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8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나은행 , 퇴직연금 전용 장기 ELB…정기예금보다 금리 높아

    퇴직연금 전용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상품으로 3년이나 5년 만기 운용을 택할 수 있다. 확정급여(DB)형, 확정기여(DC)형, 개인형 퇴직연금(IRP) 상품을 보유한 금융소비자라면 가입 가능하다. 시장 금리보다 변동폭이 작은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로 운용할 수 있어 일반 정기예금과 비교해 금리가 높다. 1년 만기의 기존 상품처럼 만기 시 다시 예치할 필요가 없다. 중도에 해지하더라도 기존 상품에 비해 중도해지 수수료가 낮다.

    한국경제 | 2020.03.31 15:18 | 송영찬/김대훈

  •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되레 더 오를 가능성

    ... 금융채 금리가 올랐기 때문이다.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내리지 않고 오히려 오르는 추세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16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린 연 0.75%로 조정했다. 주요 은행의 대표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이에 따라 일제히 하락해 상당수가 연 0%대로 떨어졌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기준금리 인하 시점과 비교해 오히려 올랐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국민은행의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65~2.88%, ...

    한국경제 | 2020.03.31 15:18 | 송영찬

  • thumbnail
    SBI, 정기예금 금리 0.3%P 인상…OK는 연 1.9% → 2.1%로 높여

    ... 상품은 예치 기간이나 일정 수준의 잔액 유지 등 까다로운 조건 없이 금리 연 1.8%의 금리를 지급한다. 예금 이자는 매 분기 평잔액을 기준으로 연 4회 지급한다. JT친애저축은행은 연 1.8% 금리를 제공하는 비대면 정기예금과 연 2.7%의 이자를 주는 비대면 정기적금을 운용 중이다. JT친애저축은행은 반려견 사진만 제시하면 최대 연 3.0%의 이자를 주는 JT쩜피플러스 정기적금도 운용하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31 15:14 | 김대훈

  • thumbnail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 연 2.9% 역대 최저…0%대 예금도 늘어

    ... 기업대출을 포괄한 은행권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0.11%포인트 내린 3.08%로 역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예금금리도 내렸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1%포인트 내린 1.43%로 2016년 10월(1.41%) 이후 가장 ...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한 달 전과 같은 1.65%포인트다. 2월에 은행권에서 새로 가입된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0%대인 상품에 가입된 금액의 비중은 2.8%를 나타냈다. 아직 비중이 미미하지만 한 달 전보다 ...

    한국경제 | 2020.03.31 12:00 | YONHAP

  • 하나은행, 4월 1일 예·적금 금리 0.2∼0.5%P 내려

    ... 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4월 1일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0.2∼0.5%포인트 인하한다. 이에 따라 '주거래정기예금'의 기본금리가 1.25%에서 0.75%로, '고단위플러스정기예금'은 1.2%에서 0.7%로 각각 내려간다. ... 'KB우대저축통장', 'KB우대기업통장'의 금리를 각각 인하했다. NH농협은행도 수신상품의 금리를 조정했다. 정기예금인 '큰만족실세예금'의 기본금리를 기존 1.1%에서 0.75%로, 'NH주거래우대적금'의 금리를 만기 1년 기준으로 ...

    한국경제 | 2020.03.31 11:03 | YONHAP

  • thumbnail
    저축銀의 역발상 "예금금리 年 2%대로 올린다"

    저축은행업계 자산 규모 1위 SBI저축은행과 2위 OK저축은행이 12개월 정기예금 금리를 대폭 높이면서 ‘공격경영’에 나서고 있다. 한국은행이 최근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연 0.75%로 기존보다 0.5%포인트 인하하면서 시중은행들이 예금 금리를 잇따라 낮추는 것과는 정반대 행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출 수요가 늘어나면서 상위권 저축은행들이 ‘몸집 불리기’에 나선 ...

    한국경제 | 2020.03.30 17:09 | 김대훈

  • thumbnail
    1억 맡기면 月 6만원…현실이 된 '이자생활자 안락사' [여기는 논설실]

    ... 되면서 '이자의 종말'은 현실이 됐다. ◆현실이 된 '이자의 종말'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이자는 지난 주를 거치며 일제히 0%대로 진입했다. 한국시티은행 정기예금은 0.7%, 우리은행 'WON모아예금'과 ... 간판상품 '수퍼정기예금' 이율도 지난 주부터 연 0.90%로 낮아졌다. 30년전 외환위기 직후 정기예금 금리가 연20%까지 치솟은 걸 기억하는 40·50대 이상이라면 듣고도 쉬 믿기 힘든 초저금리다. 격세지감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3.30 10:13 | 백광엽

  • thumbnail
    주식 매수 대기자금 45조원…개미들 '코로나發 쩐의 전쟁'

    ...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처럼 일생일대의 투자 기회가 찾아왔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연 1%대로 떨어진 예금 금리와 차갑게 식은 부동산 경기도 갈 곳 잃은 수백조원의 부동자금을 자극하고 있다. 부동자금 대이동 시작인가 ... 처음”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부동자금의 대이동이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에 예금 금리도 뚝뚝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은행은 25일 간판 정기예금 상품인 ‘국민수퍼정기예금’ ...

    한국경제 | 2020.03.29 17:35 | 임근호

  • thumbnail
    CP-CD 금리 차 금융위기 이후 최대…기업 신용위험↑

    ... 확인될 전망이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업어음(CP) 91일물 금리는 2.09%로 양도성예금증서(CD) 91일물 금리(1.10%)보다 99bp((1bp=0.01%포인트) 높았다. CP와 CD의 금리 격차(스프레드)는 ... 3개월 동안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 단위 정례 RP 매입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매주 화요일 정기적으로 실시되며 첫 입찰은 4월 2일이다. 김은기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한은의 정책 집행 시기는 4월부터여서 ...

    한국경제 | 2020.03.29 06:06 | YONHAP

  • thumbnail
    정기예금 대신 찾던 ELT도 판매 중단…'재테크 혼란기' 길어지나

    금융권 안팎에선 올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재테크 혼란기’가 이어질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0%대까지 떨어진 은행 정기예금 금리(1년 만기 기준)가 다시 오르기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나마 정기예금을 대체할 ‘안정형 수익 추구’ 상품으로 꼽히던 상품마저 하나둘 자취를 감추고 있다. 주가연계신탁(ELT)이 대표적이다. 지난 12일 국민은행을 시작으로 우리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

    한국경제 | 2020.03.27 17:18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