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야당, '김영란법' 수정 여부 놓고 내부 충돌

    ... 둘러싸고 내부 충돌이 일어나고 있다. 당 소속 이상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법 적용 범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정무위 안의 손질 가능성을 시사한데 대해 같은 당 정무위 의원들이 반발한데 이어 당내 강경파 소장파 의원들도 2일 성명을 ... 열어 의견수렴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법사위는 여야 원내대표와 법사위원장이 합의한대로 2월 국회내에 김영란법을 통과시키겠다는 방침이나 심의·의결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한국경제 | 2015.02.02 16:09 | 김근희

  • thumbnail
    이완구 "김영란法, 언론의 자유 침해할 가능성 있다"

    ...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공직자에 대한 부정 청탁과 금품을 받은 공직자의 처벌을 강화한 김영란법은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적용 대상이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사까지 확대됐다. 여기에 가족까지 포함돼 적용 대상이 1800만명에 ... 재검토 대상으로 보지 않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위헌 소지가 없다면 정무위 원안을 존중해 줘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다음주 중으로 정무위 소속 의원들과 법사위 의원들 ...

    한국경제 | 2015.01.19 20:57 | 조수영/고재연

  • thumbnail
    논란 커진 김영란法…법사위원 11명 중 3명만 "민간에 확대 적용"

    ... 법 적용” 한국경제신문은 14일 법사위 소속 여야 의원 15명(이상민 위원장 제외)을 대상으로 최근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해 법사위 상정을 앞둔 김영란법에 대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출장 등을 제외한 11명이 응답했다. ... 것’이라고 봤고, 5명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여야 이견으로 해당 상임위(정무위) 논의를 미룬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 조항(가족·친족 등과 이해관계가 있는 직무를 ...

    한국경제 | 2015.01.14 20:39 | 이정호

  • 정치권 '김영란法' 신중론 확산

    ... 금품을 받은 공직자의 처벌을 강화한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 제정안 통과를 앞두고 신중론을 펴면서 그 처리가 2월 임시국회로 넘어갔다. 이완구 새누리당·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 금지’ 부분을 빼고 적용 대상은 (민간부문인 유치원 교사나 언론인까지) 대폭 확대한 내용으로 소위에서 통과시켰다”며 “(정무위가) 법안을 넘기면 (법사위가) 그냥 통과시켜야 하느냐. 법사위가 벽돌 찍어내는 ...

    한국경제 | 2015.01.13 03:55 | 고재연 / 은정진

  • thumbnail
    금융社에 징벌적 배상 책임…개인정보 유출땐 피해액 3배 물어야

    ...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도입된다.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활용해 영업한 금융회사는 관련 매출의 최대 3%를 과징금으로 내야 한다. 개별 금융협회가 갖고 있는 개인정보는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관리된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12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신용정보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신용정보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해 1월 신용카드 3개사에서 1억여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지 1년 만이다. 개정안은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와 ...

    한국경제 | 2015.01.12 21:16 | 박종서

  • '김영란법' 임시국회 회기내 처리 사실상 무산

    지난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소위를 통과한 '김영란법(부정청탁·금품 수수 금지법 제정안)'의 이번 임시국회 회기내 처리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상민 법제사법위원장은 11일 ... 국회법상 '숙려 기간' 조항에 벗어난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이에 앞서 12일 예정된 정무위와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김영란법을 의결, 본회의 처리를 시도해 본다는 방침이었지만, 법안을 상정하지 않겠다는 이 위원장의 ...

    한국경제 | 2015.01.11 15:26

  • thumbnail
    [정무위 타결된 '김영란法'] 민간까지 적용, 위헌 논란…"100만원 넘는 경조사비 형사처벌"

    세월호 참사 이후 공직사회 개혁 방안으로 주목받았던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지난 8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 법안소위 심사를 거치면서 법 적용 대상이 공직자뿐만 아니라 사립학교 교직원, 모든 언론사 종사자 등 민간 영역으로까지 확대됐다. 과잉 입법으로 인한 위헌 소지와 함께 민간 규제로 변질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부 원안의 일부 수정에도 불구하고 법 적용 ...

    한국경제 | 2015.01.09 23:20 | 이정호

  • thumbnail
    '김영란법' 만든 김영란은 누구? …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대법관

    ... '김영란법'을 발의했다. 100만 원 이상의 금품을 수수한 공직자를 대가성 및 직무 관련성과 무관하게 형사 처벌이 가능토록 한 이법은 당시 뜨거운 반응을 얻었지만 번번이 법안심사소위 문턱을 넘지 못했었다. 지난 8일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정무위는 오는 12일 김영란법을 전체회의에 상정해 심의할 예정이다. 김영란법은 법 제정 후 1년 유예기간을 거쳐 적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1.09 08:54 | 김근희

  • thumbnail
    '김영란법' 국회 소위 통과…100만원 넘게 받으면 처벌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2013년 8월 정부안이 국회에 처음 제출된 이후 1년5개월 만이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8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정부 원안을 상당 부분 반영한 김영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막판까지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이해충돌 방지’ 조항은 의결 대상에서 제외했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에서 ...

    한국경제 | 2015.01.09 07:42 | 정형석

  • thumbnail
    공직비리 척결 '김영란法' 통과…100만원 넘게 받으면 형사처벌

    세월호 참사 이후 공직사회 개혁 방안으로 주목받았던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2013년 8월 정부안이 국회에 처음 제출된 이후 1년5개월 만이다. 정무위원회는 8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정부 원안을 상당 부분 반영한 김영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막판까지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이해충돌 방지’ 조항은 ...

    한국경제 | 2015.01.08 22:28 | 이정호 / 은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