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881-17890 / 19,3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재진, 시즌 최종전서 7호골 도전

    ...재진(23.시미즈)이 시즌 최종전에서 7호골 사냥에나선다. 팀을 '꿈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으로 견인한 PSV에인트호벤의 태극듀오 박지성(23), 이영표(27)도 주말 정규리그(에레디비지에) 경기에 ...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가시와전에서 시즌 6호골을 터뜨린 조재진은 28일 빗셀 고베와의 홈 경기에 출전해 J리그 데뷔 첫 시즌 유종의 미를 장식하는 골 사냥에도전한다. 조재진은 지난 23일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

    연합뉴스 | 2004.11.26 00:00

  • [NBA] 틴슬리 더블더블, 인디애나 2연승

    자말 틴슬리가 백업 멤버들을 이끌고 미국프로농구(NBA) 사상 최악의 폭력 사태로 신음 중인 인디애나 페이서스에 2연승을 선물했다. 인디애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콘세코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04-2005시즌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주전 가드 틴슬리(20득점.14어시스트)와 백업 포워드 오스틴 크로셰어(25득점.11리바운드)의 더블더블 활약에 힘입어 케빈 가넷(23득점.9리바운드)이 버틴 미네소타 팀버울부스를 106-102로 꺾었다. 이로써 인디애나는 ...

    연합뉴스 | 2004.11.26 00:00

  • 아테스트 맞힌 컵, 1억달러 경매 `해프닝'

    ... 이베이에 미국프로농구(NBA) `악동' 론 아테스트(인디애나)를 맞힌 컵이 24일(이하 한국시간) 경매에 붙여져 수시간 만에 9천999만9천999달러(1천285억원)까지 치솟았다고 26일 보도했다. 문제의 컵은 지난 20일 NBA 정규리그 인디애나-디트로이트 경기 중에 흥분한 아테스트를 향해 던져진 것으로 당시 등에 컵을 맞은 아테스트는 관중석으로 뛰어들어 팬들에게 주먹을 휘둘러 팬과 선수들이 맞붙는 최악의 사태가 빚어졌다. 당초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았던 이베이는 이 ...

    연합뉴스 | 2004.11.26 00:00

  • [챔피언스리그] 라울, 49호 최다골 타이

    '이베리아판 반지의 제왕' 라울(27.레알 마드리드)이 '꿈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 라울은 24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산티아고 베르나보 홈 구장에서 열린 2004-2005 UEFA ... 기록을 갖고있다. 스페인 리그 통산 183골(373경기 출전)을 뽑아 '200골 고지'를 눈앞에 둔 라울은 올해 정규리그 11경기에서는 고작 2골에 그치고 있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의 활약으로 간판 골잡이의 체면을 세웠다. 한편 오렌지군단의 ...

    연합뉴스 | 2004.11.24 00:00

  • [NBA] 가넷 맹활약.. 미네소타 신승

    ... 맹활약을펼치며 팀에 83-82, 1점차의 값진 승리를 안겼다. 팀의 주포 더크 노비츠키가 발목 부상으로 빠진 댈러스(8승4패)를 제압한 미네소타는 이로써 6승3패를 기록하며 서부콘퍼런스 북서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MVP를 차지한 가넷은 이날 가드 샘 카셀(16득점.4리바운드)과 함께 환상의 플레이로 짜릿한 역전극을 일궈냈다.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겨두고 69-79로 리드를 당하던 미네소타는 가넷이 3개의리바운드와 1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는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이천수, 피로 누적 결장..팀 꼴찌 추락

    스페인 프로축구(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이천수(23.누만시아)가 몰디브전 출전에 따른 피로 누적으로 22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정규리그 12차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원정 경기에 결장했다. 막시모 에르난데스 누만시아 감독대행은 당초 이천수를 후반 교체 멤버로 투입할 생각이었으나 이천수가 몰디브전 이후 팀 합류가 예상보다 늦어진데다 오른쪽 무릎이 좋지 않고 피로가 누적돼 휴식을 취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만시아는 이날 경기에서 아틀레티코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ML공식 홈페이지 "심정수, ML 진출 노린다"

    자유계약선수가 된 심정수(29ㆍ현대 유니콘스)가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한국인 강타자'로 대서특필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22일(한국시간) 심정수의 에이전트 존 김의 말을인용해 심정수가 ... 심정수가 플로리다 말린스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13타수 4안타 타율 0.307에 홈런 3개를 기록하고 그 해 한국 정규시즌에서는 0.335의 높은 타율에 홈런53개를 쳤다는 사실까지 상세히 보도했다. 하지만 과연 심정수가 메이저리그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아이스하키] 연세.고려대, 챔프전 진출

    정규리그 우승팀 연세대와 대학강호 고려대가 2004강원도컵 코리아아이스하키리그 정상을 다툰다. 연세대는 19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플레이오프(3전2선승) 2차전에서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한양대에 5-1 승리를 거뒀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고려대도 2골을 넣은 김근호을 앞세워 강원랜드를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연세대와 고려대는 나란히 2연승하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 오는 25일부터 국내아이스하키 최강자 자리를 놓고 대결한다. ...

    연합뉴스 | 2004.11.19 00:00

  • [NBA] 샌안토니오, 5연승 질주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파워포워드 팀 던컨(샌안토니오 스퍼스)이 소속팀의 고공비행을 이끌었다. 샌안토니오는 19일(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린 정규리그에서 던컨이 올 시즌 최다인 34점을 쏟아붓고 13리바운드를 건져내는 등 '원맨쇼'를 벌인 끝에 '득점기계'앨런 아이버슨이 24점에 그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88-80으로 눌렀다. 2002-2003 시즌 챔피언인 샌안토니오는 이로써 파죽의 5연승을 달리며 7승1패로서부콘퍼런스 남서부지구 ...

    연합뉴스 | 2004.11.19 00:00

  • 서로 볼을 차지하려는 제임스와 월라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오른쪽)가 19일 열린 미국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샬럿 밥캐츠의 제랄드 월라스(가운데)와 서로 볼을 차지하려고 다투고 있다. 클리블랜드가 1백6-89로 이겼다.

    한국경제 | 2004.11.19 00:00 | slis7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