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071-16080 / 16,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성남, 전북꺾고 3승 '선두질주'..프로축구 포스코 K리그

    ... 3승째를 올리며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다. 성남은 27일 전주 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1라운드 4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수비수 김현수의 골에 힘입어 전북을 1대0으로 눌렀다. 성남은 후반 22분 ... 이로써 4경기 연속 무패행진속에 승점 8을 기록한 울산은 성남(승점 10)에 이어 2위로 상승했다.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 안양과 준우승팀 부천은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올시즌 첫 대결을 펼쳤으나 지루한 미드필드의 공방만 계속하다 득점없이 ...

    한국경제 | 2001.06.27 21:58

  • "월드컵 16강 오르면 대표선수 병역면제" .. 대한축구협회 추진

    ... 하는 협조안을 국방부에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현행 징집 연기 기한은 1년으로 단수여권을 발급받아 매년 국내에 귀국해야 하는 등 우수 선수들의 해외 진출에 걸림돌이 돼 왔다. 한편 축구협회는 현재 상무팀 1개뿐인 군 소속 축구팀 수를 늘려 더 많은 선수들이 군복무기간에 선수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제도 정비를 통해 상무팀이 프로축구 정규리그에 참가하도록 하는 방안도 제안할 예정이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7 17:44

  • [특파원코너] NBA 최고승률 비결

    ... 있을 정도다. 올해 56세인 그는 뉴욕 닉스팀에서 선수생활을 마치고 89년부터 98년까지 10년간 시카고 불스의 감독으로 재임했고 99년 현 소속팀인 LA레이커스로 옮겨왔다. 12년의 감독생활동안 무려 10번을 우승했다. 정규리그승률(.741)과 플레이오프승률(.738)은 역대 최고 기록이다. 올해 LA팀은 플레이오프 15경기중 불과 한 경기만 졌을 뿐이다. 이같은 성적을 이끌어낸 비결은 무엇일까. ''경기 이상의 것''이란 그의 저서에서도 나와있듯 우선 ...

    한국경제 | 2001.06.27 17:19

  • "초반 우승교두보를 쌓아라" .. 27일 K리그 4차전 격돌

    ''K-리그 우승의 교두보를 확보하라'' 프로축구 정규리그인 2001 POSCO K-리그의 초반 순위 판도를 좌우할 1라운드 4차전이 27일 안양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펼쳐진다. 이번 경기에서는 중위권과의 격차를 벌리려는 1∼3위 성남,대전,부산과 하위권에 있는 전북,포항,전남 등이 맞붙게 돼 격전이 예상된다. 또 승점 2점 이내에서 4∼7위를 달리고 있는 울산-수원,부천-안양간의 격돌 역시 상위권으로 발돋움하느냐 또는 하위권으로 추락하느냐를 ...

    한국경제 | 2001.06.26 17:34

  • 리그 한국인 투수 3명 동시 출격해 호투

    박찬호(28.LA 다저스)와 김병현(2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김선우(24.보스턴 레드삭스) 등 메이저리그 한국인 투수 3명이 처음으로 같은날 함께 마운드에 올라 호투했다. 박찬호는 21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 1이닝 동안 삼진 1개를 뽑아내고 무안타,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처리했다. 박찬호-김병현 = 메이저리그 정규리그에서 처음으로 같은 경기에 출전한 박찬호와 김병현은 시차를 두고 등판했지만 결과는 무승부였다. 1회초 2사 ...

    연합뉴스 | 2001.06.21 16:06

  • 대전 2연승 '초반 돌풍' ..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대전 시티즌이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에서 초반 2연승,돌풍을 일으켰다. 대전은 20일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지난해 정규리그 챔피언 안양 LG와의 경기에서 힘과 스피드를 앞세운 공격축구로 플레이를 주도하면서 2대0 ... 20일 홈구장에서 열린 대회 2차전에서 파울링뇨가 2골 1어시스트로 맹활약한데 힘입어 전북 현대에 3대1로 역전승,정규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울산은 1승1무가 돼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전북은 2연패 늪에 빠졌다. 부산과 ...

    한국경제 | 2001.06.21 09:16

  • [프로축구] 대전, 안양꺾고 2연승

    대전 시티즌이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에서 2연승, 초반 매서운 돌풍을 이어갔다. 대전은 20일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지난해 정규리그 챔피언 안양 LG와의 경기에서 힘과 스피드를 앞세운 공격축구로 플레이를 주도했고 공오균, 이관우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전은 2연승했고 특히 두 경기에서 6골을 넣은 반면 실점은 1골에 그쳐 날카로운 공격, 튼튼한 수비의 조화를 보여줬다. 대전은 전반 7분 김은중이 오른쪽 페널티지역 ...

    연합뉴스 | 2001.06.20 21:18

  • 안양LG '산뜻한 출발' .. 프로축구 K리그 개막

    지난해 프로축구 정규리그 챔피언 안양 LG가 올시즌 아디다스컵 우스팀 수원 삼성을 꺾고 리그 2연패를 향한 출발을 했다. 또 대전 시티즌은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4골을 폭발시키며 "약체"의 오명을 떨쳐버렸다. 안양LG는 17일 홈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개막전에서 전반25분 터진 쿠벡의 헤딩골을 끝까지 지켜 1대0으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서전을 마무리했다. 성남구장에서 열린 전남과 성남의 경기에서는 지난 4월17일 ...

    한국경제 | 2001.06.18 09:46

  • K리그에 20억 후원 .. 포스코, 스폰서계약

    포스코가 2001년 프로축구 정규리그를 후원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4일 포스코(POSCO)와 20억원에 2001년 정규리그(K-리그) 타이틀스폰서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17일 개막하는 정규리그의 공식명칭은 ''2001 POSCO K-리그''로 결정됐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14 17:30

  • 프로축구 K리그 17일 '킥오프' .. 무승부제 새로 도입

    ... K-리그가 오는 17일 개막돼 또다시 초여름 그라운드를 달군다. 오는 10월28일까지 4개월 동안 계속될 이번 정규리그에서는 컨페드컵에서 뛰었던 대표선수들이 소속팀으로 돌아가 수준 높은 경기를 펼칠 전망이다. 이번 리그기간 중에는 ... 근접해 있고 성남 일화와 부산 아이콘스가 선두권을 위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양은 두터운 선수층을 앞세워 정규리그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안양은 아디다스컵에서 고졸 신예들을 폭넓게 기용,실전 경험을 쌓게 했다. 또 드라간과 ...

    한국경제 | 2001.06.13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