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01-17710 / 19,1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영표, 풀타임 활약... 박지성은 결장

    ... 프로축구에서 뛰는 이영표(PSV 에인트호벤)가 풀타임 활약을 펼쳤다. 이영표는 17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네덜란드 정규리그 아도 덴하그와의 원정 경기에 왼쪽 측면 수비수로 출장해 무실점 방어를 이끌며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도 가담하는 ... 아니면 재경기를 치를 것인지 이번 주 안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3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파나티나이코스(그리스)전에서 발목을 다친 박지성은 부상이 완쾌되지 않아 이날 결장했다. 거스 히딩크 에인트호벤 ...

    연합뉴스 | 2004.10.17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삼성, 2년만에 한국시리즈 진출

    ... 4차전에서 선발 투수 2명과 불펜 3인방을 총동원하는 `올인' 작전 끝에 두산 베어스의 막판 추격을 8-5로 따돌렸다. 이로써 1차전 패배 이후 내리 3연승을 거둔 삼성은 2002년 우승 이후 2년만에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에 올라 정규리그 1위팀인 현대 유니콘스와 최후의 승자를 가리게 됐다. 삼성이 한국시리즈에 오른 것은 통산 9번째이며 올 가을 한국시리즈 1차전은 21일 오후 6시 수원구장에서 시작된다. 삼성의 용병 4번타자 멘디 로페즈는 이날 선제 3점홈런을 포함해 ...

    연합뉴스 | 2004.10.17 00:00

  • [프로야구] 집중력 싸움에서 갈린 승부

    ... 두산은 전날 3차전을 져 이날 경기마저 내주면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된다는위기감에 배수의 진을 쳤지만 1승만 보태면 플레이오프의 승자가 된다는 기대감에 부푼 삼성은 짜임새있는 공격으로 두산 마운드를 공략했다. 선발투수 무게감에선 올해 정규리그 공동 다승왕(17승)이고 1차전 두산 승리의 주역인 개리 레스를 내세운 두산이 김진웅을 선발로 기용한 삼성을 앞선 게 사실. 그러나 지난 13일 1차전 때 김한수의 3점홈런을 제외하곤 7⅓이닝 동안 6안타 3실점으로 호투한 레스의 ...

    연합뉴스 | 2004.10.17 00:00

  • [오형규의 '월요경제'] 뉴욕 양키스가 강한 이유

    뉴욕 양키스는 1903년 창단 이래 월드시리즈를 26회나 차지,미국 메이저리그의 '명품'으로 불린다. 올해 정규시즌에선 22-0이란 참패도 당했지만 양키스는 어김없이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 올라 숙적 보스턴 레드삭스에 먼저 3연승을 올렸다. 상대 팀 선수들은 양키스의 줄무늬 유니폼만 봐도 주눅들 정도다. 그만큼 양키스는 강하다. 양키스의 브랜드 파워는 미국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 1위다. 결과로 말한다는 존 스타인브레너 구단주는 모기업 없이도 ...

    한국경제 | 2004.10.17 00:00

  • [프로야구] 삼성, "한국시리즈에 1승 남았다"

    ... 2차례에 불과하지만 삼성은 한국시리즈행의 분수령이 될 3차전을 잡아한결 여유로운 마음으로 17일 오후 2시 같은 곳에서 열리는 4차전에 나서게 됐다. 반면 두산 선발 박명환은 6이닝 동안 무려 8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올해 정규리그 탈삼진왕(162개) 면모를 과시했으나 5안타 3볼넷 1폭투 1실점으로 패전 멍에를썼고 두산 타선은 산발 6안타에 그치며 완봉승을 헌납했다. 삼성이 마운드의 힘과 공격의 집중력 등 투.타에서 모두 우위를 보인 한판이었다. 박명환-호지스간 ...

    연합뉴스 | 2004.10.16 00:00

  • PO 티켓 사냥 종반 대회전 돌입

    '플레이오프(PO) 티켓 3장을 잡아라.' 한국축구가 본프레레호의 답답한 무승부로 시름에 빠진 가운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후기 6, 7차전이 16일 오후 전국 5개 경기장에서 열려 열기에 다시불을 지핀다. 신생 인천 유나이티드의 데뷔로 13개 팀이 참가한 올 시즌 프로축구 정규리그는팀 별로 전기 12경기, 후기 12경기씩 24경기를 치러 전.후기 우승팀과 통합성적 상위 2개팀 등 4개팀이 오는 12월5일 크로스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

    연합뉴스 | 2004.10.15 00:00

  • [메이저리그] 양키스, 파죽의 2연승

    ... 연파하며 파죽의 2연승을 질주했다. 양키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선발 투수 존 리버와 이틀 연속 구원에 나선 마리아노 리베라의 호투를 앞세워 ... 타선마저 침묵을 지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양키스에 월드시리즈 티켓을 내줄 위기에 처했다. 지난달 양키스와 정규리그 2경기에 패전의 멍에를 쓴 뒤 "양키스는 (넘을 수 없는) 아버지"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킨 마르티네스의 등판은 리그 ...

    연합뉴스 | 2004.10.14 00:00

  • 프로야구 SK, 조범현 감독 2년 재계약

    ... 거듭나겠다"며 "젊은 선수들이 많은 투수진의 수준을 한단계 높이고 수비에서 주루를 보강해 내년에는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감독은 지난해 SK를 한국시리즈로 이끌며 신인감독 돌풍을 일으켰지만 올해SK는 정규리그 5위에 그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했다. 조 감독이 2년간 거둔 성적은 127승 128패 11무. 지난 82년 OB에서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한 조 감독은 91년부터 92년까지 삼성에서 뛰다 은퇴, 93년 쌍방울 코치에 이어 2000년 ...

    연합뉴스 | 2004.10.13 00:00

  • 삼성.두산, '아킬레스건 극복이 관건 '

    ... 떨쳤다. `만세타법' 양준혁은 두산전 타율이 0.270으로 시즌 타율(0.315)에 훨씬 못미치고 0.310과 0.295로 고감도 타율을 자랑했던 박한이와 강동우도 두산전에는 0.231과0.195로 빈타에 허덕였다. 결국 정규리그 2위(73승8무52패)를 차지한 삼성은 좌투수들이 빛을 발한 3위 두산(70승1무62패)에 유독 8승1무10패로 열세를 보이며 약점을 드러냈다. 플레이오프에서는 두산 에이스 레스가 1,4차전에서 선발 등판하고 이혜천과 전병두가 ...

    연합뉴스 | 2004.10.13 00:00

  • 레스는 역시 에이스

    ... 레스와 대결에서 삼진 하나를 기록하며 3타수 1안타에 그쳤다. 레스는 `천적' 우타자 김종훈과의 승부에서도 적절히 위기를 모면했다. 김종훈은 레스가 8회 힘이 빠지며 박종호에게 2루타를 맞기 전까지 장타를 때린유일한 타자로, 정규리그에서도 레스에게 타율 5할(10타수5안타)를 기록한 강적. 7회 2사 1, 2루에서 김종훈을 만난 레스는 진땀을 뺐지만 김종훈을 우익수 파울플라이를 유인하면서 한숨을 돌렸다. 8회 1사 1, 2루에서 김한수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삼성의 ...

    연합뉴스 | 2004.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