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9,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 Only "1년 전 고물가·공급난 내다본 전문가 없었다…내년도 미지의 불확실성 위용"

    ... “기업들이 재고를 다시 쌓고 있는데 미국 성장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사람들이 이를 간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 올해 미국의 급격한 물가상승률은 월가는 물론 워싱턴의 정가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물가는 거의 40년만의 최고치로 치솟았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작년 동기 대비 6.8% 뛴 것으로 집계됐다. Fed가 적극적인 대처에 나서려는 배경이다. Fed는 “물가가 내년엔 완화될 것”이란 ...

    한국경제 | 2021.12.22 00:22 | 조재길

  • thumbnail
    편의점 앱서 '반값 명품' 풀었더니…60만원짜리 지갑 동났다

    ... '재고 명품'이 줄줄이 매진됐다. 21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현대백화점면세점이 CU와 손잡고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내수통관 면세품 판매에 돌입한 첫날 어그(UGG)의 다코타 모카신이 한 시간 만에 매진됐다. 정가 대비 50% 할인된 가격에 금세 품절됐다고 CU는 전했다. 50여 종에 달하는 판매 제품 중 가격이 61만원으로 가장 비싼 지방시 빌폴드 지갑의 경우 준비된 수량이 하루 만에 모두 동 났다. 이와 함께 포켓CU의 '포켓CU ...

    한국경제 | 2021.12.21 10:12 | 오정민

  • thumbnail
    "결제 먼저 할게요"…백화점 명품 매장서 벌어진 기현상

    이달 서울 강남의 한 백화점 명품 매장에선 제품은 없지만 물건 값을 결제하는 고객들로 넘쳐나는 기현상을 빚었다. 인터넷 명품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곧 가격이 오른다는 소문이 돌면서 미리 값을 지불하고 웨이팅(구매 대기)을 걸어놓으려는 고객들이 몰린 것이다. 이른바 ‘완불 웨이팅’을 진행한 셈인데 당장 물건을 못 사더라도 미리 결제를 해놓으면 가격이 인상돼도 기존 가격에 제품을 받을 수 있다. 매장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12.20 22:00 | 안혜원

  • 계란도 공판장 거래 시작…가격 투명해질까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경기 여주시에 있는 계란유통업체 해밀 본사에서 계란 공판장 거래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공판장에서는 경매와 정가·수의매매 방식으로 계란이 거래된다. 다른 일반 농축산물과 비슷한 방식의 유통 채널이 구축된 것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그동안 계란은 ‘후장기 거래’ 방식으로 거래돼 왔다. 계란 수집업체가 우선 생산자에게 계란을 받아가고, 시세와 유통비용을 감안해 유통이 완료된 뒤 정산하는 방식이다. ...

    한국경제 | 2021.12.20 17:46 | 강진규

  • [사설] 주한 美대사 11개월째 공석, 한·미 관계 현주소인가

    ... 배치했다. 중국과 일본 대사는 지난주 상원 인준까지 마쳤다. 베트남 싱가포르 스리랑카 등에도 대사를 속속 지명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대사는 아직 후보조차 없다. 한국 정부 측에서 대사 인선을 수차례 촉구했는데도 그렇다. 미 워싱턴 정가에서 ‘한국 패싱’ 얘기가 나오는 게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마땅한 인사가 없어서일 수도 있겠지만, 한국에 보내는 ‘시그널’이라는 해석도 무시하기 힘들다.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종전선언을 ...

    한국경제 | 2021.12.19 17:27

  • thumbnail
    김동석 대표 "美 입양인 중 1만5000명 시민권 없어…인권 문제"

    ... 부여하는 내용이 골자다. KAGC는 입양인권리캠페인, 홀트인터내셔널과 함께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 연대’(NAAE)라는 연합을 출범시켜 20여 개 단체와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대표는 “입양인 국적 문제는 이민이 아니라 인권 문제”라며 “워싱턴 정가의 의원들을 대상으로 입법 설득 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0 03:38 | 조재길

  • 2030 모시기 '과열'…與, 野에 이력서 낸 청년까지 영입

    2030세대 청년들의 주가가 여의도 정가에서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여야 선거대책위원회 모두 2030세대 표심을 잡기 위해 청년층 영입에 공을 들이면서다. 하지만 이렇게 영입된 청년들이 단순히 ‘얼굴마담’에 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인공지능(AI) 개발자 김윤기 씨(20),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37), 송민령 KAIST 연구원(35), 최예림 서울여대 ...

    한국경제 | 2021.12.01 17:26 | 전범진/좌동욱

  • thumbnail
    TV 거거익선 시대…삼성·LG '프리미엄 승부'

    ... TV를 앞세워 시장을 공략 중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연말 쇼핑 대목에 60형 이상 대형 TV를 주력으로 판매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미국 홈페이지에서는 미니 LED TV인 8K(7680×4320) 네오 QLED TV를 정가 대비 최대 3500달러(약 413만원) 할인 판매하고 있다. 39% 할인된 가격이다. 4K(3840×2160) 제품은 최대 1700달러(약 200만원) 저렴하게 판매 중이다. LG전자도 미국 홈페이지에서 올해 출시한 83형 올레드 ...

    한국경제 | 2021.12.01 15:40 | 이수빈

  • thumbnail
    롱패딩 싸게 샀다고 좋아했더니…주머니 속 '모텔 물건'에 기겁

    ... 라이터와 일회용 면도기가 발견됐다며 문제 제기했다. 환불 상품을 재판매한 것으로 추정돼 제조업체와 온라인 쇼핑몰의 제품 품질 관리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흘러나온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A쇼핑몰은 폴햄 롱다운점퍼 제품을 정가(19만9000원)보다 86% 할인된 2만6910원에 판매했다. 이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 B씨는 패딩을 받았는데 주머니에서 라이터와 일회용 면도기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터 외부에 적힌 상호명과 전화번호 등을 확인한 결과 ...

    한국경제 | 2021.11.29 22:00 | 이미경

  • thumbnail
    "지리산은 망했지만" 아픈 곳 찌른 삼성 임직원몰…네파 '당혹'

    ... 찔러서 홍보할 필요가 있었겠느냐"는 반응이 흘러나왔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가 운영하는 삼성전자 임직원몰 '베네포유'에서는 최근 네파 패딩 7종이 판매됐다. 제품은 최저 15만8900원에 판매돼 정가보다 약 38% 할인된 가격에 판매됐 다. 이날 기준 해당 몰에서 판매된 패딩 전 제품은 모두 품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해당 임직원몰이 제품 판매 웹포스터를 만들 때 다소 부적절한 문구를 사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품 판매 ...

    한국경제 | 2021.11.22 22:00 | 이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