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71-280 / 9,8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도껏 하세요!"…'추미애 활극'에 여당서도 비판 나와

    ... 좋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추미애 장관이 연일 논란을 일으키자 야권에선 '추나땡'(추미애만 나오면 땡큐)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은 한 방송에 출연해 "여의도 정가에 요즘 '추나땡'이라는 말이 지금 돌고 있다. 추미애 장관이 하도 논란을 만들고 또 연일 자살골로 이어지기 때문에 나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추미애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이어 최근 2심 실형이 ...

    한국경제 | 2020.11.13 11:04 | 김명일

  • 中 최대 쇼핑축제, 열흘간 63조 팔렸다…알리바바 '함박웃음'

    ... 알리바바는 중국 안팎의 25만개 브랜드가 참여한 가운데 1600만가지 이상의 할인 상품이 판매되며 새로 선보이는 신제품도 200만개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알리바바 쇼핑 축제에서는 부동산 개발업체들도 참여해 80만채에 달하는 주택을 정가보다 최대 100만 위안(약 1억7000만원)까지 할인해 판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명품 시장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샤넬, 디오르, 프라다, 카르티에 등 여러 유럽 패션 명품 브랜드들도 대거 중국 ...

    한국경제 | 2020.11.11 18:31 | 조아라

  • 부산시, 지역 화장품 홍보 돕는다

    부산시는 12일과 13일 지역 화장품·뷰티 제품 홍보·판매를 위해 ‘2020 비-뷰티(B-beauty) 데이’를 온라인으로 연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화장품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32개사의 대표제품을 비롯한 화장품을 정가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한국경제 | 2020.11.11 17:52

  • thumbnail
    '초당 58만건 판매 신기록'…대륙의 쇼핑축제 막 올랐다

    ... 추산하고 있다. 알리바바에 따르면 이날 본행사에는 1600만가지 이상의 할인 상품이 판매된다. 중국 안팎의 25만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명품과 집이 대거 등장한다.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80만채에 달하는 주택을 정가보다 최대 100만 위안(약 1억7000만원)까지 할인해 판매한다. 샤넬, 크리스챤 디오르, 프라다, 카르티에 등 유럽 패션 명품 브랜드들도 중국 내 마케팅 기회로 삼아 대거 참여하고 나섰다. 올해 처음으로 행사에 참여한 끌로에의 ...

    한국경제 | 2020.11.11 07:56 | 오정민

  • 트럼프, 임기 두 달 남기고 '분풀이 인사'…국방장관 전격 해임에 안보공백 우려

    대선 불복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오른쪽)을 경질하면서 워싱턴 정가에 파장이 일고 있다. 임기를 두 달여 남겨놓은 레임덕(집권 말기의 지도력 공백)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인사권을 행사해서다. 외교·안보의 안정성이 흔들릴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매우 존경받는 크리스토퍼 밀러 대테러센터장이 국방장관 대행을 맡게 됐다”며 “효력은 ...

    한국경제 | 2020.11.10 17:17 | 조재길

  • thumbnail
    '불멍'에 제격…코오롱스포츠, 화목난로 '부뚜막' 출시

    ... 브릿지)을 연결하면 바로 옆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 이 브릿지는 양쪽에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명이 이용할 수도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오는 16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에서 부뚜막을 선판매한다. 펀딩에 참여하면 정가보다 10~23% 가량 싸게 살 수 있다. 박성철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매니저는 "코오롱스포츠의 감성 면텐트 오두막이 5분 만에 완판되는 등 인기가 많아 이번엔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화목난로를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11.10 09:59 | 민지혜

  • 백악관·상하원 모두 민주당?…'블루웨이브' 조지아서 판가름

    조 바이든 당선인이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확정된 가운데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장악하는 '블루웨이브'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정가는 조지아주의 선거 결과에 눈을 돌리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대선과 함께 치러진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서 민주, 공화 양당이 48석씩 확보해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내년 1월5일 치러질 조지아 2개 선거구 결선투표 결과에 따라 차기 ...

    한국경제 | 2020.11.09 15:44 | 강경주

  • [사설]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바이든

    ... 해석이 지배적이다. 바이든의 승리는 ‘적과 동지의 구분’이 아닌, ‘품격 있는 정치’에 대한 유권자들의 열망이 반영된 것이기도 하다. 평가가 극과 극으로 갈리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부패한 워싱턴 정가에서 아웃사이더를 자처하며 적지 않은 변화를 불러왔다. ‘새로운 화두’를 많이 제시했고 ‘다른 정치’를 끊임없이 추구한 덕분에 ‘팬덤’도 만만치 않았다. ‘현직 프...

    한국경제 | 2020.11.08 18:16

  • 첫 흑인·여성 부통령 해리스…차기 대선 주자로 주목

    ... 올리지 않으면서 공공보험제도를 유지하는 안을 지지한다. 뉴욕타임스는 “해리스는 사형 반대 등 전형적인 민주당 이슈 외에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진보주의자들과 뜻을 같이하지 않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 정가는 해리스가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든이 첫 임기를 마치면 82세가 돼 재선에 도전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해리스가 미국 역사상 최초 흑인·아시아계·여성 부통령 기록을 ...

    한국경제 | 2020.11.08 17:13 | 선한결

  • thumbnail
    '미국통' 조태용 "바이든, 한·미·일 삼각동맹 복원 압박할 듯"

    ... 세웠다고 본다. 다른 기업들도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할 수 있다.” ▷미·중 관계가 냉전 시대의 미·소 관계처럼 장기간의 갈등으로 지속될 것이라고 보나. “그렇다고 본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 정가에서는 사람이라면 자유를 선호하기 때문에 중국이 언젠가는 개방되고 민주화될 것이라는 굳은 신념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믿던 사람들이 최근 중국에 실망했다. 개인적으로는 중국이 느리지만 서서히 변화해나가고 있다고 믿지만 10년 이내에 ...

    한국경제 | 2020.11.08 15:12 | 송영찬/좌동욱/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