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211-16220 / 17,1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두리 3경기 연속 선발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차두리(23.아르미니아 빌레펠트)가 3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차두리는 9일(이하 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린 VfL 볼프스부르크와의 정규리그 20차전에 공격수로 선발 출전, 후반 비히니아레크와 교체되기까지 전반 45분간을 뛰었다. 빌레펠트는 볼프스부르크에 0-2로 패했고 12위로 두 계단 내려앉았다. 2주 전 베르더 브레멘과의 후반기 첫 경기에서 독일 진출 후 첫 골을 신고했던 차두리는 이날도 골을 넣지 ...

    연합뉴스 | 2003.02.09 00:00

  • [프로농구] 코리아텐더, 서울 SK에 신승

    여수 코리아텐더가 서울 SK의 '탈꼴찌' 의욕에 찬물을 끼얹었다. 코리아텐더는 6일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2002-2003 Anycall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연장 막판 진경석(12점)의 야투가 성공하면서 75-73으로 힘겹게 이겼다. 이로써 코리아텐더는 4위를 굳게 지켰고 서울 SK는 3연패에 빠지며 꼴찌 탈출에 실패했다. 코리아텐더는 1쿼터를 20-6으로 크게 앞자 2쿼터에서는 벤치에 주로 머물던 김종인과 최민규를 ...

    연합뉴스 | 2003.02.06 00:00

  • 성남 신태용, 4억1천만원 '연봉킹'

    ... 설명이다. 성남측은 "지금까지 팀을 위해 헌신한 데 대한 상징적인 의미로 보면 된다"고밝혔다. 성남은 이로써 오는 16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A3마즈다챔피언스컵2003 출전 선수와 대부분 연봉협상을 끝냈지만 지난해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김대의와는 액수차이가 커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해 7천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던 김대의는 4억원을 제시, 구단측과 의견을좁히지 못하고 있는 데 자칫하면 6일까지가 선수 등록 마감시한인 A3대회에 나가지못할 ...

    연합뉴스 | 2003.02.06 00:00

  • [프로농구] 대구 동양, 단독 선두 탈환

    대구 동양이 라이벌 창원 LG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예비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동양은 5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2-2003 Anycall 프로농구 정규리그 LG와의 경기에서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93-75로 완승, 닷새만에 다시 단독 선두가 됐다. 이번 시즌 LG와의 4차례 대결에서 물샐틈 없는 수비로 이미 3승을 올렸던 동양은 이날도 빈틈없는 수비망을 펼쳐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동양의 마르커스 힉스(36점)와 김승현(...

    연합뉴스 | 2003.02.05 00:00

  • 美 프로야구 텍사스, 올해도 하위권 예상

    박찬호가 소속된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가 올해에도 하위권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www.mlb.com)는 5일(한국시간) 텍사스가 올 시즌에도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서 벗어나는 ... 로드리게스와 라파엘 팔메이로가 타선의 핵을 차지해 어느 팀보다 막강한 잠재력을 갖췄지만 이같은 전력보강에도 불구하고 올 정규시즌에서는 최하위를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 홈페이지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애너하임 에인절스를 ...

    연합뉴스 | 2003.02.05 00:00

  • 차두리, 2경기 연속 선발

    ... 차범근의 뒤를 이어 분데스리가에서 뛰고있는 차두리(23.빌레펠트)가 2경기 연속 선발로 기용됐다. 차두리는 2일(이하 한국시간) 빌레펠트 알름스타디움에서 홈경기로 열린 `호화군단' 바이에른 뮌헨과의 2002-2003 독일프로축구 정규리그 19차전에 선발 출장, 후반 22분 하인츠와 교체되기까지 67분간 공격수로 뛰었다. 지난달 26일 베르더 브레멘과의 후반기 첫 경기에서 독일 진출 후 첫 골을 신고했던 차두리는 이날 2002한일월드컵 최우수선수(MVP)인 올리버 칸의 ...

    연합뉴스 | 2003.02.02 00:00

  • [美프로풋볼] 탬파베이, 창단 첫 슈퍼보울 제패

    ... 대결은 치열한 접전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탬파베이의 `방패'는 오클랜드의 `창'을 부러뜨리는데 만족하지 않고 가로채기를 통한 공격에도 가담하며 기염을 토했다. 탬파베이 수비는 오클랜드가 자랑하는 정규리그 MVP인 쿼터백 리치 개넌을 5번이나 태클로 무너뜨렸고 개넌에게서 올 시즌 최다인 5개의 인터셉트를 유도했다. 또한 제리 라이스와 제리 포터 등 스타들로 구성된 오클랜드의 와이드리시버진도 상대의 찰거머리 수비에 막혀 좀처럼 패스를 ...

    연합뉴스 | 2003.01.27 00:00

  • [美프로풋볼] 최연소 슈퍼보울 제패 감독 그루든

    ... 오클랜드 레이더스를 대파한 데는그루든 감독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지난 시즌까지 4년동안 오클랜드를 이끌다 올 시즌을 앞두고 탬파베이 사령탑으로 옮겨온 그루든은 오클랜드의 공격을 샅샅이 꿰뚫고 있었다. 특히 그의 손에 의해 발굴돼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까지 키워졌다고 해도과언이 아닌 오클랜드의 쿼터백 리치 개넌의 움직임은 철저히 그에 의해 읽혔다. 그루든 감독의 절친한 친구인 개넌은 상대의 철저한 수비에 패스할 곳을 찾지못하고 허둥대다 올 시즌 최다인 5개의 ...

    연합뉴스 | 2003.01.27 00:00

  • 탬파베이, 창단 첫 슈퍼볼 챔프 .. 오클랜드 48대21로 대파

    ...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NFL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오클랜드와 막강 수비라인을 갖춘 탬파베이의 대결은 치열한 접전이 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탬파베이 수비는 오클랜드가 자랑하는 정규리그 MVP인 쿼터백 리치 개넌을 5번이나 태클로 무너뜨렸고 올 시즌 최다인 5개의 가로채기를 유도했다. 탬파베이의 '해적(버커니어스)'들은 2쿼터에서 본격적인 공세에 들어갔다. 철벽 수비로 개넌을 봉쇄한 탬파베이는 2쿼터 시작 ...

    한국경제 | 2003.01.27 00:00

  • 만능선수 앨런, NFL 명예의 전당 등록

    ... 5천야드 리시빙을 돌파했던 앨런은 26일(한국시간) 발표된 선발위원회 투표 결과 무난하게 후보 자격을 얻은 첫 해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통산 6차례나 올스타에 뽑혔던 앨런은 84년 슈퍼보울에서 74야드짜리 초대형 러싱 터치다운을 성공하는 등 맹활약해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오클랜드 레이더스를 정상으로 이끌었고 이듬해에는 1천759야드를 돌진해 정규리그 MVP로 뽑히기도했다.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3.01.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