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CC 2세 정몽익 회장, 두 번째 이혼소송

    고(故)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인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이 부인 최은정 씨를 상대로 두 번째 이혼소송을 냈고, 최씨는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외조카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몽익 회장은 법률상 배우자인 최은정 씨를 상대로 2019년 9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최씨가 지난 1월 반소(맞소송)를 제기한 것이다. 최씨는 재산 분할로 1120억여원을 ...

    한국경제 | 2021.02.17 17:21 | 남정민

  • thumbnail
    [단독] KCC 2세 정몽익-롯데家 최은정 1100억대 이혼소송

    고(故)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인 정몽익 KCC 글라스 회장이 부인 최은정씨를 상대로 두 번째 이혼소송을 냈고, 최씨는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은정씨는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외조카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몽익 회장은 법률상 배우자인 최은정씨를 상대로 2019년 9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최은정씨는 지난 1월 반소(맞소송)을 제기했다. 최씨는 재산 분할로 1120억여원을 ...

    한국경제 | 2021.02.17 11:25 | 남정민

  • thumbnail
    정상영 명예회장, KCC 마지막 출근 마치고 영면

    “고인은 산업보국(産業報國)과 기술입국(技術立國)의 높은 뜻을 대한민국 사회에 깊이 심어두고 현장을 벗어나셨습니다.”(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62년 동안 지켰던 경영 현장을 마지막으로 둘러보고 큰형 곁으로 떠났다. 정상영 명예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3일 서울아산병원에서 부인 조은주 여사와 아들인 정몽진 KCC 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

    한국경제 | 2021.02.03 17:27 | 서기열

  • thumbnail
    '리틀 정주영' 정상영 KCC 명예회장, 큰 형 곁으로 떠나다

    “고인은 산업보국(産業報國)과 기술입국(技術立國)의 높은 뜻을 대한민국 사회에 깊이 심어두고 현장을 벗어났다”(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이자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62년 동안 지켰던 경영 현장을 마지막으로 둘러보고 큰 형 곁으로 떠났다. 정 명예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3일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층에서 부인인 조은주 여사와 삼형제 정몽진 KCC 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

    한국경제 | 2021.02.03 14:42 | 서기열

  • thumbnail
    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그룹 조화도 없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를 끝내 찾지 않았다. KCC가 현대그룹 측에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례식장에는 현대그룹의 조화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명예회장의 빈소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장례식 내내 지키다시피 했다. 현대가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

    한국경제TV | 2021.02.03 11:07

  • thumbnail
    '경영권 분쟁 앙금 남았나'…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조문안해…묘소 참배 등 다른 방식 기대 '마음에 쌓인 앙금을 털어내기에는 17년이라는 세월도 부족했나'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현대가 2·3세대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장례식장을 내내 지키다시피 했고 현대가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

    한국경제 | 2021.02.03 10:25 | YONHAP

  • thumbnail
    '정주영 동생' 정상영, KCC 마지막 출근한 뒤 영면

    정의선·정몽준·정몽규 영결식 참석…운구행렬 KCC 사옥으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발인이 3일 오전 8시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례식장 1층에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부인 조은주 여사와 정몽진 KCC 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회장 등 유족이 참석했다. 고인의 조카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이사, 현대가(家) ...

    한국경제 | 2021.02.03 09:22 | YONHAP

  • thumbnail
    정상영 회장 장례 3일차…조카 정몽준·정몽규, 이틀 연속 조문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셋째날인 1일 경제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몽'(夢)자 항렬 조카들은 이틀 연속 빈소를 찾아 각별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몽자 항렬 조카들은 이틀 연속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고인의 조카이자 각별한 관계로 알려진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이날도 오전에 이어 오후까지 빈소를 찾았다. 정 이사장은 전날도 오전, 오후 등 두번을 방문하는 등 장례식 전반을 챙기고 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2.01 18:06 | 서기열

  • thumbnail
    정상영 빈소 이틀째 추모 이어져…재계·농구계 조문

    현대차 부회장 "큰 별이 돌아가셨다"…전창진 감독·KBL 총재 등 조문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 빈소에는 1일에도 재계·농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윤여철 현대차그룹 부회장과 김걸 현대차 사장이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윤 부회장은 조문이 끝나고 만난 취재진에게 "한국 산업에 큰 별이 한분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

    한국경제 | 2021.02.01 17:13 | YONHAP

  • 정상영 회장 빈소 찾은 최현만 부회장 "한국 건자재업계의 거목…안타깝다"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셋째날인 1일 경제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전날에는 범현대가 친인척들의 조문이 이어진 데 이어 이날은 오전 일찍부터 KCC 전직 임직원들이 찾아와 고인의 가는 길을 배웅했다. 현직 경제계 인사 가운데 가장 먼저 빈소를 방문한 것은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이었다. 최 부회장은 오전 10시20분경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한국 산업을 일으키신 분이자 건자재업계의 거목이셨는데 이렇게 가셔서 ...

    한국경제 | 2021.02.01 11:22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