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듣고 싶은 여자농구소식 1위는 `신생팀 창단'

    ... 주말.저녁경기 시행'이 차례로 2, 3위에 랭크됐다. 또 아시아선수수권대회(1월 13∼19일, 일본 센다이)에 출전하는 여자 대표팀의`중국 꺾고 우승'과 `아테네올림픽 동메달'도 듣고 싶은 10대 뉴스로 선정됐다. 이밖에 ▲정선민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주전으로 큰 활약 ▲변연하.홍현희 등WNBA 진출 ▲토종선수 타이틀 독식 ▲WKBL 공식지정 잡지 발간 ▲코트 떠난 정상급선수 컴백도 여자농구 팬들이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

    연합뉴스 | 2004.01.10 00:00

  • 여자농구, 아시아선수권 정상 탈환 발진

    ... 금메달을 내주는 등 최근 중국 뛰어넘기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역대 최정예 멤버로 구성돼 있고 선수들도 우승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있어 정상 복귀 기대가 크다. 무릎과 발바닥 재활 치료로 대표팀에서 빠졌다 이달초 합류한 주전센터 정선민(국민은행.185㎝)이 손발을 충분히 맞춰보지 못한게 아쉽지만 용병선수 못지않은 파워는 여전하다. 여기에 정선민의 백업센터인 이종애(우리은행.187㎝)와 김계령(삼성생명.190㎝),강지숙(현대.198㎝)도 골밑을 튼튼하게 지킬 준비가 ...

    연합뉴스 | 2004.01.09 00:00

  • 올림픽 티켓 확보 `총성없는 전쟁'

    ... 판가름나는 첫 대회는 한국 여자농구가 정상 탈환을 노리는제20회 아시아선수권대회(1월 13∼19일, 일본 센다이). 97, 99년 대회를 잇따라 제패했던 여자 대표팀은 2001년 대회때 결승 진출이 좌절되며 3위에 머물렀지만 정선민(국민은행)과 김지윤(금호생명) 등 최정예 멤버로구성, 만리장성을 넘어 아시아 최강의 자존심을 되찾겠다고 벼르고 있다. 오는 13일 대만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같은 1그룹에 편성된 중국, 일본, 대만,태국과의 예선리그를 거쳐 18일부터 ...

    연합뉴스 | 2004.01.05 00:00

  • 새해 벽두 스포츠 스타 대거 출국

    ... 대회 우승은 물론 아테네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을 점검하게 된다. 여자농구대표팀도 11일 출국해 13-19일 일본 센다이에서 열리는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 정상 복귀를 시도한다. 여자농구대표팀은 박명수 우리은행 감독이 사령탑을 맡고 정선민(국민은행)과김지윤(금호생명), 전주원(현대) 등이 총출동해 지난 2001년 3위에 그쳤던 부진을이번 우승으로 만회하는 한편 올림픽 출전권도 따내겠다는 각오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34.삼성전자)는 일본 아사히역전경주대회에 참가하기위해 ...

    연합뉴스 | 2003.12.31 00:00

  • 여자농구 대표팀, 부상 암초에 '흔들'

    ...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대한농구협회는 최근 지난 여름리그 평균 16.6득점의 빼어난 공격력을 뽐냈으나왼쪽 무릎이 좋지 않은 포워드 이언주(26.금호생명)를 빼고 대신 조혜진(30.우리은행)을 투입했다. 이와 함께 최고의 토종 센터 정선민(29.국민은행)과 특급 포인트가드 김지윤(27.금호생명), 센터요원 강지숙(24.현대)도 부상 치료를 위해 대표팀 훈련에 참가하지못하고 있는 상황. 용병 못지않은 파워와 뛰어난 공격력을 자랑하는 정선민은 수술했던 무릎과 발바닥 부위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여자농구, 정선민 등 대표팀 발표

    대한농구협회는 12일 정선민(국민은행), 박정은(삼성생명), 김지윤(금호생명) 등 12명의 프로선수들로만 구성된 국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 지난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에서 우리은행을 챔피언으로 이끌었던 박명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센터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복귀한 정선민이 포함됐고포워드에는 박정은과 변연하(이상 삼성생명)가 뽑혔다. 대표팀은 내년 1월1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센다이에서 2004 아테네올림픽대회 지역예선을 겸해 열리는 ...

    연합뉴스 | 2003.11.12 00:00

  • FA 최대어 정선민, 국민은행 입단

    올해 여자프로농구 자유계약시장에서 최대어인 정선민(29.185㎝)이 국민은행으로 유니폼을 갈아입는다. 국민은행은 지난 여름리그 이후 신세계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난 정선민과 물밑 협상을 벌인 끝에 국내 선수 중 최고대우 조건으로 입단에 합의, 10일 오전 11시 서울 태평로클럽에서 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정선민의 자세한 연봉과 계약기간은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 국민은행에서 금호생명으로 이적하면서 국내 최고연봉을 받은 김지윤이 받은 1억3천만원을 ...

    연합뉴스 | 2003.11.09 10:52

  • 프로 농구 정선민, 신세계와 FA 1차협상 결렬

    올해 여자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정선민(29.신세계)이 소속팀과의 1차 협상이 결렬돼 FA 시장으로 나오게됐다. 당초 1억1천만원의 동결 입장을 고수했던 신세계는 2억원 안팎을 요구해온 정선민과 우선협상 만료기한인 31일 오후 5시까지 막판 줄다리 협상을 벌였으나 금액차를 좁히지 못한채 재계약에 실패했다. 이로써 정선민은 다음달 15일 오후 5시까지 신세계를 제외한 나머지 5개팀과 협상을 벌여 소속팀에서 제시한 연봉을 초과한 금액으로만 ...

    연합뉴스 | 2003.10.31 00:00

  • <여자농구 FA 최대어 정선민, 진로 관심>

    올해 한국 여자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연봉퀸' 정선민(29.185㎝)이 소속 팀과의 FA 우선협상 만료를 하루 앞두고 진로에 대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98년 프로 무대에 뛰어든 뒤 소속 팀 신세계를 통산 4차례나 챔피언으로이끌었고 자신도 4번이나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던 정선민은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토종 센터. 올해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애틀 스톰에서 선진 농구까지 경험한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판도 변화를 ...

    연합뉴스 | 2003.10.30 00:00

  • 정선민, 샬럿전서 2득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의 정선민(29.시애틀 스톰)이 경기 초반에 출장해 득점했다. 정선민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애틀의 키어리나에서 열린 WNBA 정규리그샬럿 스팅과의 경기에 4분간 출장, 골밑슛을 성공시켜 2득점했다. 팀이 16-10으로 이기고 있던 전반 10분3초 래시터와 교체해 들어온 정선민은 15초 뒤 가드 수 버드의 어시스트를 받아 레이업슛을 성공시켰지만 이후 득점 기회조차 잡지 못하고 4분뒤 브론델로와 교체돼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03.08.02 00:00