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301-16310 / 19,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배구] 로드리고 '정말 아픈걸까?'

    ... 파괴력있는 스파이크로 팬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줬지만, 좀처럼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베일에 가려 있다. 정규리그 7경기 17세트에서 64점을 올린 것이 전부다. 급기야 7라운드 막판 프로팀과 경기에서는 복근 부상을 이유로 아예 ... 마지막 조각이 완성된다. 따라서 로드리고가 다른 팀 외국인선수들처럼 `해결사' 역할을 맡아준다면 현대캐피탈은 정규시즌에 비해 한 단계 수준높은 팀으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다. 올시즌 뒤늦게 팀에 합류한 로드리고의 몸상태에 팬들의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프로축구] 부산, 컵 대회는 '검증 무대'

    '검증되면 정규리그 간다' 프로축구 K-리그 부산 아이파크가 이번 시즌 주중에 치러지는 '삼성하우젠컵 2008' 원정경기를 젊은 선수들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부산은 2일 치러지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 출전선수 명단에서 제외했다. 안정환은 컵 대회 1라운드 홈 경기에서 멋진 발리슛으로 골 맛을 봤고, 한정화는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1골1도움의 활약으로 황선홍 감독에게 첫 승리를 선물했던 주인공이다. 또 김승현은 팀 내 최다인 2골을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이천수 복귀…2군 경기서 감각 조율

    ... 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엑셀시오르와 2군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2군 경기지만 이천수가 공식경기를 뛴 것은 지난 1월31일 AZ 알크마르전에서 발목을 다친 뒤 두 달 만이다. 6일 열릴 위트레흐트와 정규리그 홈 경기를 1군 복귀 시점으로 잡고, 컨디션과 경기 감각을 조율하기 위한 출전으로 볼 수 있다. 이천수는 후반 35분 교체될 때까지 80분을 뛰어 1군 복귀 전망을 밝혔다. 최근 2연패를 당하며 순위가 6위(16승6무9패.승점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프로축구] 수원-서울 '라이벌 빅뱅'

    프로축구 K-리그 최고의 라이벌로 손꼽히는 수원 삼성과 FC서울이 이번 시즌 들어 처음 대결한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컵 대회를 합쳐 나란히 무패행진을 펼치고 있는 수원(3승1무)과 서울(2승2무)은 2일 오후 8시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삼성하우젠컵 2008 A조 2라운드를 펼친다. 수원과 서울은 자타가 공인하는 K-리그 최고의 흥행 카드로 라이벌전 역사는 서울의 전신인 안양LG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안양 소속이었다가 프랑스에 진출한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여자농구] 1주에 MVP 2개 휩쓴 정선민

    ... 신한은행의 간판 격 정선민(34)이 별명 '바스켓 퀸'에 걸맞게 불과 1주 사이에 최우수선수(MVP) 상 2개를 휩쓸었다. 31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영광을 안은 정선민은 23일 끝난 챔피언결정전에서도 MVP를 받아 말 그대로 '바스켓 퀸'의 자리에 우뚝 서게 됐다. 정선민은 "정규리그 끝나고 바로 받았으면 더 기분이 좋았겠지만 챔프전 MVP도 받고 해서..."라고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정선민 '6번째 바스켓 퀸'

    ... 우승으로 이끈 '바스켓 퀸' 정선민(34)이 2007-2008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선민은 31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 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정선민은 올 시즌 34경기에 출전,평균 19.35점을 올리며 득점상까지 받았다. 이에 앞서 용인 삼성생명과 ...

    한국경제 | 2008.03.31 00:00 | 김경수

  • [여자농구] '하남매' 신인왕 시상 눈길

    ... 배혜윤도 182㎝로 작은 키가 아니었지만 하은주, 하승진 사이에서 기념촬영에 나서자 객석은 또 한 번 웃음 바다로 변했다. 한편 이날 전창진 동부 감독이 가로채기, 허재 KCC 감독은 어시스트 상 시상을 맡았고 남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받은 김주성(동부)은 모범선수에 대한 시상자로 나섰다. =박정은 남편 한상진 씨, 드라마 촬영 중 참석=
    0...용인 삼성생명의 '명품 포워드' 박정은(31)의 남편인 인기 탤런트 한상진(31) 씨가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여자농구 정선민, 통산 여섯번째 MVP

    ... 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 맹활약을 펼쳐 만장일치로 챔피언 결정전 MVP상도 수상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한 시즌에 정규리그와 챔피언 결정전 MVP를 모두 수상한 것은 김영옥(2005년 겨울리그), 타미카 캐칭(2006년 겨울리그)에 이어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프로축구] 3연승 인천 '외룡구단 돌풍'

    2008 프로축구 K-리그에 또 한번 '공포의 외룡구단' 열풍이 불어닥칠 태세다. 인천 유나이티드가 삼성하우젠 K-리그 2008 3라운드를 치른 시점에서 쾌조의 3연승으로 단독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비록 삼성하우젠컵 1차전에서 부산에 패했지만 정규리그 3연승 팀은 인천이 유일하다. 지난해 영국 축구유학으로 K-리그를 비웠던 인천의 장외룡 감독은 복귀 이후 더욱 팀의 조직력을 끈끈하게 만들어 전남(2-0승)과 제주(1-0승), 포항(2-1승)을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이동국.이영표 결장…첼시 2위 복귀

    이동국(29.미들즈브러)과 이영표(31.토트넘)가 2007-200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에 나란히 결장한 가운데 '부자구단' 첼시가 리그 2위에 복귀했다. 첼시는 30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치러진 정규리그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6분 히카르도 카르발료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후반전에 세 차례나 골대를 때린 미들즈브러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첼시는 21승8무3패(승점 71)으로 아스널(승점 ...

    연합뉴스 | 2008.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