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01-19610 / 19,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정환 2경기 연속골

    안정환(페루자)이 이탈리아프로축구에서 2게임 연속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안정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바리의 홈구장에서 열린 정규리그 28차전 바리와의 경기에서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0대 3으로 뒤질때 팀의 첫 골을 성공시켜 4대 3 역전승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날 안정환의 득점은 지난 23일 아탈란타와의 경기에서 이탈리아 진출 9개월여만에 첫 골을 신고한지 일주일만에 터진 2호골이다.

    한국경제 | 2001.05.01 00:00

  • 美프로농구 샤킬오닐..2년연속 올해의 선수

    ... 케빈 가넷(1백.83점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앤서니 메이슨(96.86점 마이애미 히트),제이슨 키드(95.04점 피닉스 선즈) 등을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영예를 차지했다고 27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오닐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게임당 28.7점으로 득점 3위,야투 성공률 1위(57%),리바운드 3위(게임당 12.7개),블록슛 4위(게임당 2.76개)에 오르며 팀이 2년 연속 태평양지구 1위에 오르는 데 기여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

    한국경제 | 2001.04.28 00:00

  •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NBA 동부 컨퍼런스 우승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18년만에 동부컨퍼런스정상에 올랐다. 필라델피아는 10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2000~2001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에서 앨런 아이버슨(37점)과 디켐베 무톰보(12점.18리바운드.7블록슛)를 앞세워 보스턴 셀틱스를 108-95로 눌렀다. 이미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진 필라델피아는 54승23패를 기록,앞으로 남은 5경기에서 모두 지고 동부 2위 밀워키 벅스(48승29패)가 남은 5경기를 모두 이겨도 동부지구 ...

    한국경제 | 2001.04.11 00:00

  • '라이언 킹' 이승엽 개막 축포 .. 삼성.두산.롯데.SK 첫승

    ... 홈런과 장원진의 2루타,우즈의 적시타를 엮어 승리를 일궜다. 특급 마무리 진필중은 9회 마운드에 올라 3안타로 2실점했으나 팀타선의 도움으로 행운의 1승을 올렸다. 수원에서는 롯데가 기론의 호투와 박정태의 2점홈런에 힘입어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인 현대를 5대1로 물리쳤다. 기론은 6이닝동안 23명의 타자를 맞아 8개의 삼진을 뺏았고 1실점해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지난해 다승왕인 현대 임선동은 7이닝동안 10안타를 얻어맞으며 3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외국인 선수끼리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박찬호 개막전 승리..'20승 등정' 힘찬 시동

    ... 선보였다. 박은 98개의 공을 던진 뒤 7회말 타석에서 교체됐다. 이후 마이크 페터스가 8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고 제프 쇼가 9회 세이브를 기록해 박의 시즌 첫 승을 지켜냈다. 박은 이번 역투로 지난해에 이어 정규리그 4연승과 32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또 밀워키전에서 통산 4승 무패 방어율 2.98을 기록,밀워키의 ''천적''으로 자리잡았다. 한편 올해 초 트레이드를 요구하며 물의를 일으켰던 LA 다저스의 슬러거 게리 셰필드는 홈런 포함,4타석 ...

    한국경제 | 2001.04.04 00:00

  • 삼성, 리바운드 압도 2승 선착 .. LG에 120-112 승리

    수원 삼성이 정규리그 챔피언다운 저력을 선보이며 창원 LG를 물리치고 챔피언 결정전 3차전을 따냈다. 삼성은 2일 창원체육관에서 벌어진 2000∼2001 애니콜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3차전에서 무스타파 호프(41득점·24리바운드)의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LG를 1백20대 1백12로 제압,종합전적 2승1패로 한발 앞서 나갔다. 이날 경기는 농구의 기본이라 할 리바운드의 중요성을 일깨워준 한판이었다. 삼성은 리바운드의 압도적 우세(51대 20)를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박찬호 개막전 승리 장식

    ...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01 미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로 나서 7이닝동안 5안타 3사사구만을 내주며 팀의 1대0 승리를 이끌었다. 최고 구속은 1백52km,삼진은 7개를 기록했다. 박은 이로써 지난해에 이어 정규리그 4연승과 32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나갔다. 한편 올해초 트레이드파문을 일으켰던 게리셰필드는 6회말 결승홈런을 쏘아올리며 "찬호도우미"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은 오는 8일 오전11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전에 등판,시즌 2승에 ...

    한국경제 | 2001.04.03 00:00

  • 부산, 부천 꺾고 2연승 '콧노래' .. 용병 맹활약...2대1 역전

    ...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1 아디다스컵대회 B조 2차전에서 유고 출신 마니치와 우르모브의 연속골로 부천에 2대 1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6으로 조 선두에 나섰다. 부산은 전반 26분 부천 이원식에게 첫 골을 허용,지난 시즌 정규리그 3전 전패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 했다. 부천 남기일이 하프라인 오른쪽에서 올린 볼을 이원식이 부산의 오프사이드 함정을 뚫고 2선에서 빠져 골키퍼 정유석이 나온 틈을 이용해 아크 정면에서 왼발로 가볍게 차넣었다. 그러나 부산은 ...

    한국경제 | 2001.04.02 00:00

  • 삼성, LG 꺾고 먼저 웃었다 .. 프로농구 챔프 1차전 압승

    정규리그 1위 수원 삼성이 홈에서 먼저 웃었다. 삼성은 29일 수원에서 열린 2000∼2001 애니콜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한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창원 LG를 115-99로 완파,기분 좋게 1승을 챙겼다. 경기전 김동광 삼성감독은 예상대로 "정규시즌처럼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수비와 리바운드에 의한 골밑돌파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공격적인 팀 컬러로 올시즌 돌풍을 일으킨 LG 김태환 감독은 뜻밖에 "정규시즌과 달리 ...

    한국경제 | 2001.03.30 00:00

  • 삼성-LG 29일 프로농구 정상 격돌

    삼성 썬더스와 LG 세이커스가 29일부터 프로농구 정상 자리를 놓고 7전4선승제로 챔피언결정전을 펼친다. 삼성과 LG 모두 챔피언결정전에 처음 오른데다 정규리그에서 각각 1,2위를 차지해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SBS와의 4강 플레이오프를 무난히 통과한 삼성은 탄탄한 조직력이 장점이고 SK와의 4강 플레이오프를 힘겹게 넘어선 LG는 폭발적인 외곽포가 강점이다. 삼성은 가드 주희정의 깔끔한 경기운영에 무스타파 호프의 골밑과 내외곽을 넘나드는 ...

    한국경제 | 2001.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