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靑 "문 대통령 종전선언 연설, 미리 녹화한 것"

    ... 도발을 알고도 종전선언을 주장했다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다. 청와대는 이번 피격 사망 소식에 긴박하게 대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지난 23일 새벽 1시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또 이날 오전에도 정경두 국방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청와대에 모여 긴급 관계부처 회의를 가졌다. 청와대 안팎에선 이번 사건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북미 및 남북관계를 연내에 개선해 보고자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

    한국경제 | 2020.09.24 16:10 | 강경주

  • thumbnail
    한-인도네시아 KF-X 공동개발 재협상…연체금 5천억 해결될까

    ... 무기체계를 전면 검토하겠다"며 지금까지 재협상을 보류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취임 후 말레이시아, 터키, 중국, 일본, 필리핀, 프랑스, 독일, 러시아를 방문해 무기체계 구매 등 국방 협력을 논의했으나, 한국은 방문하지 않았다. 다만,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작년 12월 12일 자카르타에서 프라보워 장관과 만나 KF-X 등 방산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KF-X 분담금이 5천억원 이상 밀린 상태에서 러시아산 수호이 Su-35와 프랑스산 라팔 전투기, 미국산 F-16 ...

    한국경제 | 2020.09.22 05:30 | YONHAP

  • thumbnail
    김도읍 "국방부, 추미애 아들 통역병 선발 청탁도 은폐"

    ... 관련 부탁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국방부는 이후 해당 과장에게 "최초 희망자 중 선발하려 하였으나, 다수의 청탁 전화로 추첨방식으로 변경했다"는 말을 듣고 내부 문건에 이를 적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은 지난 15일 대정부질문에서 '서씨의 통역병 선발 과정에서 위법한 절차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 군은 결코 그런 것들이 통하지 않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0.09.21 19:39

  • thumbnail
    육군총장 52년 만에 非육사 출신

    ... 안보지원사령관을 맡았다.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가 단행한 군 수뇌 인사의 흐름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 정부가 그간 보여 온 인사 기조는 ‘육사 출신 배제’였다. 송영무 전 해군총장에 이어 정경두 전 공군총장을 국방부 장관으로 발탁했고, 세 번째 국방부 장관에 비로소 육사 41기 출신인 서욱 장관을 택했다. 그러나 합참의장 자리에는 또다시 원인철 공군총장을 발탁했다. 공사 32기인 원 후보자는 육사 41기인 서 장관보다 ...

    한국경제 | 2020.09.21 17:36 | 임락근

  • thumbnail
    육사출신 50년 참모총장 독식 깨져…군내 출신 벽 허물어(종합)

    ... 계기로 특전사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뒤늦게 추진력과 개혁적 마인드 등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남 내정자의 발탁은 그간 현 정부에서 단행된 파격적 군 수뇌 인사의 연장선이란 평가가 나온다. 송영무 전 해군총장에 이어 정경두 전 공군총장이 국방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비육사 출신이 연거푸 국방부 수장을 맡다가 이번에야 육사 41기 출신인 서욱 장관으로 바뀌었다. 사실 지난달 말 합참의장에 원인철 공군총장을 발탁한 것도 예상하지 못한 인사였다. 공사 ...

    한국경제 | 2020.09.21 14:28 | YONHAP

  • thumbnail
    '육사 출신 배제'…또 파격 軍 인사 단행한 정부

    ... 맞춰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단행된 군 수뇌 인사의 흐름을 고스란히 반영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 정부가 그간 보여온 인사 기조는 '육사 출신 배제'였다. 송영무 전 해군총장에 이어 정경두 전 공군총장을 국방부 장관으로 발탁했고, 세 번째 국방부 장관에 비로소 육사 41기 출신인 서욱 장관을 택했다. 그러나 합참의장 자리에는 또다시 원인철 공군총장을 발탁했다. 공사 32기인 원 후보자의 경우 육사 41기인 서 장관보다 ...

    한국경제 | 2020.09.21 13:45 | 임락근

  • thumbnail
    육사출신 50년 참모총장 독식 관행 깨져…군내 출신의 벽 허물어

    ... 계기로 특전사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뒤늦게 추진력과 개혁적 마인드 등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남 내정자의 발탁은 그간 현 정부에서 단행된 파격적 군 수뇌 인사의 연장선이란 평가가 나온다. 송영무 전 해군총장에 이어 정경두 전 공군총장이 국방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비육사 출신이 연거푸 국방부 수장을 맡다가 이번에야 육사 41기 출신인 서욱 장관으로 바뀌었다. 사실 지난달 말 합참의장에 원인철 공군총장을 발탁한 것도 예상하지 못한 인사였다. 공사 ...

    한국경제 | 2020.09.21 10:34 | YONHAP

  • thumbnail
    43년 군생활 마감하는 정경두…"도덕적으로 한 점 부끄럼없다"

    ... "전작권 전환 의미 있는 진전 이뤄내" 평가 "평생 군인으로서, 공직자로서 부하 장병에게 도덕적으로 한 점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자부합니다. " 18일 2년의 임기를 마치고 야인(野人)으로 돌아가는 정경두(60) 제46대 국방부 장관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소회를 밝혔다. 1978년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입교한 정 장관은 공군참모총장을 거쳐 합참의장에서 물러날 때까지 40년 8개월간 군에서 복무했다. 2018년 9월 시작된 ...

    한국경제 | 2020.09.18 13:46 | YONHAP

  • thumbnail
    43년 군생활 마감하는 정경두…"도덕적으로 한 점 부끄럼없다"

    ...혁 안정 추진 평가…퇴임후 KIDA 자문위원 "평생 군인으로서, 공직자로서 부하 장병에게 도덕적으로 한 점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자부합니다." 18일 2년의 임기를 마치고 야인(野人)으로 돌아가는 정경두(60) 국방부 장관은 퇴임 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소회를 밝혔다. 1978년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입교한 정 장관은 공군참모총장을 거쳐 합참의장에서 물러날 때까지 40년 8개월간 군에서 복무했다. 2018년 9월 시작된 ...

    한국경제 | 2020.09.18 06:30 | YONHAP

  • thumbnail
    秋아들 휴가기록 제각각…국방부 "착오이유, 검찰서 확인돼야"

    '정경두, 해명 부담에 대정부질문 불출석 타진' 보도엔 "유감" 국방부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휴가 일수 기록이 '제각각'이라는 지적에 대해 "왜 그런 착오가 있었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확인돼야 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행정적으로 조치가 미흡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체 진상조사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자체 조사시) 검찰 수사에 혼선이 ...

    한국경제 | 2020.09.17 11: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