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5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저임금 차등화 하면…일자리 늘고 수도권과 격차 되레 줄 것"

    ...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근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 치권 안팎이 시끄럽다. 최 전 원장이 지난달 31일 “일자리를 없애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 없다”며 ... 주장했다. 임금분포가 낮은 지역에선 노동 수요가 많아져 고용이 늘어날 것이란 이유에서다. 그는 한국노동경제학회장 등을 역임한 노동경제학계 원로다. 최재형 전 원장은 배 명예교수의 “임금지급 능력에 따라 지역별로 최저임금을 ...

    한국경제 | 2021.08.03 17:26 | 양길성

  • thumbnail
    의선도 엄지 척…'금빛 화살' 뒤엔 현대차 이 기술 있었다

    ... 모두가 같이 이뤄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1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회장은 양궁 대표팀의 성과에 대해 “선수들과 감독님 모두 잘 해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 “다만 미국은 고점을 찍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미국에서 상반기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올렸다. 명예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 권위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된 데 대해선 ...

    한국경제 | 2021.08.01 17:53 | 김일규

  • thumbnail
    귀국한 의선 "양궁인 모두가 이룬 성과…슈팅머신 유용했다"

    ... 성과급 결정할 것" 미국 투자 계획 점검차 출장길에 올랐다가 2020 도쿄올림픽에 들러 양궁 국가대표팀을 응원했던 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일 귀국했다. 회장은 이날 김포공항에서 양궁 국가대표팀의 성과에 대한 소감을 묻는 ... 모두가 함께 이뤄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몽구 명예회장부터 올해 양궁협회장에 재선임된 의선 회장까지 37년간 비인기 종목이었던 양궁을 전폭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8.01 16:36 | YONHAP

  • "현금 부자에 자녀 두 명 이상이면 1순위"…알짜 중견사 확보 두고 자문사들 '북적북적' [마켓인사이트]

    ... 항상 의사결정을 못 내리던 호반건설은 대한전선 인수로 시동을 걸었다. 장남 김대헌 사장 중심으로 승계구도가 어느 리된 상황에서 차남 김민성 상무의 '먹거리'를 확보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박찬구 회장이 이끄는 ... 2·3세가 직접 M&A 매물을 찾아 적극적으로 시장에 뛰어드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조동혁 한솔그룹 명예회장의 1남2녀 중 장녀인 조연주 한솔케미칼 부회장도 그룹 M&A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다. 미국 자산운용사 ...

    한국경제 | 2021.07.30 14:06 | 차준호

  • thumbnail
    해외출장·경영구상에…재계 총수들 올해 여름도 뜨겁다

    ... 위해 총수인 이 부회장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른 재계 총수들은 경영 일선에서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미국과 일본 등을 오가며 숨 가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회장은 지난 4월과 6월에 이어 ...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회장은 또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2021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아버지인 몽구 명예회장 대신 참석했다. 명예회장은 한국인 최초로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오르며 ...

    한국경제 | 2021.07.29 06:11 | YONHAP

  • thumbnail
    애틀랜타 총격범 사형 아닌 종신형 선고에 인권단체 반발

    ... 롱(22)이 저지른 범죄의 심각성을 고려했을 때 종신형을 받은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아시안 아메리칸 의 진흥센터 애틀랜타 지부(AAAJ)의 스테파니 조 지부장은 현지언론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와의 인터뷰에서 ...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하더라도 롱에게 추가로 형을 구형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주장했다. 비영리단체 반(反) 명예훼손 연대(Anti-Defamation League) 남부 지부의 앨리슨 파딜라-굿맨 부회장은 AJC와의 인터뷰에서 ...

    한국경제 | 2021.07.28 12:54 | YONHAP

  • thumbnail
    회장님 '통 크게' 쏜다…의선 '양궁 사랑' 포상금 이번엔 얼마?

    ...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사상 초유의 환경 아래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들의 활약 뒤에는 국내 재계 총수 일명 '회장님'들의 숨은 노력이 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먼저 현대차그룹은 1985년 몽구 명예회장이 대한양궁협회장에 ... 도쿄에 방문해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을 '직관'(직접 관람)했다. 이날 대표팀이 금메달을 획득하자 회장은 힘껏 손뼉을 치며 기뻐하기도 모습이 포착됐다. ◆ 의선 회장 양궁 인재발굴과 장비 개발에 전폭 지원 ...

    한국경제 | 2021.07.28 10:30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올림픽] 태극전사 위해 재계도 뛴다…물심양면 지원 나선 기업들

    ... 대회에서 현재까지 3개의 금메달을 휩쓸며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 몽구 명예회장이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이후부터 우수 인재 발굴, 첨단 장비 개발, 양궁 저변 확대 등에 기여했다는 ... 곧바로 일본으로 이동, 주요 경기를 관중석에서 직관하며 선수들을 격려하고 금메달 획득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회장은 남녀 개인전 경기까지 관전한 뒤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사상 최초로 전 종목을 ...

    한국경제 | 2021.07.28 06:11 | YONHAP

  • thumbnail
    AI 로봇이 화살 골라주고, 훈련 분석…현대車의 '금빛 기술'

    ... 그립(손잡이)을 3차원(3D) 프린터를 활용해 제작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3D스캐너를 활용해 선수의 그립을 본떴고, 이를 3D프린터로 똑같이 만들었다. 경제계 관계자는 “몽구 명예회장이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을 맡은 이후로 현대차그룹은 37년간 양궁 종목을 꾸준하게 후원하고 있다”며 “ 회장은 2005년 회장을 맡은 뒤 선수 육성 시스템 체계화 및 양궁 대중화 등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한국경제 | 2021.07.27 18:03 | 도병욱

  • thumbnail
    디테일·위기대응·신기술…양궁서 배워라

    ... 버는 과정에서 유착이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양궁협회는 예외”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 몽구 명예회장이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이후 37년간 양궁 인재 발굴과 첨단 장비 개발 등에 약 500억원을 투자했다. ... 몽구배 한국양궁대회’를 신설하는 등 양궁의 저변을 크게 넓혔다. 그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회장이 한국 선수 전용 휴게 공간을 양궁 경기장 옆에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후원자의 아낌없는 지원 덕분에 ...

    한국경제 | 2021.07.27 17:46 | 성수영/김동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