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81-17790 / 19,1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개막 후 첫 선발 제외.. 1타석 삼진

    ... 제외됐고 대타로 1타석에 나섰으나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승엽은 21일 일본 지바의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긴데쓰 버팔로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승엽의 선발 제외는 지난 달 27일 세이부 라이언스와의 정규리그 개막전 이후23경기 만에 처음. 벤치를 지키던 이승엽은 12-3으로 크게 앞선 8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지명타자 사토 유키히코 대신 타석에 올랐으나 상대 우완투수 야마모토 시요우고를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삼성-금호생명 4차전 격돌 .. 여자농구 챔피언결정전

    ... 삼성생명이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챔피언 자리를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벌인다. 우리금융그룹배 2004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2승1패의 금호생명은 1승만 보태면 우승하지만 삼성생명은 또 다시 준우승에 머물게 된다. 7시즌 연속 최하위권을 맴돌았던 금호생명은 4차전에서 승리,'만년 꼴찌'의 오명을 벗겠다는 각오다.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번번이 패했던 삼성생명도 4시즌 연속 준우승의 '불운'을 떨치려는 의지가 뜨겁다. 김태일 ...

    한국경제 | 2004.04.20 00:00

  • 송종국, 위트레흐트전 출전

    ... 있는 송종국(페예노르트)이 FC 위트레흐트전에 풀타임을 출전했다. 송종국은 18일 밤(한국시간) 끝난 네덜란드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오른쪽 수비수로 나서 90분을 소화하며 팀의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송종국은 이날 적극적인 수비와 ... 가담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페예노르트는 스모라렉의 2골과 카이트의 골로 완승을 거두고 승점 59점으로 리그 3위를 유지했다. 반면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소시에다드의 이천수는 발렌시아와의 원정경기에 출장하지 못했다. 드누에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여자프로농구] 금호생명, 창단 첫 챔프 앞으로 1승

    ... 챔피언 등극에 코앞까지다가섰다. 금호생명은 19일 인천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우리금융그룹배 2004 여자프로농구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외국인 선수 디아나 잭슨(26점.13리바운드)과 슈터 이언주(14점.3점슛 4개)의 활약에 힘입어 ... 2차전에 주전들을 풀가동한 삼성생명은 박정은(12점), 이미선(11점) 등주전들의 경기 후반 체력 소진 때문에 정규 시즌의 폭발적인 기동력을 발휘하지 못했고 주포 변연하(15점)의 외곽도 막혀 고전했다. 금호생명은 잭슨이 골밑에서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프로축구] 포항, 초반 파죽의 3연승

    ... 스틸러스가 개막 후 3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선두를 지켰다. 포항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4삼성하우젠 K리그 원정 경기에서 '꺾다리' 우성용이 2골을 터뜨린 데 힘입어 수원 삼성을 2-1로 꺾었다. 포항은 이로써 3연승으로 ... 이겼다. 인천은 이로써 3경기째만에 짜릿한 데뷔 첫승(1승1무1패)을 거두면서 돌풍을 일으킬 계기를 마련했다. 정규리그 4연패를 노리는 디펜딩챔피언 성남은 지난해 득점왕 김도훈의 원인모를 부진 속에 1승2패로 체면을 다소 구겼다. ...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N B A 플레이오프 개막

    2003∼2004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왕중왕을 가리는 플레이오프가 18일 개막돼 2개월여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정규리그 때 팀당 82경기를 소화하며 치열한 순위경쟁 끝에 동·서부컨퍼런스에 배당된 각 8장의 플레이오프 티켓을 얻은 16개팀은 7전4선승제로 치러지는 플레이오프에서 챔피언을 향한 총력전을 펼친다. 전력면에서 동부를 압도하는 서부컨퍼런스가 6년 연속 우승컵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호화군단' LA 레이커스와 팀 창단 후 ...

    한국경제 | 2004.04.16 00:00

  • 이천수, 팀 훈련 합류

    ... 이날 두시간에 걸쳐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했으며 자체 청백전에도 참가해컨디션을 점검에 힘썼다. 이천수는 웨스터 벨트, 아란사발, 데 페드로, 사비 쁘리에또와 한팀을 이뤄 카르핀, 니하트 등으로 이뤄진 선발급 선수들에 맞서 비교적 좋은 플레이를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천수가 18일 열리는 스페인 정규리그 발레시아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hkky2002@hotmail.com (산세바스티안=연합뉴스) 윤희경 통신원

    연합뉴스 | 2004.04.15 00:00

  • 김선우, 최희섭에 판정승 ‥ ML 한국인 첫 투타 대결

    한국인 메이저리거간 첫 정규리그 투타 대결에서 김선우(26ㆍ몬트리올 엑스포스)가 최희섭(25ㆍ플로리다 말린스)을 압도했다. 김선우는 14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이람비톤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7회에 중간계투로 등판해 최희섭을 우익수앞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한국인 메이저리거간 투타 대결은 시범경기에서 몇 차례 있었지만 정규리그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한국경제 | 2004.04.14 00:00

  • 한국인 메이저리거 첫 투타대결서 김선우 승리

    한국인 메이저리거간 첫 정규리그 투타 대결에서 김선우(26.몬트리올 엑스포스)가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을 압도했다. 김선우는 14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이람비톤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7회에 중간계투로 올라 최희섭을 우익수앞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한국인 메이저리거간 투타 대결은 시범경기에서 몇차례 있었지만 정규리그에서는 처음있는 일. 이날 김선우는 광주일고 1년 후배인 최희섭과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변연하, WKBL 2시즌 연속 MVP

    변연하(삼성생명)가 여자프로농구에서 두시즌 연속 MVP에 올랐다. 변연하는 우리금융그룹배 여자프로농구 2004 겨울리그 정규시즌 MVP 선정을 위한 기자단 투표에서 유효 투표수 55표 가운데 43표를 획득, 정선민(국민은행.9표)을압도적 표차로 제쳤다. 지난해 여름리그에서도 MVP로 선정됐던 변연하는 2시즌 연속이자 2001 겨울리그를 포함, 통산 3번째 최우수선수가 됐다. 신인 선수상은 `만년꼴찌' 금호생명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끈 정미란(55표중 ...

    연합뉴스 | 2004.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