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941-18950 / 19,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 SK에 '막판 뒤집기' 첫승 ..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 낚았다. LG는 18일 창원 홈코트에서 벌어진 2000~2001 애니콜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4강전에서 난적 SK에 시종 고전하다 4쿼터 조우현의 맹활약에 힙입어 1백8대-1백6,2점차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정규리그 2,3위팀의 대결답게 4쿼터 종료버저가 울리는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명승부였다. 경기 초중반까지는 SK의 페이스. SK는 서장훈 재키존스 로데릭 하니발을 앞세운 고공농구로 LG의 골밑을 파고들며 착실히 리드해 나갔다. ...

    한국경제 | 2001.03.19 00:00

  • 삼성, SBS에 '진땀 승' ..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 4강전 첫 승을 따냈다. 17일 수원 홈코트에서 열린 2000∼2001 애니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삼성은 아티머스 맥클래리,무스타파 호프의 골밑 돌파와 문경은의 3점포에 힘입어 SBS를 79대 73으로 제압했다. 정규리그 1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삼성은 5전3선승제로 벌어지는 4강전 1차전을 이겨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지금까지 8차례 벌어진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서 승리한 팀이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것은 단 ...

    한국경제 | 2001.03.19 00:00

  • 안양 LG 슈퍼컵 차지 .. 프로축구...전북에 역전

    안양 LG가 2001 포스데이타 슈퍼컵을 차지하며 올 시즌 정상을 향해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챔피언인 안양은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스데이터 슈퍼컵 경기에서 작년 FA컵 우승팀인 전북 현대를 맞아 연장전 끝에 브라질 용병 안드레의 20m 중거리 골든골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최용수가 빠진 안양은 김도훈과 박성배,양정현의 문전돌파에 고전하다가 결국 전반 11분 최진철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15분 뒤 ...

    한국경제 | 2001.03.19 00:00

  • 프로농구 청주 SK, 플레이오프 4강 진출

    ... 맹활약으로 이상민(24점)이 분전한 현대를 95대84로 꺾었다. 이로써 3전2선승제 플레이오프 1회전을 2연승으로 끝낸 지난 시즌 챔피언 SK는 2년 연속 4강에 오르며 또한번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SK는 오는 18일부터 정규리그 2위 LG 세이커스와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놓고 5전3선승제의 플레이오프 2회전에 돌입한다. 팽팽하리라던 예상과 달리 3쿼터까지는 현대의 분위기. 배수진을 친 현대는 1쿼터부터 이상민 정재근 추승균 등의 투혼을 앞세워 줄곧 리드를 ...

    한국경제 | 2001.03.14 00:00

  • 한빛소프트, PKO와 전략적 제휴

    국내 최대 게임전문업체인 한빛소프트와 프로게임리그업체인 PKO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PKO는 2001년 PKO정규 게임리그에 최근 한빛소프트가 출시한 액션대작 "카운터 스트라이크"를 정식종목으로 채택했다. "카운터 스트라이크" 대회는 오는 26일부터 PKO존닷컴(PKOZONE.COM)에서 온라인 랭킹서비스가 제공되고 매주 1회 유선방송인 대교방송의 게임프로그램 "게임타임"을 통해 방영된다.

    한국경제 | 2001.03.14 00:00

  •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NBA 플레이오프에 선착'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미국프로농구(NBA) 29개팀 중에서 맨먼저 16강이 겨루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결정지었다. 필라델피아는 12일(한국시간) 열린 2000∼2001시즌 정규리그 보스턴 셀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디켐베 무톰보(18점·22리바운드)와 에릭 스노(19점·10어시스트)의 활약으로 97대 91로 승리했다. 필라델피아는 남은 19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김도훈 국내 최고 연봉 계약 .. 전북 현대와 3억3500만원

    ...과 함께 3억원대 연봉 선수에 가입한 김도훈은 2년 연속 프로축구 연봉랭킹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프로야구에서 올해 김기태(삼성), 홍현우(LG)가 계약금을 포함해 3년간 18억원에 계약해 단순 비교가 힘들다. 지난해 J리그 빗셀 고베에서 전북현대로 복귀한 김도훈은 2000 시즌 K-리그에서 12골로 정규리그 득점왕에 오르고 전북의 FA컵 우승을 이끌며 맹활약했다. 김도훈은 출전수당(2백만원)과 함께 활약도에 따라 현대자동차 광고 출연 등으로 4천만원 ...

    한국경제 | 2001.03.10 00:00

  • LG 조성원 프로농구 'MVP' .. 신인상은 삼성 이규섭

    ... 프로농구개인상 시상식에서 기자단의 유효투표 71명중 58표를 얻어 주희정(13표·삼성)을 제치고 최고의 영예를 차지했다. 조성원은 한 시즌 최다 3점슛 신기록(1백73개)과 개인 통산 최다 3점슛 신기록(5백69개)을 세우며 팀의 정규리그 2위를 이끌었다. 외국선수상에는 삼성의 정규리그 1위에 공헌을 한 아티머스 맥클래리(58표·삼성)가 선정됐다. 신인 선수상에는 신인 지명 1순위였던 이규섭(65표)이 압도적인 지지로 뽑혔다. 한은구 기자 tohan@ha...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0일부터 熱戰

    2000∼2001시즌 프로농구가 4개월여의 정규리그를 마감하고 오는 10일 챔피언을 가리는 플레이오프에 들어간다. 6일 정규리그 마지막 세 경기가 남았지만 지난 주말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1∼6위팀이 확정됨에 따라 사실상 플레이오프가 시작된 상태다. 1위 삼성과 2위 LG가 4강에 선착했고 3위 SK-6위 현대,4위 SBS-5위 신세기가 4강이 겨루는 플레이오프 2회전 진출을 위해 3전2선승제로 맞붙는다. 특히 이번 플레이오프는 상·하위팀간 전력 ...

    한국경제 | 2001.03.06 00:00

  • 美 슈퍼볼 29일 개막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최강자를 가리는 슈퍼볼이 29일 오전 8시(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대망의 막을 올린다. 아메리칸컨퍼런스 챔피언 볼티모어 레이븐스와 내셔널컨퍼런스 챔피언 뉴욕 자이언츠가 ''빈스 롬바디 트로피''를 두고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 정규리그에서 나란히 12승4패를 올린 두팀은 팀컬러가 모두 수비를 앞세워 쉽사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다.

    한국경제 | 2001.0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