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21-16130 / 17,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BA] 디트로이트, 코비 빠진 레이커스 격파

    디펜딩 챔피언 디트로이트 피스톤스가 주포 코비브라이언트가 빠진 LA 레이커스를 무너뜨리며 위용을 뽐냈다. 디트로이트는 11일(한국시간) 오번힐스팰리스에서 벌어진 2004-2005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테이션 프린스(25득점)와 라시드 월리스(23득점.15리바운드)의 합작포를 앞세워 라마 오돔(17득점.9리바운드)의 레이커스를 103-81로제압했다. 동부 콘퍼런스 4위 디트로이트는 이날 승리로 29승19패를 기록해 워싱턴 ...

    연합뉴스 | 2005.02.11 00:00

  • [프로농구] 서장훈, 1만2천득점 고지 도전

    ... 밝혔다. 서장훈이 최다득점 기록을 갈아치운 것은 지난 9일 대구 오리온스와의 홈경기. 그날 36점을 쏟아부어 정규시즌 통산 7천106점을 기록, 리그를 떠난 외국인 선수 조니 맥도웰(7천77점)을 제치고 당당히 득점 랭킹 정상에 ... 3천77개를 잡아내 토종 선수 가운데 으뜸이고 맥도웰의 기록(3천829개)도 2시즌 쯤 뒤에는 갈아치울 전망이다. 정규시즌 출전시간은 통산 1만1천269분으로 5위이고 경기당 통산 평균 출전시간은 37분41초로 이 부문 1위다. 총 ...

    연합뉴스 | 2005.02.11 00:00

  • 이영표.박지성, 네덜란드서 골사냥 조준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차전 승리를 합작한 '네덜란드 태극듀오' 이영표, 박지성(이상 에인트호벤)이 이번에는 소속 리그골사냥에 나선다. 이영표와 박지성이 활약하는 에인트호벤은 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AZ 알크마르와 네덜란드 프로축구(에레디비지에) 정규시즌 21차전 원정경기를 갖는다. 에인트호벤은 16승3무1패(승점 51)로 리그 선두를 지키고 있지만 2위 AZ 알크마르(승점 49)에 승점 2점차로 쫓기고 있어 이날 경기를 패한다면 ...

    연합뉴스 | 2005.02.11 00:00

  • 본프레레호, 한달간 숨고르기

    ... 조재진(시미즈)을 시작으로 11일 이천수(누만시아), 12일 이영표와 박지성(이상 에인트호벤) 등 해외파 선수들도 소속 리그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은 선수들에게 "각자 구단에서 열심히 몸을 만들고 다치지 ... 국내파 선수들보다 실전 감각을 유지하는데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네덜란드 '태극듀오' 이영표와 박지성은 정규리그는 물론 오는 23일부터열리는 AS 모나코(프랑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통해 큰경기 ...

    연합뉴스 | 2005.02.10 00:00

  • [NBA] 샌안토니오, 던컨없이 5연승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주포' 팀 던컨의 부상 공백에도 불구하고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샌안토니오는 9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2004-2005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토니 파커가 20점을 뽑고 백업 요원인 라쇼 네스테로비치가 15점, 8리바운드로 펄펄날아 샬럿 밥캐츠를 104-85로 눌렀다. 샌안토니오는 이로써 5연승속에 39승 10패를 기록, 승률 1위(0.796)를 지켰다. 샌안토니오는 던컨이 전날 연습도중 오른쪽 발목을 ...

    연합뉴스 | 2005.02.09 00:00

  • [프로농구] 김승현, 어스시트 23개 신기록

    '코트의 마술사' 김승현(대구 오리온스)이 한 경기 최다 어시스트 신기록을 세우며 꿀맛같은 역전승을 견인했다. '국보 센터' 서장훈(서울 삼성)은 정규경기 통산 최다 득점의 금자탑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오리온스는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4-2005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네이트 존슨이 35점을 뿜어내고 김병철도 25점을 보탠 데 힘입어 연장접전 끝에 5연승을 달리던 삼성의 상승세를 103-100으로 잠재웠다. ...

    연합뉴스 | 2005.02.09 00:00

  • 바르셀로나 시즌 첫 홈 패배...불안한 선두 유지

    ... 홈에서 첫 패배를 당하며 선두 유지에 빨간등이 켜졌다. 바르셀로나는 7일(이하 한국시간) 누캄프 구장에서 벌어진 정규리그에서 전반 1분과 인저리 타임에 터진 페르난도 토레스의 연속골을 앞세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0-2로 패했다. 13개월만에 ... 6연승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47)에 턱밑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에서 8연승 행진을 달리던 첼시도 이날 맨체스터 시티와 1-1로 비겨 20승5무1패(승점 65)를 유지했다. 전날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레알 마드리드, 6연승 질주.. 선두 위협

    '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가 올 들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6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위협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6일(한국시간)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스타디움에서 열린 정규리그 22차전 홈 경기에서 라울(2골), 지네딘 지단, ... 2골을 폭발시켜 점수차를 벌렸고, 종료 6분 전 그라베센이 이적 후 첫골을 터뜨리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반면 리그 3위 발렌시아는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경기에서 3-2로 앞서나가다 종료 직전 니하트 카베시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무승부에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NBA] 인디애나, 노비츠키 실수로 6연패 탈출

    ... 페이서스가 `독일 병정' 더크 노비츠키(댈러스 매버릭스)의 뼈아픈 실수를 이용해 6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저메인 오닐(23득점.9리바운드)의 인디애나는 5일(한국시간) 컨시코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04-2005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노비츠키(32득점.7리바운드)가 경기 종료 직전 실수로 자유투를 모두 넣은데 힘입어 댈러스를 95-94로꺾었다. 인디애나는 이날 승리로 6연패 수렁을 탈출하며 21승24패로 동부콘퍼런스 중부지구 4위를 유지했고 서부 콘퍼런스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NBA] 인디애나, 노비츠키 실수로 6연패 탈출

    ... 페이서스가 `독일 병정' 더크 노비츠키(댈러스 매버릭스)의 뼈아픈 실수를 이용해 6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저메인 오닐(23득점.9리바운드)의 인디애나는 5일(한국시간) 컨시코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04-2005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노비츠키(32득점.7리바운드)가 경기 종료 직전 실수로 자유투를 모두 넣은데 힘입어 댈러스를 95-94로꺾었다. 인디애나는 이날 승리로 6연패 수렁을 탈출하며 21승24패로 동부콘퍼런스 중부지구 4위를 유지했고 서부 콘퍼런스 ...

    연합뉴스 | 2005.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