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몽구, 그룹 경영 완전히 손 뗐다…마지막 등기이사직도 물러나(종합)

    ...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그룹 전반에 별다른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1938년생인 정 명예회장은 세계 5위의 자동차 그룹을 일군 '승부사'로, 2000년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적통'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만 들고나와 '홀로서기'를 했다. '품질 경영'과 '현장 경영'이라는 키워드를 남긴 정 명예회장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만들어 고급차 영역에 도전했고 ...

    한국경제 | 2021.03.24 15:38 | YONHAP

  • thumbnail
    '시대를 通한 청년'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종합2보)

    ... 3년 뒤인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수익성 없는 대북 사업에 대한 '과다 출혈'로 그룹 자금난은 심화됐다. 2000년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충돌한 '왕자의 난'이 현대건설의 유동성 위기로 이어지며 결국 그룹은 쪼개졌다. 아산은 "신용은 곧 자본이다", "내가 살아 있고 건강한 한, 나한테 시련은 있을지언정 실패는 없다" "모험이 없으면 큰 발전도 없다" "매일 매일이 ...

    한국경제 | 2021.03.18 15:54 | YONHAP

  • thumbnail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정주영 20주기…기업가 정신 '재조명'

    ... 했다. 1998년 6월17일 85세 고령에 소 500마리를 끌고 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이다. 그러나 현대의 대북사업은 결과적으로 그룹의 부실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후 2000년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과 고(故) 정몽헌 회장이 갈등을 빚은 '왕자의 난'으로 그룹이 쪼개지게 된다. 범현대가, 추모 행사 차분히…제사도 시간대별로 18일 재계에 따르면 범현대가는 현대차그룹을 중심으로 다양한 추모 행사를 열기로 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3.18 15:32 | 신현아

  • thumbnail
    "이봐 해봤어?"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종합)

    ... 3년 뒤인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수익성 없는 대북 사업에 대한 '과다 출혈'로 그룹 자금난은 심화됐다. 2000년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충돌한 '왕자의 난'이 현대건설의 유동성 위기로 이어지며 결국 그룹은 쪼개졌다. 아산은 "신용은 곧 자본이다", "나는 생명이 있는 한 실패는 없다고 생각한다. 내가 살아 있고 건강한 한, 나한테 시련은 있을지언정 실패는 없다" ...

    한국경제 | 2021.03.18 11:22 | YONHAP

  • thumbnail
    정주영 별세 20주기…그룹은 쪼개졌지만 여전한 막강 파워

    ... 주요 산업 분야를 망라한 국내 최대 기업집단으로 성장했지만 2000년대 들어 '왕자의 난'과 정 명예회장의 타계를 거치며 내홍을 겪었다. 특히 2000년 3월 정주영 명예회장의 차남인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과 5남인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권을 놓고 충돌한 '왕자의 난'은 범현대가 역사의 전환점이 됐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아버지가 동생인 정몽헌 회장을 후계자로 지목하려하자 이에 반발해 자동차 관련 10개 계열사를 가지고 현대그룹에서 분리했다. ...

    한국경제 | 2021.03.18 06:11 | YONHAP

  • thumbnail
    "이봐 해봤어?"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

    ... 소 500마리를 끌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감격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3개월 뒤 금강호가 출항하면서 시작된 현대의 대북사업은 결과적으로 그룹의 부실을 심화시켰고, 2000년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충돌한 '왕자의 난'으로 그룹은 쪼개졌다. 아산은 "신용은 곧 자본이다", "나는 생명이 있는 한 실패는 없다고 생각한다. 내가 살아 있고 건강한 한, 나한테 시련은 있을지언정 실패는 ...

    한국경제 | 2021.03.18 06:11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글로벌 기업' 만든 정몽구 회장…경영서 완전히 손 뗀다

    ... 평가받는다. 1998년 현대차 회장에 이어 1999년 3월 이사회 의장에까지 오르며 작은 아버지인 '포니 정' 정세영 전 현대차 명예회장 대신 현대차 경영권을 장악했다. 이듬해인 2000년에는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적통'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만 들고나와 '홀로서기'를 했다. 현대그룹 분리 당시에는 삼성과 현대, LG, SK에 이은 재계 5위였지만 ...

    한국경제 | 2021.02.21 14:18 | 강경주

  • thumbnail
    정몽구, 현대차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손 뗀다

    ... 그룹을 일군 '승부사'로, 1998년 현대차 회장에 이어 1999년 3월 이사회 의장에까지 오르며 작은 아버지인 '포니 정' 정세영 전 현대차 명예회장 대신 현대차 경영권을 장악했다. 이듬해인 2000년에는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적통'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만 들고나와 '홀로서기'를 했다. 현대그룹 분리 당시에는 삼성과 현대, LG, SK에 이은 재계 5위였지만, 현재 현대차그룹은 삼성에 이은 2위 자리를 ...

    한국경제 | 2021.02.21 06:31 | YONHAP

  • thumbnail
    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그룹 조화도 없었다

    ... 관심의 초점이었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이를 두고 현 회장이 아직 시숙부인 고인에 대한 서운함을 떨치지 못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막냇동생인 정 명예회장은 2003년 조카 정몽헌 회장을 대신해 현 회장이 현대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에 취임하자 현대그룹 인수에 나섰다. 현대엘리베이터 지분을 사모펀드와 뮤추얼 펀드를 통해 비밀리에 매집했고, 2013년 11월에는 현대그룹 인수를 공식 선언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TV | 2021.02.03 11:07

  • thumbnail
    '경영권 분쟁 앙금 남았나'…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

    ... 가운데 장례식장에는 현대그룹의 조화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현 회장이 아직 시숙부인 고인에 대한 서운함을 떨치지 못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막냇동생인 정 명예회장은 2003년 조카 정몽헌 회장을 대신해 현 회장이 현대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에 취임하자 현대그룹 인수에 나섰다. 현대엘리베이터 지분을 사모펀드와 뮤추얼 펀드를 통해 비밀리에 매집했고, 2013년 11월에는 현대그룹 인수를 공식 선언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2.03 10: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