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16,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호재 멀티골' 포항, 광주에 3-2 승리…파이널A 희망 이어가(종합)

    ... 2-1로 잡고 5위로…김경재 극적 결승골 서울, 대구와 1-1 무승부…안익수 감독 부임 후 5경기 무패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2000년생 '신성' 이호재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광주FC를 잡고 파이널A(1∼6위) 진출 희망을 ... 허덕이던 포항은 '광주FC 킬러'의 면모를 뽐내며 연패를 끊어냈다. 포항은 광주 창단 후 11년 동안 21번의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14승 7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11승 9무 12패로 승점 42(35득점)가 된 포항은 7위를 유지, ...

    한국경제 | 2021.10.03 20:57 | YONHAP

  • thumbnail
    '안병준·최준 골' 부산, 10명으로도 충남아산에 2-1 역전승(종합)

    갈길 바쁜 대전, 마사 PK골로 최하위 부천과 겨우 무승부 프로축구 K리그2(2부) 부산 아이파크가 수적 열세에도 충남아산에 역전승을 거두고 승격 준플레이오프(PO) 진출 희망을 살려갔다. 부산은 3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충남아산과 ... 충남아산에 2-1로 역전승했다. 2연승 한 부산은 승점 41(11승 8무 13패)로 6위에서 다시 5위로 올라섰다. 정규리그 4경기씩을 남겨놓고 준PO에 나설 수 있는 4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46·11승 13무 8패)를 승점 5차로 추격했다. ...

    한국경제 | 2021.10.03 20:25 | YONHAP

  • thumbnail
    '이호재 멀티골' 포항, 광주에 3-2 승리…파이널A 희망 이어가

    광주전 15승 6무…통산 21경기 무패행진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신성' 이호재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광주FC를 잡고 파이널A(1∼6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포항은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 허덕이던 포항은 '광주FC 킬러'의 면모를 뽐내며 연패를 끊어냈다. 포항은 광주 창단 후 11년 동안 21번의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이날까지 포항의 광주전 상대 전적은 14승 7무다. 11승 9무 12패로 ...

    한국경제 | 2021.10.03 18:41 | YONHAP

  • thumbnail
    갈길 바쁜 대전, 마사 PK골로 최하위 부천과 겨우 무승부

    ... 대전하나시티즌이 최하위 부천FC와 힘겹게 비겼다. 대전은 3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2(2부)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 18분 부천 이시헌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 페널티킥 골로 패배를 면했다.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난 3위 대전의 시즌 승점은 49(14승 7무 11패)가 됐다. 정규리그 4경기를 남겨놓고 우승은 물 건너간 가운데 플레이오프 직행권이 주어지는 2위 자리의 FC안양(승점 55·15승 10무 ...

    한국경제 | 2021.10.03 18:10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멀티골…팬이 뽑은 '최고의 선수'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절정의 경기력으로 프리미어리그 성공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황희찬은 2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뉴캐슬 ...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과 결승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데뷔전에서 첫 골을 넣은 뒤 정규리그 세 경기 만이다. 이날 승리로 울버햄프턴은 홈 무득점 3연패를 끊어내며 10위(승점 9)로 올라섰다. 폭우 속에 ...

    한국경제 | 2021.10.03 17:31 | 조수영

  • thumbnail
    유럽파 손흥민·황의조·김민재 5일 벤투호 합류

    ... 3차전 홈 경기를 치르고 나서 원정을 떠나 12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4차전을 벌인다. 두 경기를 치르기 위해 대표팀은 4일 오후 2시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한다. 손흥민, 황의조, 김민재는 3일 열리는 소속팀의 정규리그 경기 일정을 소화한 뒤 하루 늦게 벤투호에 가세한다. 이들은 지난달 열린 이라크와 최종예선 1차전 홈 경기(0-0 무) 때처럼 입국 이틀 만에 시리아전을 맞이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3 17:02 | YONHAP

  • thumbnail
    AL 와일드카드 대혼전…토론토 등 4팀 희비 최종전에서 갈린다(종합2보)

    양키스·보스턴, AL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토론토·시애틀과 1경기 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정규시즌 1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가 대혼전에 빠졌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는 각 지구 우승팀과 양대 ... 1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애틀 매리너스 등 4개 팀이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토론토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1.10.03 14:29 | YONHAP

  • thumbnail
    '우리아스 20승' 다저스, NL 서부지구 우승 불씨 안 꺼졌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희망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8-3으로 제압, 6연승을 ... 샌프란시스코는 앞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패해 지구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 '1'을 지우지 못했다. 4일 열리는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다저스가 밀워키에 승리하고, 샌프란시스코가 샌디에이고에 진다면 두 팀은 106승 56패로 동률을 이루게 ...

    한국경제 | 2021.10.03 13:52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EPL 진출 뒤 첫 멀티골…'킹 오브 더 매치'도 뽑혀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절정의 경기력으로 프리미어리그 성공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황희찬은 2일(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뉴캐슬 ...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과 결승골을 터트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데뷔전에서 첫 골을 터트린 뒤 정규 4경기째 출전에서다. 이날 승리로 울버햄프턴은 홈 무득점 3연패를 끊어내며 10위(승점 9)로 올라섰다. 폭우 ...

    한국경제 | 2021.10.03 13:00 | 조수영

  • thumbnail
    류현진, 토론토 명운 걸고 최종전 선발 출격…지면 탈락

    ... 오른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오전 4시 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정규시즌 최종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실상 포스트시즌 1차전과 다름없는 경기다. ... 뒤 조기 강판했다. 그는 최근 3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15.58을 기록했다. 상대 팀은 아메리칸리그 최저승률을 기록 중인 최약체 볼티모어지만, 이 역시 안심할 수 없다. 류현진은 올 시즌 볼티모어와 5경기에 출전해 ...

    한국경제 | 2021.10.03 10: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