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1-140 / 9,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人 한끼에 42만원...스가 장남 접대 스캔들에 일본 정가 '발칵'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사진 ) 일본 총리의 장남이 총무성 간부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 논란에 긴급사태 발령 기간 여권 인사의 심야 회식 문제 등으로 흔들리는 스가 내각에 또 다른 악재가 터졌다. 앞서 일본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은 지난 3일 온라인 기사를 통해 스가 총리의 장남인 시에고(正剛)씨가 다니와키 야스히로(谷脇康彦) 총무심의...

    한국경제 | 2021.02.04 18:42 | 이보배

  • 콘테 이탈리아 총리 사퇴…새 연정 구성 '승부수'

    ... 승부수다. 그의 사퇴로 마타렐라 대통령 주관 아래 정당 간 새 연정 구성 협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타렐라 대통령은 27일부터 주요 정당 지도부를 차례로 만나 연정 구성 권한을 가질 총리 후보를 물색할 예정이다. 현지 정가에서는 콘테 총리가 연정 구성권을 다시 부여받는 시나리오를 유력하게 거론하고 있다. 연정 핵심축인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M5S)과 중도좌파 성향의 민주당(PD) 지도부도 콘테 총리의 연임을 강하게 지지하고 있다. 콘테 총리가 ...

    한국경제 | 2021.01.26 20:46 | 안정락

  • thumbnail
    "결제액 5% 적립"…현대 '쏘카카드' 나왔다

    ...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총 5%의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쏘카에서 쏘카카드로 처음 결제한 회원은 최대 2만원 즉시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오는 3월까지 쏘카카드를 쏘카앱에 등록하면 테슬라를 제외한 전 차종을 정가 대비 50% 낮은 가격에 이용하는 ‘쏘카 반값패스’ 3개월권도 제공받는다. 연회비는 1만원. 쏘카카드는 특정 회사의 혜택을 집중한 PLCC다. 카드사와 제휴사가 비용과 수익을 나눈다. 카드사는 카드 수익과 ...

    한국경제 | 2021.01.25 17:15 | 박진우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바이든-포스트 코로나 시대 원년, 2021년 세계와 한국 경제 전망

    ... ‘오바마 헬스 케어’를 복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국민도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하고 있다. 바이든 차기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이미 약속한 신파리 기후협약 가입과 함께 국민에게 부활 방침을 약속할 것으로 워싱턴 정가에서는 보고 있다. 백인 우월주의로 미국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국’과 ‘바이든국’으로 분류됐다는 평가가 나올 만큼 크게 훼손된 이민정책도 손질할 가능성이 높다. 오히려 미국 인구구조와 차세대 산업 인력수요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1.21 10:58 | 최지원

  • thumbnail
    돌고 돌아 전문성 없는 황희…사람 없는 文, 레임덕 시작됐나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이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됐다. 도시공학 전문가인 그가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임명되자 여의도 정가에서는 여러 가지 추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인력풀의 한계를 느낀게 아니냐는 지적들이 많다. 일각에선 여러 인사가 고사를 하자 결국 '친문(문재인 대통령) 인사'를 활용했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문체부와 연관성 전혀 없는 황희, 장관직 내정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브리핑에서 ...

    한국경제 | 2021.01.20 15:41 | 조준혁

  • thumbnail
    스가 지지율, 출범 4개월새 반토막…'정권교체 법칙' 발동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내각의 지지율이 정권 출범 4개월 만에 반토막났다.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일본 정가에서 통용되는 정권 교체 법칙인 '아오키 법칙'이 가동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이니치신문이 17일 발표한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33%로 지난달 12일 조사(40%)보다 7%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16일 정권 출범 직후 지지율(64%)의 절반 수준이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여론은 ...

    한국경제 | 2021.01.17 15:12 | 정영효

  • thumbnail
    '세계 부자' 50위권에 겨우 들던 머스크…주가 폭등에 1위 등극

    ... 장부상 이익도 420억달러(약 46조원)에 달한다. 그 외에 다른 자산은 거의 없다. 폭등한 테슬라 주가와 달리 아마존 주가는 완만해지며 이전까지 1위 자리를 지키던 베이조스는 머스크의 추격을 허용하게 됐다. 민주당이 워싱턴 정가를 싹쓸이하며 새해부터 규제가 강화될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블룸버그는 테슬라의 주가가 실적과는 괴리가 크다고 지적했다. 작년 한 해 동안 불과 50만대의 전기차만 생산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민주당 행정부...

    한국경제 | 2021.01.08 07:52 | 이미경

  • thumbnail
    노스페이스와 구찌의 만남…줄잇는 명품 콜라보

    ... 판매하는 협업은 ‘바이럴(입소문) 마케팅’ 효과가 크다. 협업 제품은 최근 커지는 재판매(리셀)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품목이다. 지난해 출시한 ‘디올×나이키 에어조던1’은 정가가 300만원이었지만 1500만~2000만원대에 재판매되기도 했다. 디올과 나이키, 프라다와 아디다스는 지난해 협업 제품이 큰 인기를 끌자 올해 두 번째 협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협업이 가장 효과적인 ...

    한국경제 | 2021.01.06 17:27 | 민지혜

  • thumbnail
    美 민주당, 조지아 상원 1곳 승리…나머지 1곳도 우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 취임 이후 미 정가의 권력 구도 향방을 가를 조지아주(州)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2석 중 1석을 차지했다고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이날 라파엘 워녹 민주당 후보가 켈리 레플러 공화당 현 상원의원을 꺾고 승리를 가져왔다고 일제히 선언했다. 이날 오전 2시 현재 99% 개표 기준 워녹 후보의 득표율은 50.5%로, 레플러 후보(49.5%)를 ...

    한국경제 | 2021.01.06 17:15 | 노정동

  • thumbnail
    트럼프 "불복투쟁"…바이든 "권력은 국민이 주는 것"

    ... 면에 견제받지 않고 제한되지 않는 절대권력을 휘두르려고 조지아 상원의석을 차지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힘은 여러분의 손에 있다"며 "두 사람을 선출함으로써 여러분은 워싱턴 정가와 이 나라를 사로잡았던 교착을 타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3일 개최된 미 대선 결과를 연방 의회가 그대로 인증하면 바이든 당선인은 오는 20일 대통령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신용현 기자 yongh...

    한국경제 | 2021.01.05 16:31 | 신용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