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201-17210 / 19,0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원, 첼시와 20일 친선경기 확정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오는 20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첼시와 친선경기를 갖는다. 수원은 10일 창단 10주년을 기념하고 최근 모기업 삼성전자와 첼시의 스폰서십 계약 체결에 따른 상호 유대와 ... 우승컵을 들어올린 첼시는 그동안 컵위너스컵 2회, 잉글랜드 FA컵 3회 우승을 기록했고 2004-2005 시즌 정규리그 우승과 리그컵(칼링컵) 우승으로 2관광을 차지했다. 이번 방한 멤버에는 코트디부아르 출신의 골잡이 디디에 드로그바를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박주영, 본프레레호 탑승으로 '지옥의 강행군'

    ... 앞으로 한달 이상 지옥의 강행군을 펼치게 됐다. 청소년대표팀과 성인대표팀에 모두 이름을 올린 박주영은 프로축구 K리그 3경기를 뛰고나서 성인대표팀 합숙훈련에 참가해 우즈베키스탄 원정, 쿠웨이트 원정을 마친 뒤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것. 컵 대회를 마치고 일주일간의 꿀맛같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박주영의 대장정은 오는 15일 열리는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개막전 울산 현대와의 원정경기에서부터 시작된다. 이날 경기는 공중파 TV를 통해 생중계되는 정규리그 개막전인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설기현, 팬사이트 '올해의 선수' 선정

    ... 선정된 설기현은 투표 초반만 해도 폴 인스와 리 네일러에 이어 3위를 달렸으나 투표 사실이 한국 언론에 보도된 이후 지지율이 급상승했다.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9일 귀국한 설기현은 올시즌 40경기를 뛰며 잉글랜드 챔피언리그 정규리그에서 4골, FA컵에서 1골, 칼링컵에서 1골 등 총 6골을 기록했다. 한편 울버팸프턴 구단은 졸레온 레스코트를 '올해의 선수'로 뽑았고 폴 인스와 케니 밀러가 각각 2,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lkbi...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프로배구] 원년리그, 절반의 성공

    ... 오랫동안 한 팀의 일방 독주에 염증을 느낀 배구팬들의 시선을 잡아매는 데 일단 성공했다. '만년 2위'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대등한 경기를 벌이며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고,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비록 1승3패로 무릎을 ... 했지만 과거처럼 일방적으로 무너지지 않고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라이벌 구도를 확실히 정착시켰다. 삼성화재 역시 겨울리그 8연패 팀 다운 조직력과 끈끈한 수비력을 앞세워 정상 수성을 위해 매 경기 총력을 다하며 팬들에게 명승부를 선사했다.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

    ... 8일(이하 한국시간) 치러진 네덜란드 프로축구 흐라프샤프와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했지만 아쉽게 골사냥에는 실패했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에인트호벤은 이날 전반 2분과 전반 10분 하셀링크의 연속골에 이은 전반 12분 코쿠의 쐐기골이 ... 2-2로 마친 뒤 후반 5분 쿠퍼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밀러의 쐐기골이 터지며 4-2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정규리그를 마친 울버햄프턴은 15승21무10패(승점 66점)으로 정규시즌을 마쳤고 설기현은 정규리그에서 4골,FA컵에서 1골,칼링컵에서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축구] 박주영-레알 수원 돌풍속 팬몰이

    프로축구 K리그 컵대회가 수원 삼성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K리그 13개 팀들이 오는 15일부터 정규리그 대장정에 돌입, 열기를 더해간다. 올해 프로축구 시즌의 서막을 연 삼성하우젠컵 2005는 '천재 신인' 박주영(FC서울)의 ... 관중 바람몰이에 성공했다. 비록 100만 관중 돌파에는 실패했지만 월드컵 예선,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열기를 국내 리그 열풍으로 이어갈 경우 300만 관중 시대를 활짝 열어젖힐 것으로 기대된다. 컵대회 최종전에서 페널티킥을 놓쳐 아쉽게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박지성 도움

    ... 하지만 박지성은 전반 12분 코쿠의 골에 도움을 주면서 어시스트를 기록해 골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에인트호벤은 이날 전반 2분과 전반 10분 하셀링크의 연속골에 이은 전반 12분 코쿠의 쐐기골이 ... 2-2로 마친 뒤 후반 5분 쿠퍼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밀러의 쐐기골이 터지며 4-2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정규리그를 마친 울버햄프턴은 15승21무10패(승점 66점)으로 정규시즌을 마쳤고 설기현은 정규리그에서 4골,FA컵에서 1골,칼링컵에서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배구] 이경수.후인정.김세진, MVP 3파전

    이경수냐, 후인정이냐, 김세진이냐. 삼성화재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르며 프로배구 원년리그가 막을 내린 가운데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상 향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가장 강력한 MVP 후보는 한국 배구 최대 거포인 이경수(LG화재)다. ... 오픈 공격(50.29%), 시간차 공격(73.47%) 등에서 1위에 오르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팀도 정규리그 정상에 올라 후인정에게 탄력을 주고 있다. 노장으로서 젊은 후배들을 이끌며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한 후인정은 후반리그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축구] 사령탑 삼국지, 1라운드서 희비교차

    '차범근은 웃고, 이장수.허정무는 와신상담.' 프로축구 K리그의 스타 사령탑 3인방 차범근(수원)-이장수(서울)-허정무(전남) 감독의 자존심대결 1라운드가 차 감독의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차 감독은 8일 끝난 삼성하우젠컵2005에서 ... 않았나"라면서 "5월말이면 조병국과 김태영이 부상에서 돌아올 전망"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오는 15일 개막하는 K리그 정규리그에서도 차 감독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인지, 아니면 이 감독과 허 감독의 지휘력이 빛을 볼 수 있을지 흥미롭다.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야구] 두산 9연승 .. LG 5연패 탈출

    서울팀 두산과 LG가 어버이날 거침없는 연승행진과 기분좋은 연패 탈출로 나란히 웃었다. 두산은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PAVV 프로야구 정규리그 현대와의 경기에서 응집력있는 공격으로 힘이 빠진 현대에 6-5 역전승을 낚았다. 이로써 1위 두산은 지난 달 27일 한화전 이후 파죽의 9연승을 달리며 2위 삼성과 0.5게임차 선두 자리를 지켰다. 두산의 역대 팀 최다연승은 지난 2000년 기록한 10연승이고 9연승은 지난 2000년 6월27일 ...

    연합뉴스 | 2005.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