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17주기…선영서 조용한 추모식

    코로나 영향으로 참석 인원 줄어…올해는 금강산 추모식 신청 안 해 정몽헌 현대그룹 전 회장의 기일을 맞아 4일 경기 하남시 창우동 선영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현대그룹에 따르면 추모식에는 아내인 현정은 회장 등 유족과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사장, 이백훈 현대아산 사장 등 주요 임원을 포함해 3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참석 인원이 대폭 줄었고, 행사는 발열체크 등 방역 ...

    한국경제 | 2020.08.04 10:01 | YONHAP

  • thumbnail
    [신간] 사이언스?·서사시 금강산

    ... 민중시, 민족정신을 추구한다는 공광규 시인의 여덟 번째 시집이다. 기행문처럼 금강산의 절경을 묘사하고 역사 속 인물들도 노래한다. 금강산 관광길을 연 정주영과 남북 경협 사업을 하다 여전히 의문이 남는 자살을 한 것으로 기록된 정몽헌도 거론한다. 천년의시작. 380쪽. 1만원. ▲ 푸른 옷을 입은 소녀 = 현직 국제분쟁 전문가인 데릭 B. 밀러가 실화를 바탕으로 2016년에 쓴 장편소설이다. 1991년 걸프전 당시 이라크에 주둔했던 미군 병사와 현장을 취재했던 ...

    한국경제 | 2020.01.21 11:55 | YONHAP

  • thumbnail
    北, 조의 하루도 안 돼 사격…盧 대통령 서거 때는 핵실험도

    ... 부부장을 단장으로 한 총 4명의 조문단을 파견했다. 이는 북측이 남측에 조문단을 보낸 최초 사례였다. 조문단은 고려항공을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서울을 방문, 정 전 회장의 자택을 직접 찾아 조의를 표했다.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는 빈소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 송호경 부위원장 등이 금강산에 마련한 현대 측 분향소를 찾아 추모사를 낭독했다. 그러나 북측이 남측 모든 지도자급 인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한 건 아니었다. 2015년 ...

    한국경제 | 2019.10.31 19:11 | YONHAP

  • thumbnail
    北, 南주요인사 별세 때마다 조의 표시…DJ·盧 서거 때도

    ... 부부장을 단장으로 한 총 4명의 조문단을 파견했다. 이는 북측이 남측에 조문단을 보낸 최초 사례였다. 조문단은 고려항공을 타고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서울을 방문, 정 전 회장의 자택을 직접 찾아 조의를 표했다.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는 빈소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 송호경 부위원장 등이 금강산에 마련한 현대측 분향소를 찾아 추모사를 낭독했다. 그러나 북측이 남측 모든 지도자급 인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한 건 아니었다. 2015년 ...

    한국경제 | 2019.10.31 16:47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현대아산 "관광재개 준비했는데"

    ...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호재와 악재가 나올 때마다 일관되게 "일희일비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직접 지시`가 나오면서 충격의 정도가 더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8월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6주기 추모 행사의 금강산 개최가 무산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냄에 따라 남북교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물론 현지 시설물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TV | 2019.10.23 16:31

  • thumbnail
    현대아산, '금강산관광 비판'에 "당혹, 차분히 대응할 것"

    ... 악재가 나올 때마다 일관되게 "일희일비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직접 지시'가 나오면서 충격의 정도가 더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8월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6주기 추모 행사의 금강산 개최가 무산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냄에 따라 남북교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물론 현지 시설물까지 걱정해야 하는 ...

    한국경제 | 2019.10.23 10:13 | YONHAP

  • thumbnail
    '개점휴업' 장기화하나…교류 상징 금강산관광에 또 '악재'

    ... 올해 초까지만 해도 금강산 '우선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상황은 다시 비관적인 방향으로 돌아섰다. 현대그룹이 지난 8월 고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 추모행사를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이를 거부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하면서 11년째 이어지고 있는 '개점휴업'은 더 길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0.23 09:16 | YONHAP

  • thumbnail
    정몽헌 16주기 금강산 추모행사 무산...北"진행 어렵다"

    현대그룹은 다음달 4일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를 맞아 북한 금강산 추모 행사를 검토했으나 북측 의견을 고려해 올해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오늘(19일) 밝혔다. 현대아산은 지난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금강산 추모 행사에 대한 북측 의사를 확인한 결과 "이번 행사는 내부 사정으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정 전 회장의 금강산 추모 행사가 열리지 않은 것은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이번이 ...

    한국경제TV | 2019.07.19 11:52

  • thumbnail
    정몽헌 16주기 금강산 추모행사 '무산'…北 "진행 어렵다"(종합)

    2016·2017년 이어 세번째 '불발'…현대 "정확한 이유 알 수 없다" 현대그룹이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8월 4일) 추모 행사를 북한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북측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남북 간의 미묘한 기류를 반영한 모종의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현대아산은 19일 "정 ...

    한국경제 | 2019.07.19 11:23 | YONHAP

  • thumbnail
    정몽헌 16주기 금강산 추모행사 '무산'…北 "진행 어렵다"

    2016·2017년 이어 세번째 '불발'…현대 "정확한 이유 알 수 없다" 현대그룹이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6주기(8월 4일) 추모 행사를 북한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북측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남북 간의 미묘한 기류를 반영한 모종의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현대아산은 19일 "정 ...

    한국경제 | 2019.07.19 11: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