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건희·이재용 올해도 '배당 투톱'…父子 합쳐 6174억원

    ... 회장으로 4748억원에 달했다. 이 회장은 2009년 이후 11년 연속 배당수익 1위를 유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426억원으로 2위에 올랐다. 배당으로 1000억원을 넘게 받은 사례는 이들 부자가 유일했다. 이어 정몽구 현대차 회장(933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홍라희씨(767억원), 최태원 SK 회장(649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608억원), 구광모 LG 회장(569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545억원), 구본준 ...

    한국경제 | 2020.02.26 07:46

  • thumbnail
    이건희·이재용, 올해도 배당 1·2위…부자 배당금 6174억원

    삼성전자 9.6조 배당 '선두'…정몽구·정몽준·최태원·구광모 등 톱10 삼성그룹의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올해도 개인 배당 1,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건희 회장 부자를 비롯해 9위까지는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고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새로 10위권에 올랐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2천355개 상장사 가운데 21일까지 배...

    한국경제 | 2020.02.26 05:31 | YONHAP

  • thumbnail
    도이치모터스, "추측성 보도 이제 그만"

    ... "도이치모터스는 대표 및 경영진 누구도 당시 주가 조작에 대해 외부인과 접촉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정상적인 IR 활동 외에 불법적인 방법으로 주가를 관리한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기아차, 상황에 따라 알아서 변속하는 시스템 개발 ▶ [하이빔]'택시 vs 렌탈' 갈등은 원점으로 ▶ 닛산 리프 최대 1,000만원 할인 등 일본차 할인 경쟁 ▶ 정몽구 회장, 21년만에 이사회 의장직 내려놔

    오토타임즈 | 2020.02.20 11:07

  • thumbnail
    포드, "자전거 등짝을 보자" 이모지 재킷 선봬

    ... 서로에게 무례한 제스처를 보이곤 한다"며 "새 재킷은 보편적인 의사소통 수단인 이모지를 통해 서로 간의 경계심을 완화하고 '길을 공유하는 법'을 가르쳐준다"고 전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기아차, 상황에 따라 알아서 변속하는 시스템 개발 ▶ [하이빔]'택시 vs 렌탈' 갈등은 원점으로 ▶ 닛산 리프 최대 1,000만원 할인 등 일본차 할인 경쟁 ▶ 정몽구 회장, 21년만에 이사회 의장직 내려놔

    오토타임즈 | 2020.02.20 09:42

  • thumbnail
    현대·기아차, 상황에 따라 자동 변속하는 시스템 개발

    ... 연구위원은 "파워트레인과 같이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도 ICT 및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하는 노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택시 vs 렌탈' 갈등은 원점으로 ▶ 마세라티 르반떼 디젤, "하이엔드도 고효율은 기본" ▶ 닛산 리프 최대 1,000만원 할인 등 일본차 할인 경쟁 ▶ 정몽구 회장, 21년만에 이사회 의장직 내려놔

    오토타임즈 | 2020.02.20 09:19

  • thumbnail
    정몽구 회장, 21년만에 이사회 의장직 내려놔

    -회장직은 계속 유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고 미등기 임원이 된다. 다만 경영 전반을 총괄하는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지속할 예정이다. 19일 현대차는 이사회를 열고 내 달 16일 임기가 만료되는 정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김상현 현대차 재경본부장을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정관 내 사업 목적에 모빌리티와 충전 사업을 추가하는 안건 등을 다음달 19일 열릴 주주총회에 상정하기로했다. ...

    오토타임즈 | 2020.02.20 06:28

  • thumbnail
    정몽구 회장, 21년 만에 현대차 대표이사 내려놓는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21년 만에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다. 다만 그룹 회장직은 유지한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한 사업을 정관상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현대차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주주총회 안건을 확정했다. 주주총회는 다음달 19일 열린다. 현대차 이사회는 정 회장 대신 김상현 재경본부장(전무)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사내이사 및 이사회 ...

    한국경제 | 2020.02.19 18:01 | 도병욱

  • thumbnail
    정몽구 이사회 의장서 물러나…모빌리티 사업목적에 추가

    "미등기임원으로 회장 역할 지속"…정의선, 곧바로 이사회의장 넘겨받지 않을듯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고 미등기 임원이 된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몽구 회장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은 미등기임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2.19 16:41 | YONHAP

  • thumbnail
    [종합] 정몽구 회장, 현대차 이사회 퇴장…새 의장 뽑는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정 회장이 21년간 맡아왔던 의장직은 내달 주주총회 이사회에서 새로 선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지 않는다고 공시했다. 정 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내달 16일로 만료되기에 자동적으로 미등기 임원이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은 회장으로서 역할을 지속한다"고 말했다. 만 82세(1938년생)인 정 회장은 80대에 접어들면서는 ...

    한국경제 | 2020.02.19 16:21 | 오세성

  • thumbnail
    정몽구 등기임원 연임안해…정의선 현대차 이사회 의장 맡을듯

    정몽구 회장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서 물러나…모빌리티 사업목적에 추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에 오르며 그룹 총수로서 자리를 굳힐 것으로 보인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21년 만에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몽구 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현대차 ...

    한국경제 | 2020.02.19 15: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