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41-17150 / 17,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북 아시안컵위너스컵 준우승

    ... 알 알리에게 헤딩 골든골을 내줬다. 김도훈과 알 자베르 등 양팀의 간판 스트라이커가 결장한 이날 경기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선정 `올해의 선수'인 알 테미아트는 빠른 측면 돌파에 이은 자로잰듯한 패스로 2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활약을 펼쳤다. 한편 AFC는 각국 정규리그 우승팀이 출전하는 아시아클럽챔피언십과 아시안컵위너스컵을 내년 시즌부터 아시아챔피언스리그로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도하 AFP=연합뉴스)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프로농구] 동양, "1승 남았다"

    창단 이후 처음으로 정규리그 정상에 오른 대구동양이 대망의 챔피언결정전 무대 입성에 1승만을 남겨뒀다. 동양은 30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애니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양철'로 불리는 전희철(22점.3점슛 4개)과 김병철(12점.3점슛 2개)의막판 활약에 힘입어 창원 LG를 92-84로 물리쳤다. 이로써 1패 뒤 파죽의 2연승을 거둔 동양은 다음달 1일 창원에서 열리는 4차전을 승리하면 3승1패로 챔프전에 선착하게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프로농구] 정규리그 하위팀 반란 예고

    지금까지 치러진 5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예외없이 4강에 직행한 정규리그 1, 2위 팀들의 몫이었다. 우승은 커녕 최근 3시즌에서 챔피언결정전은 모두 정규리그 1위와 2위의 맞대결로 이뤄졌을 만큼 기본 전력도 좋은데다 1회전 무사통과로 체력까지 충전된 상위 두팀의 기세는 무서웠다. 하지만 올시즌에는 이러한 관행이 깨질 위기에 놓여있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정규리그 5위인 창원 LG와 3위 전주 KCC가 각각 1위 대구동양과 2위 서울 SK를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thumbnail
    박찬호, 허벅지 근육통으로 3회 강판

    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정규시즌 개막을눈앞에 두고 암초를 만났다. 박찬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했으나 2⅔이닝동안 3안타로 3실점한 뒤 허벅지 근육통을 ... 박찬호는 30일 한차례 불펜투구로 컨디션을 점검한 뒤 개막전 등판여부를 최종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텍사스 레인저스는 지난 겨울 거금 7천100만달러를 투자했던 에이스 박찬호가 뜻하지 않은 부상을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일본프로야구 30일 올시즌 개막

    ... 괜챦은 성적을 거둔 구대성의 올시즌 활약이 관심거리다. 오릭스 선발의 한 축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구대성은 정규시즌 시험무대인 시범경기에 4차례 등판, 13이닝 연속 무실점행진을 벌이며 3승에 방어율 1.13의 좋은성적을 거둬 ... 지난겨울 강도높은 개인훈련과 팀 전지훈련으로 정상에 가까운 기량을 회복, 1군 진입을노리고 있다. 이와 함께 센트럴리그의 요미우리와 한신 타이거즈, 퍼시픽리그의 다이에 호크스와 긴테쓰 버팔로스가 각각 리그 우승 후보로 점쳐지는 가운데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미국 프로야구 다음달 1일 올시즌 개막

    ... 벌이는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올시즌은 박찬호(29)가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새롭게 진입한 아메리칸리그에서 자신의 실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지난해 월드시리즈 4, 5차전에서 9회 동점홈런을 맞은 ... 명포수 이반 로드리게스와 배터리를 이루게 돼 다저스 시절과 비교할 수 없는 좋은 여건을 갖췄다. 하지만 박찬호는 정규시즌 시험무대인 시범경기 4차례 등판에서 단 1승도 못올리고 16이닝 동안 11실점(8자책)해 코칭스태프에 강한 믿음을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美 NBA] 13연승 샌안토니오 PO진출 확정

    샌안토니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경기에서 팀 던컨(33점·13리바운드)과 데이비드 로빈슨(19점)의 활약으로 LA 클리퍼스를 91 대 85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13연승한 샌안토니오는 49승21패를 기록,서부컨퍼런스 3위를 유지했지만 앞으로 남은 정규리그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서부에 8장이 배정된 플레이오프 티켓 중 한 장을 얻게 됐다. 3쿼터까지 67 대 72로 뒤졌던 샌안토니오는 마지막 ...

    한국경제 | 2002.03.27 10:49

  •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는 MVP 싸움

    '스타의 진가는 큰 경기에서 드러난다'라는 말이있다. 그런 면에서 플레이오프에서는 프로 농구 최고의 공인 스타인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경험이 있는 선수에게 팬들은 물론 각 팀의 코칭스태프도 정규리그에서보다도 훨씬 큰 기대를 걸게 마련이다. 다행히도 플레이오프 2회전에 진출한 4팀에는 공평하게 한 명씩의 MVP 경력자들이 있고 이들의 활약에 따라 승부는 명암을 달리할 것이다. △ 김승현(대구 동양) - 조성원(창원 LG) 프로 선수가 승부의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美 NBA] LA 짜릿한 1점차 승리...'라이벌' 새크라멘토에

    LA 레이커스가 라이벌 새크라멘토 킹스에 1점차의 신승을 거뒀다. LA는 25일(한국시간) 새크라멘토에서 벌어진 미국 프로농구(NBA) 정규리그 경기에서 혼자 29득점을 올린 코비 브라이언트의 활약에 힘입어 홈팀 새크라멘토를 97 대 96으로 물리쳤다. 새크라멘토의 크리스 웨버는 24득점·11리바운드로 제 몫을 다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에릭 스노우(14득점),애런 맥키(12득점)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

    한국경제 | 2002.03.25 17:22

  • [프로축구] 백업 꼬리표 뗀 늦깍이 스타들 주목

    '더 이상 나를 백업요원으로 부르지 말라.' 2002 프로축구 아디다스컵에서 지난해까지 백업요원 또는 `비정규직 주전'에 머물렀던 이길용(울산), 최원권(안양) 최철우(포항) 등이 소속팀의 핵심으로 떠오르며 화려한 비상을 예고하고 ... 좋은 체격과 스피드, 슈팅력 등을 두루 겸비했지만 99년 입단 이후 줄곧 미완의 대기로 남아있었다. 지난해 K리그 후반기부터 출전기회를 늘려간 이길용은 시즌 5골을 기록하며 자신감을 얻더니 올시즌을 앞두고 실시한 키프러스 전지훈련에서 ...

    연합뉴스 | 2002.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