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16,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AL 와일드카드 대혼전…토론토 등 4팀 희비 최종전에서 갈린다(종합2보)

    양키스·보스턴, AL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토론토·시애틀과 1경기 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정규시즌 1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가 대혼전에 빠졌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는 각 지구 우승팀과 양대 ... 1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애틀 매리너스 등 4개 팀이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토론토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1.10.03 14:29 | YONHAP

  • thumbnail
    '우리아스 20승' 다저스, NL 서부지구 우승 불씨 안 꺼졌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희망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8-3으로 제압, 6연승을 ... 샌프란시스코는 앞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패해 지구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 '1'을 지우지 못했다. 4일 열리는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다저스가 밀워키에 승리하고, 샌프란시스코가 샌디에이고에 진다면 두 팀은 106승 56패로 동률을 이루게 ...

    한국경제 | 2021.10.03 13:52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EPL 진출 뒤 첫 멀티골…'킹 오브 더 매치'도 뽑혀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절정의 경기력으로 프리미어리그 성공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황희찬은 2일(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뉴캐슬 ...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과 결승골을 터트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데뷔전에서 첫 골을 터트린 뒤 정규 4경기째 출전에서다. 이날 승리로 울버햄프턴은 홈 무득점 3연패를 끊어내며 10위(승점 9)로 올라섰다. 폭우 ...

    한국경제 | 2021.10.03 13:00 | 조수영

  • thumbnail
    류현진, 토론토 명운 걸고 최종전 선발 출격…지면 탈락

    ... 오른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오전 4시 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정규시즌 최종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실상 포스트시즌 1차전과 다름없는 경기다. ... 뒤 조기 강판했다. 그는 최근 3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15.58을 기록했다. 상대 팀은 아메리칸리그 최저승률을 기록 중인 최약체 볼티모어지만, 이 역시 안심할 수 없다. 류현진은 올 시즌 볼티모어와 5경기에 출전해 ...

    한국경제 | 2021.10.03 10:07 | YONHAP

  • thumbnail
    4경기서 3골 'EPL이 딱!'…제 옷 찾은 황희찬

    뉴캐슬전서 잉글랜드 진출 이후 첫 멀티골로 홈 첫 승 견인 울버햄프턴의 올 시즌 정규리그 5골 중 3골 책임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빠르게 적응하며 성공시대를 열고 있다. 황희찬은 ... EPL 7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시즌 2, 3호골을 몰아넣고 울버햄프턴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4라운드 왓퍼드와 원정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황희찬은 이후 3경기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

    한국경제 | 2021.10.03 09:53 | YONHAP

  • thumbnail
    바르셀로나, AT 마드리드에 0-2 패…수아레스, 친정팀 격파 선봉

    ... 패배…9위 추락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며 리그 9위로 추락했다. 지난해 바르셀로나에서 방출 통보를 받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한 루이스 수아레스가 1골 1도움으로 ...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올 시즌 라리가 6경기 무패(3승 3무)를 기록 중이던 바르셀로나는 정규리그 첫 패배를 맛보며 승점 12를 유지, 9위로 내려앉았다. 세비야와 4라운드가 연기돼 한 경기를 덜 치르기는 했지만, ...

    한국경제 | 2021.10.03 09:42 | YONHAP

  • thumbnail
    AL 와일드카드 대혼전…토론토 가을야구 희망 류현진에게 달렸다(종합)

    2연패 양키스와 2연승 보스턴, AL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토론토와 1경기 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정규시즌 1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가 대혼전에 빠졌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는 각 지구 우승팀과 양대 리그 와일드카드 1·2위 팀이 진출한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볼티모어를 10-1로 완파했다. 토론토는 시즌 161번째 경기에서 승리하며 ...

    한국경제 | 2021.10.03 09:40 | YONHAP

  • thumbnail
    울버햄프턴 감독 "황희찬은 '톱 플레이어'…이런 선수 필요했다"

    ... 2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홈 경기 승리 뒤 인터뷰에서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 적응했고,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에도 잘 맞는다. ... 모두 무득점 패배를 당한 울버햄프턴은 이날 황희찬이 팀의 시즌 첫 홈 득점을 기록하면서 홈구장에서 승리를 따냈고, 정규리그 2연승을 달렸다. 라즈 감독은 "최고의 선수들은 경기를 즐길 줄 안다. 황희찬은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톱 ...

    한국경제 | 2021.10.03 08:31 | YONHAP

  • thumbnail
    'EPL서 멀티골' 황희찬 "출전시간 늘어 행복하고 즐기고 있다"

    이번 시즌 EPL 4경기서 3골…"한국 팬들의 응원도 힘이 많이 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이후 첫 멀티골을 터트린 황희찬(25·울버햄프턴)은 큰 무대에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 이적하기 전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는 주전 경쟁에서 밀려 컵대회에서만 3골을 넣었을 뿐, 정규리그에서는 무득점에 그쳤던 황희찬이다. 황희찬은 경기 후 현장을 취재한 한국 기자들과 비대면 인터뷰를 했다. 스포츠조선에 ...

    한국경제 | 2021.10.03 08:15 | YONHAP

  • thumbnail
    게레로 47호포…가을야구 희망 살린 토론토, 류현진에게 달렸다

    양키스, 탬파베이에 2연패…와일드카드 1경기 차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완파하며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희망을 이어갔다. 토론토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 볼티모어를 10-1로 제압했다. 이 경기는 토론토의 시즌 161번째 경기다. 류현진(34)이 선발 등판하는 정규시즌 최종전 결과에 따라 토론토가 와일드카드로 포스트시즌에 합류할지 여부가 갈릴 수 있다. 앞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

    한국경제 | 2021.10.03 07: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