유포등 온갖 수단을 동원해 매도한적은 없었다" 고 비난. 박부대변인은 또 "신한국당이 그렇게 깨끗하게 선거운동을...

    한국경제 | 1996.06.21 00:00

  • [정가스케치] 김명윤의원 등단 저지

    신한국당 소속의원들이 7일 오후2시께부터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해 본회의장 에 입장하기 시작하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국민회의 정한용 신기남 김경재의 원등은 회의진행을 못하도록 아예 의장석 좌측의 사무처직원 자리에서 의사국 장 등을 둘러싼채 등단을 저지, 고성이 오가는등 한바탕 실랑이. 이에 신한국당 박주천수석부총무가 "이같은 일은 국회사상 처음있는 일"이라 며 "국회직원이나 감금하고 있을 만큼 자신이 없느냐"고 고함치자 야당측에서 "박...

    한국경제 | 1996.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