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41-19650 / 19,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농구대잔치] 기아, 고대 대파 .. 남자부 준결승 3차전

    ... 기아자동차가 대학의 마지막 보루 고려대를 꺾고 대회 2연패 를 향한 최대고비를 넘겼다. 기아자동차는 20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농구대잔치 남자 부 플레이오프 준결승 3차전에서 허재, 강동희의 노련미를 앞세워 정규리그 전승우승팀 고려대를 71-52로 제압, 2승1패로 결승에 진출했다. 기아자동차와 상무는 오는 22일 오후 5시 5전3선승제의 챔피언 결정 1차전 을 치른다. 지난 시즌에도 준결승에서 기아자동차에 1승2패로 져 탈락했던 고려대는 ...

    한국경제 | 1996.02.20 00:00

  • 설 연휴 볼만한 빅게임 풍성 .. 축구, 캐나다와 평가전 등

    ... 굵직굵직한 경기들이 국내외에서 벌어진다. 겨울스포츠의 꽃으로 자리잡은 농구는 준결승 2, 3차전이 벌어지고 슈퍼리그 배구도 3차대회가 열린다. 명절에 걸맞게 96 설날 장사 씨름대회도 열려 올시즌 씨름판도를 읽게 해주며 축구 ... 따라서 16일 1승씩을 선취한 기아와 상무가 18일의 2차전에서도 승리하면 20일의 3차전은 열리지 않게 된다. 정규리그 전승 1위 및 플레이오프 15승 1패의 전적을 보인 고려대와 통산 7번째 패권을 노리는 기아자동차의 대결이 실질적 ...

    한국경제 | 1996.02.17 00:00

  • [농구대잔치] 기아/고려/연세, 4강 진출 .. 남자부 8강

    지난 시즌 우승팀 기아자동차와 정규리그 1위팀 고려대가 예상대로 001배 95~96 농구대잔치 플레이오프 준결승에서 마주체게 됐다. 기아자동차는 12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계속된 3전2승제의 8강2차전에서 전반을 40-48로 뒤지고 종료 1분전까지 동점을 이뤘으나 허재의 천금같은 가로채기와 강동희의 결승골로 서울방송에 78-76으로 역전승했다. 고려대는 센터 전희철이 1차전에 이어 여전히 결정했으나 전반을 51-34로 앞서 일찌감치 ...

    한국경제 | 1996.02.13 00:00

  • [농구대잔치] 연/고대, 힘겨운 1승 .. 플레이오프 1차전

    남자부 4강을 가리기위한 플레이오프 준준결승 1차전에서 이변은 없었다. 정규리그 1위 고려대는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3전2선승제의 8강 플레이오프1차전에서 명지대의 외곽슛에 고전하다 후반 속공이 살아나면서 73-67로 승리, 14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또 지난 시즌 우승하고도 예선 5위에 머물렀던 기아자동차는 허재가 올시즌 남자부 1경기 최다득점인 50점(전반 27점 후반 23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한데 힘입어 예선 4위 서울방송을 ...

    한국경제 | 1996.02.11 00:00

  • [농구대잔치] 고려대, 13전승/리그 1위 .. 현대 첫 8강 탈락

    고려대가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에서 13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했다. 고려대는 8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정규리그 마지막날 경기에서 센터 전희철이 부상으로 교체됐음에도 실업명문 현대전자를 특유의 빠른 공격으로 압도해 89-71로 대미를 장식했다. 10일부터 시작되는 8강 플레이오프는 고려대-명지대, 서울방송- 기아자동차, 연세대-중앙대, 기업은행-상무의 대결로 압축됐다. 한편 이날 패해 6승7패가 된 전통의 명문 ...

    한국경제 | 1996.02.09 00:00

  • [농구대잔치] 10일 플레이오프 개막 .. 실업-대학끼리 대결

    ... 됐다. 10일부터 서울과 수원에서 분산개최되는 001배 95~96농구대잔치 남자부 플레이오프 8강전을 앞두고 8강에 오른 대학 4팀과 실업 4팀은 3전2선승제의 첫경기를 이기기 위한 전략 수립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규리그 마지막날까지 중위권의 대혼전으로 상대팀을 미리 점칠 수 없었던 각팀들은 우연히도 8강전이 대학은 대학팀과, 실업은 실업팀과 맞붙게됨에 따라 초반기선을 잡기위한 전술을 마련하느라 고심하고 있다. 올시즌에는 특히 삼성전자 현대전자등 ...

    한국경제 | 1996.02.09 00:00

  • [농구대잔치] SBS, 연대 꺾어 .. 정재근 눈부신 활약

    ... "저승사자" 정재근의 괴력으로 연세대의 패기를 눌렀다. 또 "불사조 군단" 상무는 팀해체가 결정된 한국은행을 물리치고 단독 2위를 확정지었다. 서울방송은 7일 올림픽 제2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센터겸 포워드인 정재근 (36점.14리바운드)의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연장끝에 연세대에 88-86으로 승리했다. 7일 남자부 정규리그 상무 93 (43-42 50-36 ) 78 한국은행 (10승3패) (3승10패) ...

    한국경제 | 1996.02.08 00:00

  • [농구대잔치] 상무, 2위 확정 .. 남자부 정규리그

    "불사조 군단" 상무가 팀해체가 사실상 결정된 한국은행을 물리치고 단독 2위를 확정지었다. 상무는 7일 올림픽 제2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에서 후반 문경은(25점), 김승기(15점.4어시스트)의 활약으로 마지막 투혼으로 뭉친 한국은행의 추격의지를 꺾으며 93-78로 승리했다. 상무는 12연승의 고려대에 이어 10승3패의 전적으로 정규리그를 마쳤고 47년 창단된후 올해로 마지막을 고한 한국은행은 3승10패로 ...

    한국경제 | 1996.02.07 00:00

  • [농구대잔치] 기업은행, 8강 진출 .. 삼성전자 60-51로 제압

    기업은행이 삼성전자를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기업은행은 6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에서 이미 탈락이 확정된 삼성전자를 60-51로 제압, 7승6패로 8강 대열에 합류했다. 4일 고려대에 져 대잔치 사상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던 삼성전자는 4승9패로 올 시즌 정규리그를 끝냈다. 남자부 정규리그 기업은행 60 ( 32-29 28-22 ) 51 삼성전자 (7승6패) (4승9패) ...

    한국경제 | 1996.02.06 00:00

  • [농구대잔치] 무적 고대, 11연승 .. 삼성 첫 8강 탈락 수모

    고려대가 삼성전자에 농구대잔치 사상 첫 8강 탈락의 수모를 안기고 11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이미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은 고려대는 4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에서 삼성전자에 전반을 뒤지고도 후반들어 김병철 양희승의 3점슛이 터져 106-97로 승리, 11승 무패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4승8패로 남은 기업은행과의 마지막 경기에 관계없이 8강탈락이 확정, 대회출전 13년사상 최대 수모를 당했다. ...

    한국경제 | 1996.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