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현진 아내 배지현 "첫 만남? 임팩트 없었다"('코리안 몬스터')

    ... 임팩트가 없었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특집 다큐멘터리 '코리안 몬스터-그를 만든 시간'에서는 류현진의 메이저리거로서의 삶, 배지현 아나운서와의 러브스토리 등이 공개됐다. 배지현은 "류현진 씨가 정민철 해설위원한테 내 번호를 받아서 연락을 1년 동안 이어오다가 한국에 나오자마자 저를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 전에 내가 스포츠 아나운서를 할 때 일본 오키나와에서 인터뷰를 한 번 한 적 있다. 사실 그 날의 기억은 ...

    텐아시아 | 2020.07.29 07:41 | 김지원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NC 찰리, 역대 11번째·외인 최초 '노히트 노런' 달성

    ... 선동열 삼성 상대 1990년 8월 8일 사직 / 삼성 이태일 롯데 상대 1993년 4월 30일 전주 / 쌍방울 김원형 OB 상대 1993년 9월 9일 잠실 / LG 김태원 쌍방울 상대 1997년 5월 23일 대전 / 한화 정민철 OB 상대 2000년 5월 18일 광주 / 한화 송진우 해태 상대 2014년 6월 24일 잠실 / NC 찰리 쉬렉 LG 상대 2015년 4월 9일 잠실 / 두산 유네스키 마야 넥센 상대 2016년 6월 30일 잠실 / 두산 ...

    한국경제 | 2020.06.24 07:0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한화 '가을 야구' 희박에도 감독·외인 교체·트레이드 이유는?

    ... 보내고 외야수 노수광을 영입했다. 이태양은 2010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최근 내림세를 탔지만, 2018년 4승 2패 123홀드 평균자책점 2.84의 빼어난 성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태양은 정민철 현 한화 단장의 애제자로도 유명했다. 정 단장은 한화 투수 코치 시절 이태양을 직접 키웠다. 그러나 정민철 단장은 이런 이태양을 자신의 손으로 SK에 보냈다. 이태양은 "섭섭했던 게 사실"이라며 "정민철 단장님은 공과 사가 분명하신 ...

    한국경제 | 2020.06.23 11:05 | YONHAP

  • thumbnail
    SK로 이적한 이태양 "짐 싸는데 눈물이…이 악물고 던지겠다"

    "코치님이었던 정민철 단장님께 직접 연락받아…뭔가 보여드릴 것" 하루아침에 유니폼을 바꿔 입은 SK 와이번스 우완투수 이태양(30)은 인터뷰를 위해 자리에 앉자마자 손으로 머리를 털었다. 새로운 환경에서 인터뷰한다는 게 어색한 듯했다. 2010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해 10년 동안 한 팀에서 뛰었던 이태양은 18일 오전 SK에서 뛰던 외야수 노수광과 1대1 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했다. 그는 퓨처스리그 SK와 원정 경기를 위해 한화 ...

    한국경제 | 2020.06.18 18:03 | YONHAP

  • thumbnail
    SK로 이적한 이태양 "좋게 봐주신 SK에 감사…큰 힘 보탤 것"

    "곧바로 1군 경기장으로 이동하라는 지시…정신없네요" 한화 이글스의 우완투수 이태양(30)은 18일 오전 인천 강화 퓨처스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퓨처스리그(2군) SK 와이번스와 경기를 앞두고 정민철 단장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 SK 외야수 노수광과 1대1 트레이드가 됐다는 것. 이태양은 순간적으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2010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한 이태양은 10년 만에 새로운 팀에서 선수 인생 2막을 펼치게 됐다. ...

    한국경제 | 2020.06.18 12:02 | YONHAP

  • thumbnail
    최원호 한화 대행 "부진한 호잉, 일단 하위타순 배치"

    ... 역할을 맡기고, 반등의 여지가 안 보이면 다른 방법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행은 '다른 방법'의 구체적 의미가 완전 교체를 뜻하는지 묻는 말에 "교체 여부는 내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최악의 경우) 정민철 단장님과 논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한화에 입단해 두 시즌 동안 중심 타자로 활약한 호잉은 올 시즌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다. 29경기에 출전해 109타수 22안타 타율 0.202, 4홈런을 기록 중이다. ...

    한국경제 | 2020.06.16 16:38 | YONHAP

  • thumbnail
    '우타자 최초 3500루타' 김태균, 14일 공식 시상식

    ...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출전, 3안타를 기록하며 3500루타를 달성했다. 양준혁, 이승엽, 박용택에 이어 역대 통산 4번째 3500루타로, 우타자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시상식은 오는 14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릴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진행되며 한화 정민철 단장은 꽃다발과 기념액자를, KBO 정운찬 총재는 기념패를 김태균에게 각각 전달할 계획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국경제 | 2020.06.11 13:4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 파격 행보 "1군 다 바꿀지도 고민했다"

    ... 상황"이라는 등 다소 거침없는 표현으로 자기 생각을 밝히면서 강력한 쇄신안을 예고하기도 했다. 다음은 최원호 감독 대행과 일문일답. -- 첫 경기를 앞둔 소감은. ▲ 걱정 반 기대 반이다. 최근 감독 대행을 맡은 뒤 정신이 없었다. 정민철 단장님께 연락을 받고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정경배 수석 코치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방향을 잡았다. -- 1군 선수 10명을 엔트리에서 뺐는데. ▲ 팀 분위기가 가라앉게 되면 선수들의 정신적인 피로도가 높아진다. ...

    한국경제 | 2020.06.09 18:33 | YONHAP

  • thumbnail
    한화 이글스는 왜 10년 동안 '선수층 문제'를 극복하지 못했나

    ... 개선하지 않는다면 5년 뒤에도, 10년 뒤에도 암흑기는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그때가 되면 한화는 다시 한번 자진사퇴 형식으로 감독의 경질 소식을 발표할 것이다. 한화는 올 시즌을 앞두고 구단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프랜차이즈 출신 정민철 단장을 선임하기도 했지만, 그룹과 구단은 정 단장에게 그리 많은 권한을 주지 않았다. 한화는 비시즌 기간 이렇다 할 전력 보강을 하지 못했다. 아울러 획기적인 육성 시스템을 마련하지도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8 05:57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한화 이글스, 앞으로 어떤 행보 밟나

    ... 경기를 진행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한화는 코치 징계 배경에 관해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프런트와 현장이 갈등을 겪고 있는 것 아니냐는 여론도 빗발쳤다. 올 시즌을 앞두고 부임한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정민철 단장에 관한 비난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화는 일단 내부에 쌓인 불신과 오해를 지우고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모든 힘을 기울여야 한다. 선수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현재 한화는 베테랑 선수들의 부진으로 팀 성적이 고꾸라졌다. ...

    한국경제 | 2020.06.07 21: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