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541-2550 / 2,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AL기 참사] 일본 자국민탑승 "비상한 관심"..세계각국반응

    ... NTSB는 파견요원들이 6일 오전 현지에 도착해 조사에 착수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괌의 해군건설부대(CB)가 중장비를 제공, 앤더슨 공군기지 장병들의 구조작업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비행기가 숲이 우거진 정글지대에 추락해 앤더슨 공군기지 장병들이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판단, 해군건설부대가 긴급히 중장비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매커리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령 괌에서 발생한 대한항공(KAL) 보잉 747여객기 추락사고와 관련, ...

    한국경제 | 1997.08.07 00:00

  • [KAL기 참사] 서태평양 미국령 섬 .. '괌' 어떤 곳인가

    ... 돌리면서 연간 7만명선으로 줄어들었다. 괌은 2차세계대전 당시 미국과 일본이 치열한 전투를 벌인 곳으로 유명하다. 이번에 대한항공 여객기 추락지점인 니미츠 힐은 2차대전 막바지에 체스터 니미츠 미해군 대장이 일본군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군사시설물을 설치한 곳으로 바위가 많은 정글지대에 위치해 있다. 대한항공은 주 13회, 아시아나항공은 주 7회 운항중이며 비행시간은 4시간 정도 걸린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KAL기 참사] "밀림이 완충역할"..지리적상황-생존 역학관계

    ... 운항속도도 감소, 결과적으로 동체가 활주로에 착륙할 때와 비슷한 효과를 거뒀다는 분석이다. 이때문에 이번 사고가 기체를 중단시키거나 다시 상승시킬 수 없어 사고 발생시 최악의 사고가 나는 마의 13분(이륙후 5분과 착륙전 8분)대에 발생했음에도 20여명의 생존자가 있었던 것도 정글과 폭우덕분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기체가 미군송유관과 충돌했는데 송유관이 폭발하지 않았던 것도 불행중 다행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KAL기 참사] 사상자 수색중단 교민/유족 등 항의

    KAL기 추락사고가 발생한 괌의 교민 유족들은 미군당국과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6일 낮12시이후 사상자 수색작업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부상자들이 정글속에서 고통에 신음하고 있을텐데 수색작업을 어떻게 중단할수 있느냐"며 거친 목소리로 항의했다. 퍼시픽 스타호텔 카모로볼룸에 모여있는 유족들은 한인회 대표가 "미군 당국이 더이상 생존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하자 서로 부둥켜안은채 오열을 터뜨려 보는 이들을 ...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KAL기 참사] 우거진 열대밀림 구조활동 지장 .. 참사현장

    ... 방식이다. 사고현장인 니미츠힐 부근에 살고 있던 루디 델로스-산토스씨는 "사고기는 거대한 화염덩어리 같았다"면서 "큰 불길에 휩싸인 사고기가 나무를 스치며 지나가고 있었으며 비행기가 지상에 추락한뒤 완전 정지하기까지 1분여 동안 정글을 활주했다"고 말했다. 사고기에서 극적으로 구조돼 메모리얼병원에 입원중인 홍현성씨(35)는 "괌도착을 알리는 방송이 나온뒤 랜딩기어가 빨리 내리는 느낌이었다"며 "비행기 창문으로 나무들이 연속해서 보였으며 두번에 걸쳐 동체가 ...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KAL기 참사] 관제장비 작동안돼 사고위험 내포..미국 반응

    ... NTSB는 파견요원들이 6일 오전 현지에 도착해 조사에 착수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괌의 해군건설부대(CB)가 중장비를 제공, 앤더슨 공군기지 장병들의 구조작업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비행기가 숲이 우거진 정글지대에 추락해 앤더슨 공군기지 장병들이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판단, 해군건설부대가 긴급히 중장비를 지원했다고 설명. .마이클 매커리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령 괌에서 발생한 대한항공(KAL) 보잉 747여객기 추락사고와 관련, ...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방송가] Q채널, '로큐멘터리 축제' 개최 .. 9~10일

    .케이블 Q채널 (채널25)은 9~10일 문화일보홀에서 "로큐멘터리 (Rocumentery) 축제"를 개최한다. 특별기획 다큐 "한국의 록", "록 뮤직 혁명"을 비롯, "엘비스 "56 스타탄생" 등 영상과 사운드가 어우러진 록 다큐멘터리 8편을 선보이며 윤도현, 록그룹 아일랜드의 라이브콘서트와 록영화 "정글스토리" 특별 시사회도 마련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일자).

    한국경제 | 1997.07.31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7일) '느닷없이 떠나요' 등

    ... 11시) = 민태는 간호사로 일하는 엄마와 함께 괌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는 아빠를 만나기 위해 괌으로 떠난다. 새벽에 아들과 아내의 느닷없는 방문으로 놀라움 반 즐거움 반인 김주형 대리는 비상근무 때문에 반가움의 표시도 제대로 못하고 집을 나선다. 이튿날부터 아빠가 일하는 한국중공업 괌 발전소에서부터 시작하여 괌북서쪽에 위치한 정글과 같은 울창한 밀림속의 해안인 정글비치 등 여러곳을 구경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7.26 00:00

  • [볼거리] 분당 블루힐 '세계희귀곤충전'..800여점 무료관람

    ... 대부분이 전시 되며 별도 입장료없이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수 있다. 백화점 정기휴점일엔 문을 닫는다. 전시공간별 주요 전시물을 보면 세계의 희귀곤충류코너에선 몸을 말면 나뭇잎모양이 되는 자바잎곤충등을, 멸종위기에 놓인 하늘소류코너에선 천연기념물 218호로 지정돼 보호되고 있는 장수하늘소 등을, 세계의 나비류코너에선 열대 정글에서만 볼수 있는 블루 모프로나비 등을 볼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7.25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7.끝) '살 길은 있다' .. 특화 등

    ... 프라자점은 대중형 백화점으로 만드는 점포차별화라는 독특한 전략을 쓰고 있다. 서원유통의 한 관계자는 "서울의 대형업와의 경쟁은 다잇과 거인골리앗의 싸움에 비유될수 있지만 거인이 반드시 이기는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약육강식의 정글에 사자나 호랑같은 맹수만 사는게 아니라 톰슨가젤이나 연약한 채식동물도 살아남는건 그들나름대로 생존법을 익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제 대폭발을 시작한 유통시장은 연쇄효과로 더욱 확전될수 밖에 없다. 그동안 서울대형유통자본과 외국기업들이 ...

    한국경제 | 1997.07.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