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43,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보스포럼 패널로 등장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회적 가치 측정 고도화해야"

    ... “기업 경영의 목표와 시스템을 주주에서 이해관계자로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가 됐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란 주주 중심인 주주 자본주의와 달리 주주뿐 아니라 고객, 종업원, 협력업체, 지역사회, 정부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공익을 추구하는 개념이다. 최 회장은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며 “특히 객관적이고 ...

    한국경제 | 2020.01.23 18:33 | 김재후

  • thumbnail
    우한 하늘길 막혔다…대한항공 인천∼우한 노선 중단

    ... 따르면 싱가포르 항공의 자회사인 저비용항공사(LCC) 스쿠트항공은 23일 오후 6시55분 예정된 싱가포르발 우한행 항공편을 취소했다. 스쿠트항공 측은 운항 중단 조치가 최소 오는 26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우한시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지휘부는 23일 긴급 성명을 내고 오전 10시(현지시간)를 기해 우한을 떠나는 항공편과 기차, 장거리 버스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또한 중국 당국은 24일부로 우한 공항의 모든 국내·국제 항공편에 ...

    한국경제 | 2020.01.23 16:45 | 오정민

  • 방글라데시 10.7兆 인프라 사업, 韓기업이 맡는다

    한국 정부와 기업이 방글라데시 정부와 구축한 ‘공동 협의체’를 통해 도로, 철도, 송전선로 등 3개 사업에 대한 우선사업권을 확보했다. 총 사업비 90억달러(10조7000억원) 규모다. 국토교통부와 해외투자개발사업 전문 지원기관인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이하 KIND)는 최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한·방글라 공동 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국토부 ...

    한국경제 | 2020.01.23 16:45 | 최진석

  • thumbnail
    서울 작년 거래량, 2013년 이후 최저

    지난해 서울 주택 거래량이 201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 탓에 ‘매물 잠김’ 현상이 짙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거래량은 80만5272건으로 집계됐다. 전년(85만6000건) 대비 6% 줄었다. 5년 평균(101만1000건)과 비교하면 20.4% 급감했다. 전국 주택거래량은 2015년(119만4000건) 이후 매년 줄고 있다. 서울 주택 거래가 크게 위축됐다. ...

    한국경제 | 2020.01.23 16:43 | 양길성

  • thumbnail
    [천자 칼럼] '100조원 클럽'의 탄생

    ... 결과에 따르면 영업이익 1조원이 넘는 기업은 1998년 4개에서 2018년 18개로 늘어났다. 이 중 ‘1조 클럽’에 들었다가 빠진 기업이 9개나 된다. 기업은 일으키기도 쉽지 않지만 잘 키우는 것 또한 어렵다. 그런데 청와대와 정부는 “대기업들, 공동사업에 나서라”는 등 툭하면 간섭을 일삼는다. 그럴 때마다 현장에 있는 기업인들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간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3 16:42 | 고두현

  • thumbnail
    [사설] '법 위에 주먹' 건설노조의 일자리 횡포, 이대로 방치할 건가

    ...rsquo;과 외국인 고용 문제 등을 명분으로 집회를 열고, 사실상 태업을 하면서 법망을 교묘히 피하고 있다. 건설노조의 무소불위 행태는 건설사는 물론 집회 등에 따른 주민 고통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문제가 된 지 오래다. 정부가 법을 고쳤으니 할 일 다 했다는 식으로 뒷짐질 일이 아니다. 현실을 뻔히 알면서도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그러니 노조가 법을 우습게 알고 기고만장하는 것 아닌가.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고 현장을 따라가지 못하는 법 ...

    한국경제 | 2020.01.23 16:41

  • thumbnail
    [사설] 대한민국 휘감는 '명령경제'의 망령을 물리쳐야 한다

    ... 등 국내 5대 그룹 임원들을 불러 모아 “공동사업 아이디어를 내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김 실장은 “제2의 반도체가 될 만한 신사업을 5대 그룹이 함께 찾고, 공동 연구개발 및 투자에 나서면 정부도 이를 국책사업으로 삼아 수십조원의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는 것이다. ‘요청’과 ‘제안’이란 형식을 빌리기는 했지만 기업인들이 청와대 정책실장의 말을 단순한 ‘...

    한국경제 | 2020.01.23 16:40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산은, 印尼 종금시장 진출…434억에 티파파이낸스 인수

    ... 율법에 맞게 설계된 샤리아 금융 비즈니스도 하고 있다. 2011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증시에 상장됐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2200억루피아(약 190억원)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작년 2월 자카르타에 사무소를 열었다.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에 부응하고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이후 작년 봄부터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에 재무 자문을 받으며 동남아에서 금융회사 인수 후보를 물색했다. 산은은 한때 인도네시아 중소 규모 은행을 인수하는 ...

    한국경제 | 2020.01.23 16:33 | 이상은/임현우

  • thumbnail
    현직 변호사 "요괴에 홀려 삼장법사가 손오공 여의봉 뺏은 격" 文정부 검찰개혁 실명 비판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한 현직 변호사가 "요괴들에 홀려 삼장법사(문재인 대통령)가 손오공(검찰) 여의봉 뺏은 격"이라며 실명으로 비판 글을 올렸다. 최근 문재인 정부는 검찰의 직접수사부서를 줄이는 검찰 직제개편안을 국무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이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경찰이 증권범죄, 선거범죄, 기업범죄를 수사할 역량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냐며 "자신들의 치부를 감추려고 사법 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20.01.23 16:27 | 김명일

  • "올 들어 25% 급등한 솔브레인…지주사 전환돼도 주가 긍정적"

    ... 판매량 증가가 예상된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신설법인의 올해 순이익 추정치는 149억원으로 분할 전(153억원)보다 2.6% 줄어든다”며 “국내 반도체 신규 투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데다 정부의 소재 국산화 정책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도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대신증권은 솔브레인의 지주회사 전환 이후 기업 가치가 2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현 시가총액(1조8000억원)보다 15% 넘는 상승 여력이 ...

    한국경제 | 2020.01.23 16:27 | 김기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