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3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완용보다 더 하다"…'선녀들' 설민석→최희서, 친일파 행적에 분노

    ... 친일파들의 만행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다음 방송 예고에서는 ‘사극의 신’ 배우 최수종과 함께하는 역사 탐사가 예고됐다. [tab title="탭"][/tab]정몽주와 정도전의 라이벌 특집이 펼쳐지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53회는 오는 30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8.24 11:02 | 정태건

  • thumbnail
    '선녀들' 이완용 보다 더한 친일파 윤덕영, 호화 저택+집터 공개

    ... 그와 대조된 친일파들의 만행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한편 다음 방송 예고에서는 사극의 신 ‘갓수종’ 최수종과 함께하는 역사 탐사가 예고됐다. 정몽주와 정도전의 라이벌 특집이 펼쳐지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53회는 8월 30일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0.08.24 08:16

  • thumbnail
    "역시 단양 도담삼봉"…작년 입장객 465만명으로 '전국 6위'

    ... 단양팔경 중 1경인 도담삼봉은 단양읍과 매포읍의 경계를 이루는 남한강 한가운데 우뚝 솟은 3개의 기암이다. 장군봉을 중심으로 왼쪽은 딸봉, 오른쪽은 아들봉이라 불린다. 조선 시대 장군봉에 정자를 짓고 가끔 찾아와 풍월을 읊던 정도전이 자신의 호를 '삼봉(三峰)'으로 정한 것도 도담삼봉에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진다. 여름철에는 모터보트와 황포돛배를 타고 더 가까이서 도담삼봉을 관람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는 1월 입장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만여명 증가한 ...

    한국경제 | 2020.07.19 17:42 | YONHAP

  • thumbnail
    작년 최고 인기 관광지는 순천만…도담삼봉·강구항도 선호

    ...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록됐다. 롯데월드와 킨텍스, 경복궁 등 수도권 놀이 시설과 궁궐을 제외하고 순천만 다음으로 인기 있는 지방 관광지는 충북 단양에 있는 도담삼봉이다. 도담삼봉은 '단양 팔경' 중 제1경으로 조선 개국공신인 삼봉 정도전의 호를 딴 곳으로 강 한가운데 봉우리 3개가 섬처럼 솟아난 모양을 하고 있다. 인근에는 고수동굴과 온달산성 등 인기 관광지가 있다. 경북 영덕의 강구항은 '영덕대게'로 유명한 곳이다. 전남 여수 엑스포해양공원은 ...

    한국경제 | 2020.07.15 06:11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민주당 몽니…277석 얻었더라도 국가 틀 못바꿔"

    ... 주 원내대표는 "누적된 경제정책 실패로 국민의 삶이 팍팍하다"며 "김정은 남매는 군사적 도발을 공공연하게 위협하고 있다. 지난 3년의 평화 프로세스는 파탄 났고, 안보 대비 태세는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시대 정도전이 지은 '경국대전'을 인용하며 "백성의 삶을 위태롭게 하면 왕이라도 쫓아내야 한다는 게 600년 전 삼봉 정도전의 가르침"이라며 "민생이 아프다는 비명을 집권 세력이 외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5 09:11 | YONHAP

  • thumbnail
    돌아온 '盧의 남자' 이광재 "기업·혁신도시 업그레이드法 만들 것"

    ... 지난달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태종’이라고 말하며 “세종의 시대가 올 때가 됐다”고 했다. ‘세종이 되고 싶은 뜻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 의원은 “과거에는 30대엔 정도전처럼, 40대엔 이성계처럼 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며 “건방졌다”고 잘라 말했다. 조미현/이동훈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1 17:02 | 조미현/이동훈

  • thumbnail
    돌아온 이광재 "기업·혁신도시 업그레이드法 만들 것"

    ... 대통령을 ‘태종’이라고 말하며 “세종의 시대가 올 때가 됐다”고 했다. ‘세종이 되고 싶은 뜻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 의원은 “과거에는 30대에는 정도전처럼, 40대에는 이성계처럼 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며 “건방졌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인상 깊게 읽었다는 아이작 싱어 <<장터의 스피노자>>의 한 부분을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5.31 16:40 | 조미현/이동훈

  • thumbnail
    SBS '녹두꽃', 뉴욕 TV&필름 페스티벌 동상 수상

    ... 농민들의 외침을 통해 '사람답게 사는 것'에 대한 묵직한 울림을 던져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드라마는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가 집필했다. 뉴욕 TV&필름 페스티벌은 1957년부터 시작된 유서 깊은 시상식이다. 뉴스, 다큐멘터리, 예능 프로그램 등 16개 부문에 걸쳐 창의적인 프로그램에 시상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2 10:16 | YONHAP

  • thumbnail
    [신간] 정도전의 시대를 읽다

    나이 들어가는 내가 좋습니다·에로스를 위한 청원 ▲ 정도전의 시대를 읽다 = 김진섭 지음. 저자가 '진정한 정치인'이라고 부른 정도전의 생애를 실마리 삼아 여말선초의 역사를 다시 읽는다. 오늘날 정도전에 관해서는 '체제 변혁에는 성공했으나, 권력투쟁에 패배한 정치가'라거나 '한 시대를 풍미한 혁명가' 또는 '준비된 혁명가'라는 평가가 있으나 이런 단편적인 해석으로는 여말선초 격동의 역사 현장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고 진정한 정도전을 만나볼 수도 ...

    한국경제 | 2020.04.21 10:57 | YONHAP

  • thumbnail
    강세정,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체결...활발한 활동 예고

    ...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강세정은 드라마 ‘아현동 마님’, ‘보석비빔밥’, ‘내 남자의 비밀’, ‘정도전’, ‘무정도시’, 영화 ‘너는 펫’, ‘그녀의 13월’ 등에 출연,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

    스타엔 | 2020.03.17 1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