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691-17700 / 19,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두리, '1골 1도움' 맹활약

    ... 차두리(프랑크푸르트)가 올 시즌 마수걸이 골에 성공했다. 차두리는 27일(이하 한국시간) 펼쳐진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10차전 LR알렌과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지고 있던 전반 2분 동점골을 터트리며 올시즌 첫골을 기록했다. 차두리는 ... 말았다. 차두리는 지난 9월23일 DFB 포칼컵 2라운드 그로이터 피르트전에서 올해 첫 골맛을 봤지만 올시즌 정규리그에서 골을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선발출전한 차두리는 전반 1분 알렌의 은디아예에게 전반 1분만에 선제골을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프로야구] `2차례 무승부' 어느 팀에 유리할까

    ... 투수력에 챔피언 트로피가 달렸다.' 2004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가 피를 말리는 두차례 무승부로 최대 9차전까지 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의 비축된 체력과 삼성의 우세한 투수진의 싸움에 승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정규리그 1위로 `가을축제'에 직행한 현대는 두산과 접전 끝에 한국시리즈에 올라온 삼성보다 체력적인 면에서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김용달 현대 타격 코치는 "투수는 몰라도 현대 타자들의 힘은 삼성보다 낫다"고 장담할 정도. 클린업트리오인 클리프 ...

    연합뉴스 | 2004.10.26 00:00

  • 신데렐라 된 '떠돌이 삼진왕' 벨혼

    ... 리틀야구 선수다. 그러나 그런 벨혼이 무시무시한 '밤비노의 저주'를 무너뜨리고 있다.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ALCS) 6차전에서 마이크 무시나로부터 결승점이 된 3점 홈런을 친 이후 7차전 8회 1점 홈런을 ... 데려온 벨혼이 이런 활약을 펼치리라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97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데뷔한 벨혼은 올해 정규시즌까지 단 한 시즌도 삼진보다 많은 안타를 기록한 적이 없다. 통산 372안타를 기록하는 동안 삼진은 516개. ...

    연합뉴스 | 2004.10.25 00:00

  • [프로야구] 현대, 삼성 제치고 기선 제압

    현대가 한국시리즈 2연패를향한 첫 걸음을 순조롭게 내디뎠다. 정규리그 1위 현대는 21일 수원구장에서 벌어진 200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에서 용병 듀오 클리프 브룸바와 마이크 피어리의 활약 속에 타선 이응집력을 발휘해 삼성을 6-2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는 지난 96년 팀 창단 이후 첫 2연패와 통산 4번째 우승을 향해 한결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역대 21번의 한국시리즈는 1차전을 이긴 팀이 17차례나 우승컵을 안았다.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4시간 접전 끝에 아쉬운 무승부

    ... 3점을먼저 뽑았다. 현대는 공수교대 뒤 송지만 1점홈런을 터뜨렸지만 삼성은 2회초 다시 1사 만루를 만들어 상대 선발 정민태를 강판시킨 뒤 양준혁이 2타점 적시타, 로페즈는 희생플라이를 날려 6-1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의 뒷심은 끈질겼다. 2회말 김동수가 2점홈런, 송지만은 연타석 아치를 그려 4-6으로 추격했고 삼성이 6회초 박한이의 2점홈런으로 4-8로 달아나자 6회말 2사 만루에서 송지만 2타점우전안타를 날려 6-8로 따라붙었다.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안정환.조재진, 득점포 재조준

    ... 감각을 다시 끌어올려 본프레레호에 반드시 탑승하겠다는각오다. 부상에서 회복한 뒤 처음 나선 21일 유럽 챔피언스리그 로젠보리(노르웨이)전에서 어이없는 레드 카드를 받았던 박지성(PSV에인트호벤)은 24일 오후 디펜딩 챔피언아약스와 ... 동반 출격한다. 스페인 프로축구 첫 골 소식이 아쉬운 이천수(누만시아)는 무릎 부상이 의외로심각해 24일 자정 비야레알과의 정규리그 경기에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농구시범경기] 오리온스, 시범경기 전승 우승

    ... 교체된 후 안쪽으로 파고 드는 날카로운 돌파와 빠른 패싱력을 선보였지만 아직은 다듬어지지 않은 조율능력을 보여줘 `기대반'의 물음표를 남겼다. 동양의 전력은 예상대로 막강했지만 마지막까지 용병 없이도 추격의지를 불사른지난 시즌 정규리그 9위 SBS의 저력도 만만치 않아 앞으로 돌풍을 예고했다. 용병들이 빠진 2쿼터 들어 은희석(17점.10어시스트)이 코트를 지휘하며 팀 플레이가 살아난 SBS는 오히려 오리온스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이며 2쿼터에서만 오리온스보다 3점많은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thumbnail
    현대 먼저 1승‥한국시리즈 1차전

    현대가 한국시리즈 2연패를 향한 첫 걸음을 순조롭게 내디뎠다. 정규리그 1위 현대는 21일 수원구장에서 벌어진 2004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에서 용병 듀오 클리프 브룸바와 마이크 피어리의 활약속에 타선이 응집력을 발휘해 삼성을 6-2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는 지난 96년 팀 창단 이후 첫 2연패와 통산 4번째 우승을 향해 한결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역대 21번의 한국시리즈는 1차전을 이긴 팀이 17차례나 우승컵을 안았다. ...

    한국경제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전준호.박한이, 첨병 싸움 치열

    ... 호타준족의 톱타자인 전준호(35)와 박한이(25)를 내세워 기선 제압을 노리고 있다. 한국시리즈가 7전4선승제의 단기전인 데다 정규시즌보다 분위기에 크게 좌우되므로 선취점의 중요성을 더 말할 필요가 없다. 특히 선취점을 빼내려면 중심 타선의 한방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톱타자가 진루해 상대 투수를 흔들고 홈까지 파고들어야만 승산이 있다. 그런 면에서 올 시즌 현대의 정규리그 1위에 큰 힘을 보탠 전준호의 존재는 김재박 감독에게 4번 타자 이상으로 소중하다. 15년차 외야수 전준호는 올 시즌 ...

    연합뉴스 | 2004.10.21 00:00

  • 보스턴, 1919년부터 2004년까지...저주는 풀렸나?

    ... 마침내 숙적 뉴욕 양키스를 누르고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1986년 캘리포니아 에인절스를 4승3패로 누르고 아메리칸리그 정상에 오른 후 18년만의 경사다. 1918년 '밤비노' 베이브 루스를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시킨 후 다섯 번째 ...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99년에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에서 1승4패로 무릎을 꿇었고 지난해 역시 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3승4패로 무릎을 꿇었다. 와일드카드 제도가 없던 78년에는 정규시즌에서 동률을 기록한 후 플레이오프에서 ...

    연합뉴스 | 2004.10.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