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851-17860 / 19,3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설기현, 잉글랜드 FA컵 64강전 '결승골'

    ... 승리를 거두고 FA컵 4라운드(32강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최근 4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한 설기현은 지난 2일 정규리그 '마수걸이골'을 뽑아 낸 뒤 일주일여만에 또다시 짜릿한 골맛을 보게 됐으며 지난해 잉글랜드진출이후 정규리그(1... 부근에서 강력한 18m짜리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FC밀월의 왼쪽 골네트 상단 그물을 흔들었다. 지난 2일 챔피언십리그 플리머스전에서 정규리그 마수걸이골을 뽑아낸 지 6일만에 골맛을 본 것. 설기현의 선제골에 힘을 얻은 울버햄프턴은 ...

    연합뉴스 | 2005.01.09 00:00

  •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 시즌 첫승 신고

    신생팀 안산 신한은행이 4연패 끝에 금호생명을꺾고 시즌 첫승의 기쁨을 누렸다. 신한은행은 9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2005 KB스타배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겨울리그 홈경기에서 트라베사 겐트와 이연화의 활약으로 인천 금호생명을 81-80으로 힘겹게 제압했다. 지난해 10월 창단한 신한은행은 이날 승리로 1승4패를 기록해 여전히 최하위에머물렀지만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고 금호생명은 2승3패로 5위로 밀려났다. 신한은행은 경기장을 가득 메운 ...

    연합뉴스 | 2005.01.09 00:00

  •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 신한은행 꺾고 2승째

    금융 라이벌 춘천 우리은행과 안산 신한은행의 첫맞대결에서 우리은행이 웃었다. 우리은행은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2005 KB스타배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겨울리그 중립경기에서 `총알낭자' 김영옥(21점.3점슛 3개)의 활약에 힘입어외국인 맏언니 트라베사 겐트(24점.9리바운드)가 분전한 신한은행을 65-60으로 꺾었다. 2연패에서 벗어난 우리은행은 2승2패를 기록해 천안 국민은행과 공동 4위에 올랐고 신한은행은 개막 4연패 수렁에 빠지며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여자프로농구] 신세계, 종료 5초 '역전쇼'

    광주 신세계가 디펜딩 챔프 인천 금호생명을 상대로 짜릿한 막판 연전극을 연출하며 리그 선두에 올랐다. 신세계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2005 KB스타배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겨울리그 중립경기에서 종료 5초전 앨레나 비어드(34점.14리바운드)가 역전 자유투를 성공시켜 금호생명을 56-55로 따돌렸다. 올 시즌 초반 돌풍이 `찻잔 속의 돌풍'이 아니란 것을 알린 신세계는 3승1패를기록해 수원 삼성생명과 함께 선두가 됐고 금호생명은 2승2패로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크레스포 '해트트릭', AC밀란 선두추격 박차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구단' AC밀란이통산 18번째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디펜딩챔피언' AC밀란은 7일(이하 한국시간) 밀라노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레체와의 시즌 17차전이자 후반기리그 개막전에서 아르헨티나 출신의 특급 스트라이커 에르난 크레스포의 해트트릭 '원맨쇼'을 앞세워 5-2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11경기 연속무패(7승4무)를 기록한 AC밀란(11승5무1패.승점 38)은이날 파르마와 1-1로 ...

    연합뉴스 | 2005.01.07 00:00

  • thumbnail
    태클 당해 넘어지는 호나우두

    `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의 호나우두(오른쪽)가 5일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스페인 프로축구(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7분짜리 잔여경기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의 미켈 라바카로부터 태클을 당해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1.06 10:19

  • 2005 프로야구 4월2일 개막

    지난해 병역비리 파동으로 큰 홍역을 치렀던 한국프로야구가 오는 4월2일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2005년 페넌트레이스에 돌입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4월2일부터 8월30일까지 1백50일간 열전을 벌이는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경기 일정을 6일 발표했다. 팀당 경기수가 종전 1백33경기에서 지난 98년과 같은 1백26경기로 줄어 총 5백4경기를 진행하며 홈과 원정에서 63경기(팀간 18차전)씩 치른다. 개막전은 현대-SK(수원),삼성-...

    한국경제 | 2005.01.06 00:00

  • 2005 프로야구 4월 2일 개막

    지난해 병역비리 파동으로 큰 홍역을 치렀던 한국프로야구가 오는 4월2일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2005년 페넌트레이스에 돌입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는 4월2일부터 8월30일까지 150일간 열전을 벌이는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경기 일정을 6일 발표했다. 팀당 경기수가 종전 133경기에서 지난 98년과 같은 126경기로 줄어 총 504경기를 진행하며 홈과 원정에서 63경기(팀간 18차전)씩을 치른다. 개막전은 성적에 따른 종전 대진 방식에서 ...

    연합뉴스 | 2005.01.06 00:00

  • thumbnail
    '조라이더' 조용준, 4년차 최고연봉 경신

    ... 조용준은 구단을 통해 "계약 내용에 대단히 만족하며 구단에 감사한다. 한국시리즈 3연패를 이끌고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투수로 거듭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임창용(삼성.36세이브)에 이어 지난 시즌 구원 2위에 오른 조용준은 정규리그에서 10승 3패 34세이브를 기록하며 홈런을 한방도 허용하지 않는 특급 피칭을 선보였다. 특히 한국시리즈 6경기에서 2세이브와 10⅓이닝 무실점 행진으로 뒷문을 확실하게 책임져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

    연합뉴스 | 2005.01.06 00:00

  • 수원 삼성, 송종국 영입 '협상중'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우승팀인 수원 삼성이 네덜란드 프로축구 페예노르트에서 활약중인 송종국(26)의 영입을 위해 협상을 벌이고있다. 수원은 5일 "송종국의 영입 가능성을 놓고 페예노르트 구단측과 협상을 벌이고있는 상황이다"며 ... 이후 코칭스태프와의 의사소통 문제가 부각되면서자주 주전에서 제외되는 아픔을 맛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올시즌 정규리그 전반기 리그를 마친 상황에서 10경기 밖에 나서지못하고 있다. 결국 K리그 복귀 가능성을 열게 된 송종국은 올시즌 ...

    연합뉴스 | 2005.0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