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사이언스?·서사시 금강산

    ... 민중시, 민족정신을 추구한다는 공광규 시인의 여덟 번째 시집이다. 기행문처럼 금강산의 절경을 묘사하고 역사 속 인물들도 노래한다. 금강산 관광길을 연 정주영과 남북 경협 사업을 하다 여전히 의문이 남는 자살을 한 것으로 기록된 정몽헌도 거론한다. 천년의시작. 380쪽. 1만원. ▲ 푸른 옷을 입은 소녀 = 현직 국제분쟁 전문가인 데릭 B. 밀러가 실화를 바탕으로 2016년에 쓴 장편소설이다. 1991년 걸프전 당시 이라크에 주둔했던 미군 병사와 현장을 취재했던 ...

    한국경제 | 2020.01.21 11:55 | YONHAP

  • thumbnail
    北, 조의 하루도 안 돼 사격…盧 대통령 서거 때는 핵실험도

    ... 부부장을 단장으로 한 총 4명의 조문단을 파견했다. 이는 북측이 남측에 조문단을 보낸 최초 사례였다. 조문단은 고려항공을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서울을 방문, 정 전 회장의 자택을 직접 찾아 조의를 표했다.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는 빈소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 송호경 부위원장 등이 금강산에 마련한 현대 측 분향소를 찾아 추모사를 낭독했다. 그러나 북측이 남측 모든 지도자급 인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한 건 아니었다. 2015년 ...

    한국경제 | 2019.10.31 19:11 | YONHAP

  • thumbnail
    北, 南주요인사 별세 때마다 조의 표시…DJ·盧 서거 때도

    ... 부부장을 단장으로 한 총 4명의 조문단을 파견했다. 이는 북측이 남측에 조문단을 보낸 최초 사례였다. 조문단은 고려항공을 타고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서울을 방문, 정 전 회장의 자택을 직접 찾아 조의를 표했다.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는 빈소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 송호경 부위원장 등이 금강산에 마련한 현대측 분향소를 찾아 추모사를 낭독했다. 그러나 북측이 남측 모든 지도자급 인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한 건 아니었다. 2015년 ...

    한국경제 | 2019.10.31 16:47 | YONHAP

  • thumbnail
    현대아산, '금강산관광 비판'에 "당혹, 차분히 대응할 것"

    ... 악재가 나올 때마다 일관되게 "일희일비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직접 지시'가 나오면서 충격의 정도가 더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8월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6주기 추모 행사의 금강산 개최가 무산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냄에 따라 남북교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물론 현지 시설물까지 걱정해야 하는 ...

    한국경제 | 2019.10.23 10:13 | YONHAP

  • thumbnail
    '개점휴업' 장기화하나…교류 상징 금강산관광에 또 '악재'

    ... 올해 초까지만 해도 금강산 '우선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상황은 다시 비관적인 방향으로 돌아섰다. 현대그룹이 지난 8월 고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 추모행사를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이를 거부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하면서 11년째 이어지고 있는 '개점휴업'은 더 길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0.23 09:16 | YONHAP

  • thumbnail
    정몽헌 16주기 금강산 추모행사 '무산'…北 "진행 어렵다"(종합)

    2016·2017년 이어 세번째 '불발'…현대 "정확한 이유 알 수 없다" 현대그룹이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8월 4일) 추모 행사를 북한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북측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남북 간의 미묘한 기류를 반영한 모종의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현대아산은 19일 "정 ...

    한국경제 | 2019.07.19 11:23 | YONHAP

  • thumbnail
    정몽헌 16주기 금강산 추모행사 '무산'…北 "진행 어렵다"

    2016·2017년 이어 세번째 '불발'…현대 "정확한 이유 알 수 없다" 현대그룹이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8월 4일) 추모 행사를 북한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북측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남북 간의 미묘한 기류를 반영한 모종의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현대아산은 19일 "정 ...

    한국경제 | 2019.07.19 11:05 | YONHAP

  • thumbnail
    北, 이희호 여사 별세에 조문단 파견 가능성…DJ 서거 때도 보내

    ... 대통령 서거 때는 김정일 위원장 명의의 조전만 보냈다. 조전을 보낸 뒤 바로 4시간 만에 제2차 핵실험을 했는데 오랫동안 준비한 핵실험 직전에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는 바람에 조문단을 보낼 상황이 아니었다.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도 조문단을 보내지 않은 채 금강산 등에서 추모행사를 했다. 그러나 2001년 3월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이 별세했을 때는 송호경 당시 아태 부위원장 겸 통전부 부부장을 단장으로 조문단을 파견했다. ...

    한국경제 | 2019.06.11 01:06 | YONHAP

  • thumbnail
    남북화해 역설한 이희호 여사…보수정부 때도 두차례 방북

    ... 바람을 밝혔다. 그는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상주인 김정은 국무위원장(당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했다. 당시 정부는 당국 차원의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았고, 이 여사 일행과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유족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일행에만 '북측의 조문에 대한 답례' 차원에서 방북 조문을 허용했다. 막 북한의 새 지도자가 된 김정은이 처음으로 만난 남측 인사들이라는 점에서 당시 방북의 의미와 상징성은 ...

    한국경제 | 2019.06.11 00:15 | YONHAP

  • thumbnail
    한진家 경영권 '남매의 난' 겪나…과거 재벌家 분쟁사례 주목

    ... "동기가 의심된다"고 밝히는 등 형제 관계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 범현대가는 2001년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타계할 무렵 불거진 경영권 분쟁이 10년이 넘게 지속됐다. 현대가 장남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간의 갈등은 2000년 '왕자의 난'으로 비화했다. 2003년 정몽헌 회장 사망 후에는 부인인 현정은 회장과 정상영 KCC 명예회장 사이에 현대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시숙의 난'이 벌어졌다. ...

    한국경제 | 2019.05.08 17: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