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701-19710 / 19,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농구대잔치] 선경, 공동 선두 복귀 .. 서울은행에 신승

    선경증권이 서울은행에 혼쭐이 난 끝에 여자부 정규리그 공동선두에 북귀했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선경증권은 15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계속된 한국통신배 95~96농구대잔치 여자부 풀리그에서 이변을 꿈꾸던 서을은행을 76-73으로 힘겹게 꺾고 6승1패를 마크 국민은행과 나란히 공동선두로 올라 섰다. 이틀전 국민은행에 다 이긴 경기를 2점차로 내줬던 서울은행은 5승2패로 내려앉았으나 이변이 없는 한 8강진입은 확정적이다. 초반 하위권으로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동호동락] 윤영 <교보생명 이사> .. '유니콘스'

    ... 정기인 총무(인력운영 부대리), 김창진 사원 등 총35명으로 구성된 교보생명 야구단(유니콘스)은 사회인야구리그에 정식 가입하여 힘차게 활동하고 있다. 대부분이 야구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순수 아마추어 선수들이 모인 단체로 ... 팀경력이지만 아구에 대한 열정과 사랑은 어느 팀보다도 크다고 할수 있다. 교보 야구단은 현재 사회인야구리그 산하 킹리그에 참여하고 있는데 올해 의 전적은 4승1패로 리그 참여 첫해에 전반기리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정규시합이 ...

    한국경제 | 1995.06.05 00:00

  • 로빈슨, 미프로농구 'MVP' 선정

    ... 94~95시즌 미프로농구(NBA)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로빈슨은 23일 미국내 스포츠 기자단이 실시한 투표에서 73명으로 부터 1위표를 얻는등 종합득점 901점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NBA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로빈슨은 정규리그 82게임 가운데 81게임에 출전해 게임당 27.6득점, 리바운드 10.8개를 기록해 소속팀 샌 안토니오를 27개팀 가운데 최고 승률(62승20패)로 끌어올렸다. 입단 6년생으로 올해 만 29세인 로빈슨은 6번이나 올스타팀에 뽑혔고 ...

    한국경제 | 1995.05.24 00:00

  • 95하이트배 프로축구, 6일 개막 .. 6개월간 열전 돌입

    ... 개막, 6개월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올해로 13년째를 맞는 프로축구는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정식 명칭을 코리안리그로 출범해 전,후기로 나눠 팀당 각 14게임씩 모두 28게임을 소화한 뒤 오는 11월4일과 11일 양대 리그 우승팀끼리 ... 오는 21과 25일 열릴 96애틀랜타올림픽 아시아지역 1차예선과 11월 치러질 최종예선을 앞두고 대표팀에 차출돼 정규 리그에 상당기간 뛸 수 없게 돼 있다. 2002년월드컵 유치까지 겹친 축구특수속에서 일화의 3연패 달성과 사상 ...

    한국경제 | 1995.05.04 00:00

  • [프로야구] 노모, 2이닝 무실점 기록 .. 미프로 시범경기

    ... 오늘은 당했지만 다음 경기에서는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머리를 긁적였다. 노모는 경기가 끝난뒤 "나는 메이저리그에서 일본인도 잘 할 수 있다는 사실을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일본 청소년들의 미래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 지켜본뒤 "노모의 투구는 훌륭하며 컨트롤에 다소 문제가 있으나 자질이 훌륭해 이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오는 26일 개막하는 정규시즌 주전투수로 활용할 뜻을 비쳤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5.04.14 00:00

  • [축구] 현대, 전북과 0대0 무승부..아디다스컵 프로축구

    ... 무승부를 기록, "95아디다스컵프로축구대회의 선두 자리를 지켰다. 현대는 8일 이리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풀리그 4차전에서 예상외로 분전중인전북에 밀리는 경기를 했으나 강력한 수비로 버텨 0-0 무승부를 기록함으로써 2승2무,승점 ... 무위로 끝나면서 1위탈환에 실패,아쉬움을 더했다. 목포에서 열린 유공-일화전에서 지난해 우승팀 유공은 지난해 정규리그 2연패팀인 일화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으나 득점없이 끝냈 다. 팀을 재정비한 유공은 후반29분 윤정환이 아크 ...

    한국경제 | 1995.04.09 00:00

  • 스포츠 마케팅 대기업 확산..몇배의 투자효과/움직이는 광고

    "자동차 시장진출은 축구장에서부터" 삼성 프로축구단이 오는 8월 정식 설립돼 내년부터 정규리그에 출전한다. 삼성의 축구단 출범 발표에 민감한 반응 보이고 있는 회사는 현대자동차와 대우자동차. 호랑이 축구단과 로얄즈 축구단을 통해 자동차 홍보를 톡톡히 하고 있는 두 회사는 삼성그룹의 축구단 출범을 자동차 시장에서 벌어질 싸움의 전초전으로 보고 있는것. 이 회사들은 오는 98년 삼성의 승용차시장 진출에 앞서 축구장에서 부터 물러설 수 없는 ...

    한국경제 | 1995.02.27 00:00

  • [농구대잔치] 삼성전자, SBS 꺾고 '결승진출' .. 012배

    ...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 잔치 플레이오프 남자부 준결승 3차전에서 문경은(33득점 3점슛5개) 김현 준(16득점 3점슛 5개)의 외곽슛이 폭발하면서 잦은 실책을 범한 SBS를 92- 64로 대파했다. 정규리그에서 고의 패배 의혹속에 8위에 오른 삼성전자는 8강전 상대인 연세대와의 경기에서 지나친 폭력을 행사한다는 비난을 감수하고 2승1패 로 준결승에 올랐고 4강전에서도 한수아래로 평가되던 SBS에 의외로 고전 하다 2승1패를 마크,힘들게결승 ...

    한국경제 | 1995.02.20 00:00

  • [농구대잔치] 서장훈/정은순, 우수선수..신인상엔 현주엽 등

    국내 농구의 센터 전성시대를 입증하듯 서장훈(연세대)과 정은순 (삼성생명)이 94~95농구대잔치 남녀 우수선수로 뽑혔다. 대한농구협회는 17일 60명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에서 정규리그 우수선수로 남자부의 서장훈과 여자부의 정은순을 각각 남녀우수선수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플레이오프 준준결승전에서 부상한 서장훈은 리바운드에서 1위에 오른 것을 비롯 기자단이 선정하는 "베스트5"와 "수비5걸"에도 선정돼 정은순과 같은 부문에서 4관왕이 ...

    한국경제 | 1995.02.17 00:00

  • [농구대잔치] 중앙대, 고려대에 "일격"..기아자는 상무 꺾어

    정규리그 1위 연세대에 이어 2위 고려대도 4강 문턱에서 일격을 당해 4강행이 불투명해졌다. 중앙대는 12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잔치 플레이오프 남자부 준준결승 2차전에서 손가락 부상을 무릅쓰고 투혼을 발휘한 양경민(19득점)의 3점슛이 폭발, 라이벌 고려대와 연장 접전을 86-77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중앙대는 3전2선승제에서 첫경기 패배를 만회하며 1승1패를 마크, 오는14일 오후 3시30분 ...

    한국경제 | 1995.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